kwonkwonkwon
500,000+ Views

권권규 <만들며 사는 삶> 2화 : 콧수염뜨기








생각보다 영상 속 뜨개질 방법이 빨리 지나가서 알아보기 힘들 수 있겠네요
혹여 요청하시는 분들 계시면, 코 만들기부터 겉뜨기 안뜨기까지 좀 느린 버전의 영상을 한 번 포스팅하도록 할게요!
45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는 지금까지 제가 상식적인 사람인 줄 알았는데요 "수송기의 방한용 니트 덮개를 만드는 뜨개질병으로 차출되었습니다" 특히 "꽈배기는 병장부터 뜰수 있음"을 어머 그런거구나!!! 완전 믿었잖아요 ㅎㅎㅎㅎ
작가님~~~~ 혹시 기회되시면 수세미 뜨는 법 좀 알려주삼~~^^
ㅋㅋㅋㅋㅋㅋㅋ 마침 따뜻한 털콧수염이 필요했는데 정말 실용적이네요!!! >ㅠ<b
크 다행이네요 >ㅂ<b
비행기가 입은 니트 좌표좀요
치잇 (아바이 수령님! 실패입네다!)
촉촉ㅋㅋㅋㅋㅋㅋ 미치겠어요ㅋㅋ 나도 모르게 촉촉에서 굉장히 실용적이다생각했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
으아니 권권규님... 영상까지 만들어 올리다니 정말 '누군가에겐 콧수염 뜨개질이 꼭 필요하진 않을까?' 하고 생각하신겁니까ㅋㅋㅋㅋ
그러게요 밑에 느린버전 부탁한다는 분도 계신 걸 보니 ...ㅋ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집에서 만든 파인애플 식초 후기!
안녕하세요 빙글러님들 제가 '만들며 사는 삶' 10화에서 만든 파인애플 식초 기억하시나요? 담근지 2주가 지났기 때문에 개봉해보았습니다. 식초를 담을 병은 길가다 구매한 스윙탑 병입니다. 마침 파인애플 이미지가 붙어있길래 옳거니 하고 샀어요 색은 담갔을 때와 큰 차이는 없네요 냄새는 많이 중화된 듯 합니다. 거름망을 이용해 병에 옮겨담습니다. 호옹이 참기름병 같기도 하고 오일병 같기도 하네요 양은 이 병 하나랑 텀블러 반 정도 차게 나왔습니다. 맛을 봐야겠죠 컵 바닥에 살짝 차게 따른 가득 차게 물을 부었습니다. 맛은... 存맛! 엄청 달 줄 알았는데 제가 설탕 계량을 잘못하기라도 했는지(?) 단 맛은 과일의 단 정도로만 나고 맛이 깔끔합니다. 시중에 파는 과일식초와 비교했을 때는 개인적으로 단 맛과 향이 더 깔끔한 편이고 식초의 센 맛은 아주 조금 더 강한 느낌이네요 생각보다 물을 많이 타 마시게 되서 양은 엄청 불어날 것 같습니다. 걸러낸 파인애플은 레몬이 둔갑한 것 처럼 엄청 시큼합니다. 갈아서 샐러드에 넣거나 플레인 요거트에 섞는 등 여러 시도를 해먹어봐야겠네요 냉장고로 들어간지 3~4일 쯤 됐는데 아직 안 꺼내먹고 있는거 보면 이러다가 냉장고 미아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어서 레시피를 강구해봐야겠습니다. 아무튼 결과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고 괜찮은 여름 별미가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습니다. 다만 댓글에서도 어떤 분이 언급해주셨듯 과일과 설탕의 조합으로 당 함류가 적지 않을 듯 해서 혈당을 조절하시는 분이나 위장이 약한 분들은 많이 희석해 드시거나 적당량을 드시는게 좋겠네요! 그럼 다음 주에 뵐게요! <만들며 사는 삶> 컬렉션 보러가기
159
45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