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on2612
10,000+ Views

에헤헤~~ 거기 간지러 간지러~

8 Comments
Suggested
Recent
니 혀 땜에 누나 ㅅㄱ가 더 간지럽겠다 임마
털 션하게 미용(?)해주는 사진 아니예요?
개의 혓바닥이...
웰코아닌가요? 저렇게밀면 다신 안 자랄지도 모르는데......... 휴 ㅠ
수술하기전에 털 정리해주는 사진인가요??? 에구ㅠㅠ 그런거면 저 천진난만하게 웃는 댕댕이 불쌍해서 우짜요..ㅠㅠ
그냥 여름이어서 션하라고 털 밀어주는거라고 생각합시다 😢 @CreamyLatt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오스워킹] 생각이 읽히는 세계에서 살아가는 소년
영화 <카오스 워킹>에서 주연을 맡은 톰 홀랜드와 매즈 미켈슨. 둘 다 마블에 출연 중인 배우들이다. 톰 홀랜드는 모두가 알다시피 마블의 귀여움(?)담당을 하고 있는 스파이더맨으로, 매즈 미켈슨은 닥터 스트레인지에서 케실리우스로 막강한 빌런 역을 만났다. 이 영화에서 둘은 한 마을에서 지내는 식구이자 이웃이었지만, 후반에 마을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한순간 적이 되버린다. 톰 홀랜드의 귀여운 모습도 이 영화를 질리지 않게 보게 된 요소 중 하나였지만, 매즈 미켈슨의 조용하면서 악마같은 빌런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 주황색 털 옷을 입고 다니는데도 우스꽝 스럽기 보단 한 마리의 사자같은 빌런의 모습이 눈에 박혔다. 큰 소리를 내지 않고도 무시무시한 카리스마를 뽑내는 매즈 미켈슨의 맬겨을 또 한 번 느낄 수 있는 영화가 아닌가 싶다. (역시 이분은 빌런으로 나와야 제 맛) 그 외에도 지난해에 이어 주목해야할 배우가 등장한다. 주연을 맡은 '데이지 리들리'이다. 스타워즈 시리즈로 많은 팬덤을 이끌고 있는 데이지 리들리는 레이 역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앞으로 스타워즈 시리즈에서는 볼 수 없지만, 피터 래빗2, 마싱 킹의 딸 등 주연작을 준비 중에 있다. 이번 영화 <카오스 워킹>에서는 노이즈가 없는 당찬 소녀역을 맡으며 오히려 주인공인 토드 휴잇보다 혼자 알아서 해내는 여장부 스타일을 맡았다.
1년에 7살? No! 반려견의 '진짜 나이'는 몇 살인가요?
'인간에게 1년은 개에게 7년과 같다'라는 말은 그동안 너무나 당연한 상식처럼 받아들여져 왔습니다. 그래서 개의 신체 나이를 계산할 땐 단순히 7을 곱하곤 했는데요. 수의사 헌터 핀 씨는 그것은 잘못된 정보라고 말합니다. "첫 1년은 개에게 31살입니다." 생각지 못한 그의 말에 사람들의 두 눈이 휘둥그레지는 동안, 그가 다음 말을 이어 나갑니다. "인간의 2년은 개에게 49살, 7년은 62살, 8년은 64살입니다." 즉, 강아지의 신체 나이는 매년 7살씩 일정하게 늙어가는 게 아니라, 초반에 급격하게 성장 후 뒤로 갈수록 천천히 늙어간다는 주장이죠. 생후 1년이 된 강아지가 7살이 아닌 31살이라는 그의 주장은 조금 충격적일 수 있지만, 생후 8년된 개의 기준으로 비교해 보면 56살과 64살로 그 격차가 급격히 줄어듭니다. 8살 이후로 매년 2살씩 먹는다고 가정한다면, 생후 18년 된 개의 나이는 126살과 84살입니다. 오늘날 댕댕이들이 18살 전후로 산다는 것을 고려하면, 오히려 헌터 핀 씨의 계산법이 더 현실성 있어 보이기도 합니다. 헌터 핀 씨는 이러한 게시물을 올리게 된 이유를 '자신의 반려견을 제대로 돌보려면 제대로 된 나이를 알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보호자들은 생후 5년 된 자신의 개가 35살이라고 믿지만, 실제론 50살이 넘는 나이입니다. 슬슬 보살핌이 필요한 나이이죠." 당연히 충격적인 주장이 담긴 그의 게시물은 며칠 만에 4백만 조회 수를 기록할 만큼 폭발적인 관심을 끌며, 열띤 토론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7씩 나이를 곱하는 계산법은 노령견일수록 이상했다'라며 헌터 핀 씨의 주장에 동의하기도 했지만, '품종과 크기에 따라 계산법이 달라야 한다' 등의 반박 의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여러분은 헌터 핀 씨의 계산법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여러분의 반려견은 새로운 나이는 몇 살인가요? P.S 꼬리스토리의 여동생 로미가 2월 21일, 오후 4시경, 만 1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곳에서는 너와 우리의 시간이 반대로 흐르길. 너의 1분이 이곳에서는 31년이길. 눈을 감은 네가 눈을 다시 떴을 때 그 앞에 내가 있기를. 그 강인한 앞발로 뽀뽀하려는 나를 밀어내기를. 고맙고 미안하다.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dr.hunterfin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야생속에서 죽은 금수저
크리스토퍼 맥캔들리스 (1968-1992) 명문대 출신 엄친아. 아버지는 나사 연구원 출신의 사업가 우리들이 흔히 말하는 천재. 성적은 항상 최상위권 유지 사업 수완도 좋아서 젊은 나이에 돈도 은행에 2000만원넘게 저축. 어느날 갑자기 사회에 질렸는지 아니면 대인관계에 질렸는지 은행에 2000만원 기부하고 별다른 준비없이 알레스카로 떠나버림. 그곳에서 먹고 살기 위해 온갖 3d일 다함. 노숙도 하고 깡촌 농장에서 드러운 일도하고.. 당연히 부모는 최고 사립 탐정 고용해서 찾으려고 했지만 땅덩어리 넒은 미국이기에 찾지도 못함. 그러면서 크리스토퍼는 간간히 살아가다 알래스카 섬에 정착. 근데 아직 사회초년기 학생인지라 야생스킬이 떨어져 몸이 점점 야위어져감. 그래서 돌아가려고 하니 얼었던 강은 이미 녹아서 강으로 변해 길은 없어짐 그러면서 100일동안의 생존기를 펼치다 독이 든 씨앗을 먹고 몸이 극도로 허약해짐. 위의 사진은 죽기전 찍은 마지막 사진 죽기전 웃고 있는 모습에서 그래도 세상에 한없이 떠나간다는 마음이 보여지는듯.. (근데 사실은 그 버스에서 불과 500m 떨어진곳에 강을 건너는 도르래가 있었음) *번외* 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 'in to the wild' 속 장면 (연기 개 잘함...)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행복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강력추천하는 영화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