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bstory
a year ago10,000+ Views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딸 문다혜씨가 처음으로 유세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문 후보조차 몰랐던 깜짝 등장이었다.

8일 문 후보의 서울 광화문 유세 현장에는 예고없이 문다혜씨의 영상 편지가 상영됐다. 딸의 영상편지가 재생되는 줄 모르고 시민들과 인사하던 문 후보는 뒤늦게 고개를 돌렸다.

문다혜씨는 영상에서 “선거 전날이기도 하지만 오늘은 어버이날이다. 여태까지 모습을 드러낸 적이 없는데 오늘만큼은 아버지께 뭔가 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들어서 선거팀에 부탁해 아빠 몰래 영상편지를 찍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저는 혹시나 아버지가 다치실까, 힘드실까 늘 뒤에서 노심초사한다. 며칠전 멍들고 부은 아버지 손을 보고 너무 마음이 아팠다. 늘 걱정하는 제게 ‘진짜 괜찮은데?’라며 안심시켜주셨다”라며 “제가 평생 본 아버지는 늘 이렇게 말없이 묵묵하게 무거운 책임을 다하셨다. 그런 아버지를 무한히 존경하고 신뢰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 역경을 보면서 아빠가 저 어렵고 힘든 길을 가지 마시길 바랐다. 하지만 5년 전 대선 직후 저는 후회했다. 문재인을 단지 제 아버지로서만 생각한 제 모습이 부끄럽고 죄송했다”면서 “지금은 아버지께서 대선 후보가 되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가장 준비된 대통령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추켜세웠다.

문다혜씨는 “ 제가 회사 그만두고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전업주부가 됐을 때 아버지께 ‘이제 내가 아닌 단지 누군가의 엄마·아내라는 타이틀로 존재하게 될까 봐 두렵다, 사회에서 도태되는 기분이 든다’고 푸념한 적이 있다”며 “그때 아버지께서 이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직업은 바로 ‘엄마’라고, 가장 중요하고 큰일을 해내고 있는 네가 자랑스럽다고 하셨다. 그 한마디를 가슴에 새기며 엄마로서 자부심을 느끼며 살고 있다”고 했다. 또 “전업맘도, 워킹맘도, 아빠들도 아이 키우기 좋은 나라 만들어달라.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문다혜씨는 “저와 저희 가족들은 이 자리에서 스스로에게 엄격하게 본분을 지키며 살겠다”면서 “긴 선거운동을 마무리하는 오늘 제가 아들 손 잡고 광화문 광장에서 함께하겠다. 아버지, 사랑합니다. 아버지를 지지해주시는 국민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는 말로 영상 편지를 마무리했다. 문 후보는 이런 딸의 모습을 가만히 응시하며 흐믓한 미소를 지었다. 문다혜씨는 영상이 끝난 뒤 무대에 올라 문 후보와 포옹했고, 객석에서 박수가 터져나왔다.

엄마와 함께 등장한 손자 서지안군은 할아버지인 문 후보 품에 안겨 함께 엄지를 들어보이기도 했다. 뒤이어 문 후보의 부인 김정숙 여사도 무대에 올라와 지지자들에게 인사했다. 지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연호했다.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왜 눈물이 나는지 꼭 세상을 바꿔주세요
고생하셨습니다~ 힘써주세요. 초심으로 부터 멀어지지 마시구. 화.이.팅!!!!!!!
한 표 찍어드리지는 못했지만 이제 대통령이 되신걸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반으로 쪼개진 대한민국을 다시 한 나라로 집결이 되도록 해 주시고 국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주세요. 대통령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68
3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