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양꼬치가 ; 중계동
양갈비가 넘나 땡겨서 중계동에 양갈비 맛있는 곳이 있다는 상계역까지다녀왔어요 지하철역에서 내리자 마자 플랫폼에서 바로 보일 정도로 역에서 가까워요 중계동은 은근 가깝고 지인들도 살아서 자주 가긴 하는데 양고기 먹으러 오긴 또 처음이였어요 날씨가 추워지니 언넝 들어가고싶은 마음뿐이네요 조명이 살짝 어두운 양꼬치가는 6시에 갔더니 비교적 한가한 편이였어요 아마 퇴근시간지나면 더 북적북적해질꺼에요 양꼬치집에 오면 항상 메뉴가 많아서 고르기가 넘나 힘들어요 요리메뉴도 많고 식사메뉴도 많으니 다 먹고싶고... 하아.. 정말 넘나 들어서 메뉴판을 정독하게 되요 사실 여기 온 이유는 양갈비 맛있는 곳 이라고 해서 온거라 일단 양갈비를 시키고, 안 먹어본 메뉴를 먹어보자 해서 양등심도 하나 주문했어요 뭔가 밑반찬들이 푸짐하게 나와요 한약재료같은것도 다 중국에서 직접 가져오신걸로 사용한다고 한다네요 중국음식은 맛있지만 가끔.. 출처를 알 수 없어서 불안할 때가 있는데 사장님이 직접 다 공수해오신다고 하니 믿음직스러웠어요 걸쭉한 계란국도 주셨는데 전분이 들어가고 진짜 처음 먹어보는 새로운 맛이였어요 뜨뜻한 숯불이 나왔어요 추웠는데 몸이 다 녹는 것 같아요 주문한 양고기가 나왔어요 고급 양갈비와 양등심를 시켰어요 양갈비 2대나 나오는데 이게 1인분이라니 혜자네요 보통 1대에 1인분인 곳이 많은데 2대나 나오니 일행과 싸울 일은 없겠어요 양등심은 처음 먹어보는 거라 넘나 설렜어요 양갈비부터 굽기 시작했어요 양꼬치가가 좋았던게 다 구워주시더라구요... 양고기 굽기 넘나 힘든데 직접 구워주시니까 넘나 행복했어요 좋은 음식 먹는데 술이 빠질 수가 없죠 테라+참이슬를 주문했는데 지금 이벤트가 있어서 팩을 주셨어요 술 먹고 얼굴 터질꺼 같은데 집가서 팩하고 자야겠어요 양등심은 왜 생고기 사진만 있는거지... 먹느라 정신이 없어서 사진을 못찍어서 넘나 아쉽네요 소고기 먹는 듯이 살짝 구워서 간장소스 찍어먹으니 진짜 맛있었어요 진짜 이 새로운 맛을 이제서야 알았다니 여기는 양갈비 맛있는 곳으로 알고 온건데 양등심도 맛있네요 고기만 열심히 먹다보니 구운 마늘을 하나도 못먹었는데 친구가 사랑으로 까준 마늘...존맛탱이였다.... the lov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기만 먹고도 허전해서 시킨 고기가지튀김은 가지맛이 많이 나지 않고 고기맛이 가득한 폭신한 빵을 먹는 느낌이였어요 그냥 한마디로 맛탱맛탱 존맛탱 양고기 뿐만 아니라 요리메뉴도 맛있는 양꼬치가 넘나 좋았네요 양꼬치가 ; 중계동
다케오 호르몬 데판야끼 ; 을지로3가
친구가 일본에서 먹고 온 존맛탱 메뉴가 한국에도 있다고 해서 이 시국에 일본은 못가니까 을지로3가로 다녀왔엉 어요 처음에는 길도 넘나 어렵고 간판도 안보여서 찾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더라구요 팁이라고 하면 디지털마스타라는 간판을 찾아가는게 빨라요 외부에도 메뉴판이 있어서 무엇을 파는지 쉽게 알 수 있어요 예약 키오스크가 있어서 전화번호와 인원을 적으면 카톡으로 알림을 해주더라구요 이런 시스템은 진짜 넘나 좋은 것 같아요 내부는 실내포차 분위기로 일반 테이블과 바자리가 있어요 바 자리에 앉으면 직접 철판구이 해주는 걸 볼 수 있다고 해서 그 쪽으로 안내받았어요 원산지 표시를 벽면에 큼직하게 해준건 참 좋았어요 고기는 미국산이고 내장은 아르헨티나산이였어요 아르헨티나 사람들은 내장을 안먹나봐요 뭐 덕분에 우리나라사람들은 맛있는 내장을 양껏 먹을 수 있는거겠죠??? 철판쑈를 보는 재미도 쏠쏠해요 예전에 이렇게 집접 앞에서 조리해주는고가의 식당을 본 적이 있는데 여기는 적당한 가격으로 철판쑈를 볼 수 있으니 보는 재미 먹는 재미가 2배에요 먼저 숙주부터 주시는데 빨리 고기도 익었으면 좋겠네요 잉???처음에는 우리가 세명이 방문했기때문에 이만큼 나눠주시는 줄 알았어요 근데 부채살 1인분이 고작 이만큼이네요.... 몇 덩이 안먹고 그냥... 끝나요.... 다케오 호르몬 데판야끼에서 배 채울려면 돈 많이 들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철판쑈도 생각보다 멋있게 확확- 하지 않아서 실망했어요... 그냥 먹는데 집중하기로 했어요... 맥주는 한 잔에 4,000원이였어요 맥주로 아쉬운 고기를 대체하기로 했어요 주문판이 바로 옆에 있어서 우리가 얼마나 시켰는지 바로 볼 수 있어요 아직 시작단계여서 이만큼이지만... 얼마나 쌓여갈지는 모르겠네요 주문한 건 부채살, 갈비살, 믹스호르몬이라고 해서 대창과 막창이 섞인 거에요 근데 양이 진짜 너무 적었네요..... 맛은 우리가 뻔히 아는 맛이여서 한번 방문한 걸로 족했어요 다케오 호르몬 데판야끼 ; 을지로3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