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isgame
10,000+ Views

바람 피는 게임 vs 바람 잡는 게임?


# <피망 포커>의 역습과 <펜타스톰>의 선전. 양대 마켓 매출 순위

안드로이드 마켓의 주인공은 네오위즈와 <피파 온라인 3 M>입니다. 먼저 모바일에서 힘을 쓰지 못하던 네오위즈도 오랜만에 방긋 웃었습니다. 네오위즈의 기둥인 <피망 포커>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모바일 RPG <노블레스 with NAVER WEBTOON>(이하 노블레스) 덕분입니다. 네오위즈는 8일 현재, <피망 포커>를 구글플레이 매출 순위 4위에, <노블레스>를 6위에 올려두고 있습니다. 
인상적인 점은 ​이제 ​두 게임 모두 '반짝 흥행'이라고 부르기 힘들 정도로 꾸준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신작 <노블레스>는 지난 30일 9위로 매출 TOP 10에 입성한 이례, 1주일 넘도록 5~7위 수성에 성공했습니다. 원작 팬들에게 단순히 호기심과 팬심으로 그냥 해보는 게임이 아니라, 투자(?)할 만한 게임으로 인식되었다는 의미죠.
네오위즈 모바일게임의 대들보인 <피망 포커>는 지난 4월에 이어 다시 한 번 매출순위 4위를 차지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월 결제 한도가 있는 고포류 게임이 월초에 매출 순위가 오르는 것은 특이한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이렇게 2달 연달아 구글 매출 순위 4위를 차지한 것은 <피망 포커>가 처음이죠. 최근 모바일게임 시장 매출 쏠림 현상 때문에 TOP 10 중·하위권의 매출이 줄었다는 것을 감안해도 무시 못할 저력입니다.
넥슨의 <피파 온라인 3 M>은 '2002년 전설 선수팩'에 힘입어 무려 21계단의 매출 순위 상승을 기록했습니다. ​설기현, 이영표 등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역들을​ 내 2002년 선수단 23인 스쿼드를 완성한 덕이죠.
모바일 AOS의 흥행 잔혹사를 끝낼 수 있을까요? iOS 마켓에선 넷마블의 모바일 AOS <펜타스톰 for Kakao>(이하 펜타스톰)가 매출 TOP 10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인상적인 점은 <펜타스톰>이 선택한 유료화 모델입니다. <펜타스톰>은 <리그오브레전드>처럼 캐릭터 해금이나 스킨(부가 능력치 없음) 구매 같이 승패에 영향을 주지 않는 곳에서만 돈을 쓰게 만들었습니다. 매출 측면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뽑기, VIP 계열 유료 모델과는 거리가 있죠. 
다른 모바일게임에 비하면 유저를 많이 모아야만 의미 있는 매출을 거둘 수 있는 구조인데, 출시 1주일 만에 iOS 매출 TOP 10에 자리잡는데 성공했습니다. 과연 <펜타스톰>은 이 매출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까요?
복작거리는 인기 차트도 화제입니다. 이번 iOS 인기 차트엔 게임로프트의 도시 건설 시뮬레이션 <시티 매니아>부터 방치형 게임 <자취생키우기2>, 원터치 리듬액션(?) <댄싱 라인> 등 다양한 신작이 얼굴을 내밀었습니다. 이 중 어떤 게임이 무사히 TOP 10에 자리잡을 수 있을지 기대되네요.
<펜타스톰>(왼쪽)과 <시티매니아>

