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rgeek
100,000+ Views

[맥주의 정석] 제 5장. 라거 스타일(Lager Style)

안녕하세요 우떠덕입니다.
다들 황금연휴 잘 보내셨나요?

제 글을 기다리고 있다는 구독자님들의 개인 메시지에 현재 비행기 안에서

열심히 다음 포스트 작성하는 중 입니다.
지난번 포스팅을 놓치셨다고요? 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s://www.vingle.net/posts/2076871
이번에 저는 한국 수제맥주 현황과 현 한국 수제맥주를 맛보기 위해

영국에서 한국으로 날아와 1주일간 모든 국내 브랜드의 맥주를 빠짐없이 맛보았답니다 :-)
얼마전에 맥주집과, 국내 맥주를 추천해달라는 요청 때문이기도 하고,

제대로 알아야 여러분께 가장 정확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죠.
여러분들을 위한 제 진심입니다
자, 그럼 시작해볼까요?


오늘은 대표적인 맥주 스타일(Brew styles) 중, 라거 스타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전에 브루 스타일이라는 것은 무엇일까요?
맥주는 크게 스타일(Style)과 종류(Type)로 세분화가 가능합니다.

라거 스타일(Lager Styles) - 라거(Lager)

배경지식:

라거 스타일(Lager Styles)은 세계에서 가장 대중적인 맥주 브루 스타일입니다.
그리고 라거(Lager)는 이를 대표하는 맥주 타입입니다.
라거의 주요 특징을 살펴보자면 깔끔한 맛과 높은 탄산도가 있는데요.

옅은 황금빛으로 알려져 있는 라거도 어두운 색감부터 밝고 옅은 색감까지,
달달한 맛부터 쌉쌉한 맛까지 다양한 종류가 존재합니다.

물론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라거 타입(type)은 옅은 색감의 밀짚 혹은 황금빛 색감.
즉, ‘페일 라거’(Pale Lager) 혹은 ‘필스너’(Pilsner)가 되겠습니다.


라거 스타일은 평균적으로 3 – 5 % ABV 랍니다.

역사:
라거 스타일은 15세기 초 독일에서 처음 양조되었다고 알려져있습니다.


“라거(Lager)”의 어원은 독어 “Lagern” 이며 이는 ‘저장하다’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초기 라거 스타일의 맥주는 독일의 바바리아(Bavaria) 지역에 연고를 두고 있답니다.


바바리아의 예전 양조자들은 추운 동굴 내부에 맥주를 가져다 저장하고는 주변 호수나 산지 등 자연에서 얻은 얼음을 깨서 맥주 저장고에 두었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동굴 입구를 봉쇄하여 뜨거운 여름동안 시원하게 맥주를 저장하고 숙성 시켰습니다.
이렇게 장기간 숙성되는 맥아즙(Wort)은 당연히 자연 효모와 오랜 기간 맞닿아 많은 양의 탄산과 알코올을 생산하게 되는데요.
또한 장시간동안 저장했기 때문에 숙성과정에서 생긴 부유물이 밑으로 전부 가라앉게 되어 투명하고 깨끗한 색감을 지니게 되었습니다.


종류:

라거 스타일(Lager Styles)에 해당하는 라거 타입(Lager)은 크게 9개가 있답니다.

나를 마시면 ‘복’이 온다고,
‘복/도펠복(Bock/Doppelbock)’:
강하고, 무겁고, 호박빛 – 갈색 색감의 독일식 라거







나 알지? 독일 축구 2인자,
‘도르트문트(Dortmund)’:
고소한 몰트의 맛이 살아있는 깔끔한 독일식 라거






나 뮌헨 출신이에요,
‘던켈(Dunkel)’:
뮌헨에서 유래된 맥주. 흑색 맥주, 독일어 어원으로 검다는 뜻





내 매력에 헬렐레하게 만들어주지,
‘헬레스(Helles)’:
옅은 황금빛 라거. 고소한 몰트의 맛이 느껴짐







3월 축제의 잔을 들고 다같이 건배!
‘옥토버페스트/ 마-젠 (Oktoberfest/ Märzen)’:
깊은 호박빛 맥주. 보통 3월에 생산된다 함





무난함의 대명사,
‘필스너(Pilsner)’:
황금빛 색감의 맥주. 시럽 같은 살짝 달짝-고소한 맛이 느껴짐







흑색 맥주(Dark Beer)와 헷갈리지 말아요, 나는 흑흑-
‘흑맥주(Dark Lager) 혹은 슈왈츠비어(Schwarzbier)’:
흑맥주. 초콜릿과 같은 풍미가 느껴짐.





소세지말고 나도 있다고, 우아한
‘비엔나 라거(Vienna Lager)’:
오스트리아식 라거. 깊은 루비 브라운 색감의 맥주로 고소한 몰트의 맛이 느껴짐.



