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usunews
100,000+ Views

오늘, 목욕탕에서 대통령을 만났다.

49 Comments
Suggested
Recent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는 법인데 좆도 모르는 것들이 의전만 따지고 격식을 따졌었지! 그러다 나라꼴이 당나라당 꼴이 되었고. 노무현과 문재인, 대한민국엔 아직 과분한 지도자인지도 모르지.
이 글에 무척이나 공감가네요
그럼에도 홍아무개의 득표율을 보면,30년은 더 지니야 진정한 민주국가가 될것 같습니다.
국민이 문제죠!! 네명중 한명이 표를 줬다는것은.... 젊은이가 빨리 눈을 떠야합니다.
홍늙은이 더러운 막말에 토악질나요
준표야! 세월호 사건은 언제까지 울거먹을거냐가 아니고 평생을 기억해야할 특히 박근혜 새누리의 찌꺼기들인 니들은 가슴속에 새기고 살아야하는 일들이야 하여간 이 미친 노친네 보수놈들은 잘못이 있어도 인정도 안하고 덮을 라고만하고 그냥 빨랑 늙어서 죽어버려라 대한민국 세대교체좀되게
노무현 전 대통령님 시대에는 익숙하지 않았기에 별 소리가 다 나왔었죠. 지나고 나서야 국민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소중함을 느꼈고 그리워 하였습니다. 이제와서 다시 또 소중한 사람을 놓칠 수는 없잖아요? 물론 소중한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알지만요. 이제 겨우 시작이라 아직은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해 잘 모르겠네요.
그립네여
와 마지막 저 말 너무 와닿네요..
에이씨 눈물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무조건 실천하면 좋은 40가지 습관
1. 3초 먼저 내 쪽에서 인사하자. 2. 사소한 대응에서도 "훌륭하다"라고 말하자. 3. 인사를 하지 않아도 되는 사람에게도 인사를 해보자. 4. 엘리베이터가 있는 곳에서도 계단으로 올라가자. 5. 하루에 한 번 "잘됐어" 하고 말하자. 6. 자신이 어떻게 보이는지 남에게 묻지 말자. 7. 기도할 때는 소중한 사람을 위한 기도를 잊지 말자. 8. 존경하는 사람의 사고방식을 흉내내 보자. 9. "아무거나 좋다."라고 하지 말고 스스로 선택하자. 10. 사지 않더라도 "고맙습니다"라고 말하고 가게를 나오자. 11. 중요한 것을 찾지 못할 때는 쓸데 없는 것을 버려보자. 12. 남과 이야기하지 않고 두 시간은 집중할 수 있도록 하자. 13. 막다른 상황에서 "그래도 좋다"라고 말하자. 14. 긴장되는 일일수록 여유를 갖고 하자. 15. 갖고 싶은 것은 주문해서 산다. 16. "~만 있으면" 이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 17. 반대할 것을 기대하고 상담하지 않는다. 18. 거절당하면 열의를 시험한다고 생각하자. 19. 뒷사람을 위해 한발 더 안쪽으로 들어가자. 20. 싫어하는 사람을 자신의 거울로 삼자. 21. 이해득실보다는 납득하고 선택하자. 22. 인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던 사람에게 인사하자. 23. 사과하는 상대의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주자. 24. 선천적인 이유를 핑계 삼지 말자. 25. 한 시간 후에 만날 사람이라도 미리 연락을 해두자. 26. 이성이 하는 일을 해보자. 27. 꽃과 나무의 이름을 외우자. 28. 남에게 짜증을 내지 않는다. 29. 언짢은 일이 있을 때일수록 좋은 일을 하자. 30. 각자의 신에게 인사를 하자. 31. 전화를 끊을 때 신경을 쓰자. 32. 겸손한 사람에게는 그 이상으로 겸손하게 대하자. 33. 손을 쓰는 일을 하자. 34. 혼잣말을 하자. 35. 자신이 타는 자동차는 스스로 닦자. 36. 요리와 마찬가지로 뒷정리에도 마음을 쓰자. 37. 사진을 찍기 전에 우선 느끼자. 38.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출발 전에 생각하지 않는다. 39. 하나라도 좋으니 간단한 일을 해보자. 40. 항상 거꾸로 해보자.
이 시대의 정의보다 불의의 방패가 더 센 이유?
이 시대의 정의보다 불의의 방패가 더 센 이유? 죄 지은 여자의 남편이 검사입니다. 죄 지은 장모 역시 검사 사위를 두었습니다. 검찰총장과 그 가족들의 비리를 변호한다거나 방패가 되어주는 검사들을 보고 있는 듯합니다. 정의의 이면을 보니 어떻습니까? 죄 지은 여자의 남편이 판사입니다. 판사 부인이 지은 죄를 고백 못하게 판사들이 막아줍니다. 좋습니다. '좋은 게 좋은 거니까' 그런데 '좋은 거 올바른' 선택은 지혜에서 나옵니다. 여기서도 기울어진 저울은 판사 조직의 이면입니다. 죄 지은 대기업들 많이 보았습니다. 판검사 사직 후 재취업하느라 봐줍니다. 변호사 개업 후 월척 고객이라 대기업 편 듭니다. 전관 예우 이면이 이렇습니다. 죄 지은 국회의원 보기도 지겹게 보아왔습니다. 판검사에게 정치 미끼로 길들이고 있습니다. 국민 배를 불려야할 의사당은 지 배만 채우려는 온갖 조직의 로비 장소가 되었습니다. 의사당 이면은 참으로 더럽습니다. 언론이 지은 죄, 잔혹합니다. 암울한 시대가 그리워질 정도입니다. 대중의 주목으로 사회적 영적 형상을 향상시키는데 포기했습니다. 생사람 잡는 혀가 무섭습니다. 악의적 여론 형성이 언론의 이면입니다. 출처: https://www.facebook.com/groups/406185656459197/permalink/943798329364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