# 바람 피는 게임 vs. 바람 잡는 게임? 화제의 게임

바람 피는 게임과 바람 잡는 게임의 격돌인가요? 양대 마켓 인기 순위에 독특한 콘셉트의 게임 2개가 얼굴을 비췄습니다. 구글과 iOS에서 인기 4위를 차지한 <바람필게요>, 그리고 구글 인기 13위와 iOS 인기 10위를 차지한 <결혼까지 생각했어>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바람필게요>는 메신저로 대화하듯 진행되는 메시지형 연애게임입니다. 여러분은 각기 다른 성격과 배경의 애인을 가지고 있는 바람둥이가 돼, 자신의 바람을 들키지 않고 상대와 대화해야죠. 처음엔 난이도가 그리 어렵진 않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애인은 늘어나고 기억은 헷갈리고 일정은 꼬이는 등 에스컬레이터되는 난이도가 일품(?)입니다. 그리고 점점 무시무시해지는 애인들의 반응도요.
<결혼까지 생각했어>는 방금 소개한 게임과는 반대로, 여자의 시점으로 남자친구의 '불륜 증거'를 찾아내는 게임입니다. 게임을 간단히 설명하면 (정말 간단한) 추리 + 숨은그림찾기(?)입니다. 주인공이 남자친구의 말이나 행동에서 어색한 점을 찾아내면, 여러분은 주변에서 그 증거물을 찾아내 남자친구를 추궁하는 식이죠.
<바람필게요>(왼쪽)와 <결혼까지 생각했어>
한편, 이번 주 안드로이드 마켓에선 넥슨의 모바일 MMORPG <AxE>가 11일부터 16일까지 안드로이드 OS 유저를 대상으로 CBT를 진행합니다. <AxE>는 연합국과 제국 두 진영 간의 대립을 다룬 모바일 RVR MMORPG입니다. 진영마다 이야기와 퀘스트도 다르고, 분쟁지역에서 상대 진영과 싸울수도 있는 등 PC MMORPG같은 RVR 콘텐츠를 특징으로 하는 게임입니다. 테스터 모집은 10일까지 진행됩니다.
iOS 마켓에선 유료 모바일 타이쿤 게임의 명가 '카이로소프트'가 할인 이벤트를 진행 중입니다. <재벌도시스토리>, <밀리언행진곡>, <맛집스토리>가 그 주인공이죠. 셋 모두 본래 5.49달러였던 게임인데 <재벌도시스토리>와 <밀리언행진곡>은 2.99달러로, <맛집스토리>는 0.99달러로 할인 중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플의 게임 구독형서비스 '애플아케이드'
9월 애플의 스페셜 이벤트가 발표될때 애플아케이드의 구체적인 내용도 발표될것 같은데요. 애플아케이드는 애플이 서비스할 구독형 게임서비스입니다. 앱스토어 안에 'Arcade' 아이콘이 생기게 되는데 구독료를 지불하면 아케이드 서비스 안의 게임들을 아무 제약없이 플레이 할수 있습니다. 아래는 대표적인 특징입니다 대부분 게임들은 무료의 경우 광고를 계속 보게 하거나 아니면 인앱 결제 유도를 계속 하게 되는데 애플아케이드 서비스는 구독료를 지불하면 광고나 인앱결제 없이 애플아케이드 안에 있는 게임을 마음대로 할수 있죠. 아직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는데 서비스 자체는 괜찮다고 봅니다. 개발자나 개발사들은 수익을 올리기 위해 어쩔수 없이 광고를 내보내거나 인앱결제를 유도할수 밖에 없는데 저러한 구독형 서비스에 자신들의 게임을 서비스한다면 그럴 필요가 없게되는거죠. 고객들이 결제해야할 구독료가 얼마이며 이러한 가격정책이 개발자나 개발사들도 만족할만 하다면 고객과 개발자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 생각되네요. 몇몇 소개된 게임들도 좋아보이네요. 이러한 서비스로 참신하고 재밌는 게임들이 많이 생겨났으면 좋겠어요. https://hikkumuri.tistory.com/50 (애플아케이드와 게임들)
카메라 기능 대폭 강화한 아이폰 11 3종, 스펙 및 시장 반응은?
인덕션 에디션? 베일에 싸였던 애플(Apple)의 아이폰 신작이 마침내 공개됐다. 이번 시즌 초광각 카메라를 최대 무기로 내세운 애플. 제품군은 아이폰 XR을 계승한 보급형 모델 아이폰 11과 XS·XS 맥스를 이은 11 프로 및 11 프로 맥스로 구성됐다. 신규 아이폰 시리즈를 두고 대중들의 엇갈린 평이 이어지는 가운데, <아이즈매거진>이 아이폰 11 3종의 상세 스펙과 시장 반응을 모아봤다. 예상대로 혁신은 없었다는 부정적인 혹평과 가성비를 높였다는 호평. 과연 어떤 신제품이 등장했을지 지금 바로 아래에서 자세히 확인해보자. 아이폰 11 아이폰 11은 전작과 같이 듀얼 카메라를 장착했으나 기존의 망원렌즈가 초광각 렌즈로 바뀌었다. 또한 이번 시리즈에 탑재된 A13 바이오닉 칩은 다크 모드를 포함해 새로운 기능이 더해졌으며, 전면 글래스는 이전보다 더욱 견고해졌다. 방수는 IP68 등급으로 최고 수심 2m에서 최대 30분간 가능하기도. 더불어 6.1인치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자연스럽고 다양한 색을 지원하며 아이폰 XR에 비해 배터리 수명이 1 시간 늘어난 점도 눈길을 끈다. 컬러웨이는 퍼플, 그린, 옐로, 블랙, 화이트, 레드의 6가지. 매년 최고의 가격을 경신하며 고급 스마트폰 시대를 연 애플임에도 이번 아이폰 11의 최소 가격은 북미 기준 699달러로 전작보다 50달러 저렴한 가격대를 형성했다.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 출시 전부터 수많은 유출 사진으로 세간의 입방아에 오르던 화제의 트리플 카메라 아이폰 11 프로와 프로 맥스. 초광각·광각·망원 렌즈로 구성된 카메라는 사용자가 넓은 화각의 풍경 사진을 찍거나 좁은 공간에서도 많은 피사체를 담을 수 있다. 또한 역동적인 구도의 부감과 양각 사진이 가능하며 ‘나이트 모드’, ‘반려동물 촬영 모드’까지. 이외에도 사진과 영상 촬영 및 편집의 범용성도 확대돼 이번 시즌 애플이 얼마큼 카메라에 집중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 최대 5시간 더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용량과 급속 충전 기능도 주목할 점. 새롭게 추가된 미드나이트 그린과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의 총 4가지 컬러 선택지를 갖춘 아이폰 11 프로는 북미 가격 999달러, 프로 맥스는 1천 99달러. 기대 이하 vs 가성비 손꼽아 기다리던 아이폰의 발매를 앞두고 많은 이들은 이번 신작이 아쉽다는 평이 대부분이다. “카메라 렌즈가 굳이 3개일 필요가 없다는 것과 환 공포증이 생기겠다” 등 디자인이 최대 강점이었던 애플이 당초 유출됐던 주방가전 인덕션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되면서 비판이 거세지는 추세. 반면 “사진 찍는 걸 좋아하는 이에게는 알맞은 제품이며, 가성비를 제대로 갖췄다”라는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두 가지 엇갈린 평 속 아이폰 11 3종은 오는 13일부터 사전예약 진행되며 20일 정식 판매될 예정이다. 글로벌 1차 출시국은 미정.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4
Comment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