나는 상남자 맥주, 스페샬한
‘스페쟐(Spezial)’:
강하고 목넘김이 무겁고 달콤살벌한(달달-쌉쌀) 라거.






맥주집 추천 받습니다 쪽지 주세요!


이상, 우떠덕(우주로 떠난 맥덕)이었습니다 (꾸벅)



여러분들의 댓글은 제 힘입니다. 많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일일이 클릭하기 바쁘고 귀찮으시다고요?
한국에서는 누구도 알려주지 않을 값진 맥주 지식만을 선별하여 하루에 딱 한 두 번만 업데이트 해드리겠습니다.
방문하셔서 페이지 Like 를 눌러주세요. 귀찮게 하지 않는 깔끔한 업데이트를 드리겠습니다 ;-)

링크: 제 6장. 에일 스타일(Ale Style)



15 Comments
Suggested
Recent
맥주에 종류가 많은것은 알았지만 스타일, 타입별로 '라거'라는 스타일 안에도 이렇게 많은 종류가 있는 줄 몰랐네요. 좋아하는 맥주에 대해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열심히 작성하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요즘 우리나라에 해외맥주가 많이 들어왔지만 맛이 무슨차이읹 몰라서 사던것만 샀는데 좋은 내용이네요
포스팅 자주 확인해주세요:)
아 유익합니다 ㅎㅎ
진짜 맥주 좋아하는데 이런 글있어서 좋네요 ㅋㅋ매번 덕분에 재밌습니다 ㅋㅋ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다음 포스팅도 기대해주세요
이번편 보게되어 팔로우 하고 전편 전주행하고 왔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구독할게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의견이지만, 깨알재미로 글 마지막에 필자님께서 오늘 마신 맥주 1개씩 써주시면 재밌을거 같기도..해요:)
그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내에서 영어 스피킹을 늘게 만드는 현실적인 방법
깨어있는 시간에 하루 다섯 번 영어에 노출되는 시간을 만듦 유튜버는 3시간 간격으로 각각 30분 정도 두 시간 반을 연달아 하면 집중이 잘 안 될뿐더러 온전히 그 시간을 다 활용하지 못해서 이 방법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대 인풋/아웃풋으로 나눔 첫 번째 단계 10 ~ 15분 정도의 영상 보기 뭐든 재밌게 보는 거면 되는 듯 보면서 따라 말하기도 함 두 번째 단계 좋아하는 영문 기사 읽기 읽으면서 따라 적기도 함 (유튜버 추천 사이트) - Lifehack.org - forge.medium.com 세 번째 단계 앞 순서에 들었거나 읽었던 내용에 대해서 내 생각을 적어보기 말하기보다 적기를 먼저 하는 건 생각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듯 ⚠️힘들면 인풋으로 대체 네 번째 단계 이쯤 되면 하루 온종일 뭘 하느라 이미 피곤한 상태니까 그냥 좋아하는 걸 '영어'로 소비해보기 소비란 특별한 의식 없이 읽거나 보는 걸 의미 밥 먹으면서 좋아하는 미드 보면 될 듯 마지막 단계 이상하고 하기 싫을 수도 있지만 스피킹을 조금이라도 할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대 스피킹 연습을 혼자 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이런 것들이 있대 막짤 보그 어쩌고는 유튜브에 'vogue 73 questions with'라고 검색하면 쫘르륵 나옴 마지막 단계 할 땐 온갖 상상 다 끌어모아서 내가 해외 매체랑 인터뷰 한다 생각하고 주절주절 말해보면 될 듯 (+) 중간에 저 플랜 어쩌고가 뭔지 궁금해서 그 영상도 찾아봤는데 이것도 총 3개월(90일) 동안 하는 거고 첫 달은 매일 10분 정도 되는 영상을 3번 보기 1. 무자막으로 보기 2. 영자막으로 보기 3. 한자막으로 보기 이렇게 보면 총 30분 (매일 다른 영상들을 조금씩 보면서 계속 흡수하래) 두 번째 달은 문법 정리 스피킹을 위해 꼭 알아야 할 문법 3가지 - 영어의 시제 - 조동사 뉘앙스 차이 이해하기 - 자주 사용되는 구문 정리 유튜브에서 '영어의 시제 정리' '조동사 표현 정리' '영어 필수 구문 정리' 검색만 해도 엄청 나옴 마지막 달은 스피킹 단계 - 쉐도잉까진 꼭 하지 않아도 괜찮고 - 좋아하는 영화의 대본을 구하고 - 하루에 3페이지 분량을 반복해서 보기 - 자주 쓸법한 문장을 찾으면 본인만의 방식으로 문장 만들어보기 평일 기준 주5일 한다고 했을때 3개월이니까 주말 2일만 한다고쳐도 7~8개월이면 영어실력 확 오르겠네요 추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