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usunews
100,000+ Views

오늘, 목욕탕에서 대통령을 만났다.

49 Comments
Suggested
Recent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는 법인데 좆도 모르는 것들이 의전만 따지고 격식을 따졌었지! 그러다 나라꼴이 당나라당 꼴이 되었고. 노무현과 문재인, 대한민국엔 아직 과분한 지도자인지도 모르지.
이 글에 무척이나 공감가네요
그럼에도 홍아무개의 득표율을 보면,30년은 더 지니야 진정한 민주국가가 될것 같습니다.
국민이 문제죠!! 네명중 한명이 표를 줬다는것은.... 젊은이가 빨리 눈을 떠야합니다.
홍늙은이 더러운 막말에 토악질나요
준표야! 세월호 사건은 언제까지 울거먹을거냐가 아니고 평생을 기억해야할 특히 박근혜 새누리의 찌꺼기들인 니들은 가슴속에 새기고 살아야하는 일들이야 하여간 이 미친 노친네 보수놈들은 잘못이 있어도 인정도 안하고 덮을 라고만하고 그냥 빨랑 늙어서 죽어버려라 대한민국 세대교체좀되게
노무현 전 대통령님 시대에는 익숙하지 않았기에 별 소리가 다 나왔었죠. 지나고 나서야 국민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소중함을 느꼈고 그리워 하였습니다. 이제와서 다시 또 소중한 사람을 놓칠 수는 없잖아요? 물론 소중한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알지만요. 이제 겨우 시작이라 아직은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해 잘 모르겠네요.
그립네여
와 마지막 저 말 너무 와닿네요..
에이씨 눈물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무조건 실천하면 좋은 40가지 습관
1. 3초 먼저 내 쪽에서 인사하자. 2. 사소한 대응에서도 "훌륭하다"라고 말하자. 3. 인사를 하지 않아도 되는 사람에게도 인사를 해보자. 4. 엘리베이터가 있는 곳에서도 계단으로 올라가자. 5. 하루에 한 번 "잘됐어" 하고 말하자. 6. 자신이 어떻게 보이는지 남에게 묻지 말자. 7. 기도할 때는 소중한 사람을 위한 기도를 잊지 말자. 8. 존경하는 사람의 사고방식을 흉내내 보자. 9. "아무거나 좋다."라고 하지 말고 스스로 선택하자. 10. 사지 않더라도 "고맙습니다"라고 말하고 가게를 나오자. 11. 중요한 것을 찾지 못할 때는 쓸데 없는 것을 버려보자. 12. 남과 이야기하지 않고 두 시간은 집중할 수 있도록 하자. 13. 막다른 상황에서 "그래도 좋다"라고 말하자. 14. 긴장되는 일일수록 여유를 갖고 하자. 15. 갖고 싶은 것은 주문해서 산다. 16. "~만 있으면" 이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 17. 반대할 것을 기대하고 상담하지 않는다. 18. 거절당하면 열의를 시험한다고 생각하자. 19. 뒷사람을 위해 한발 더 안쪽으로 들어가자. 20. 싫어하는 사람을 자신의 거울로 삼자. 21. 이해득실보다는 납득하고 선택하자. 22. 인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던 사람에게 인사하자. 23. 사과하는 상대의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주자. 24. 선천적인 이유를 핑계 삼지 말자. 25. 한 시간 후에 만날 사람이라도 미리 연락을 해두자. 26. 이성이 하는 일을 해보자. 27. 꽃과 나무의 이름을 외우자. 28. 남에게 짜증을 내지 않는다. 29. 언짢은 일이 있을 때일수록 좋은 일을 하자. 30. 각자의 신에게 인사를 하자. 31. 전화를 끊을 때 신경을 쓰자. 32. 겸손한 사람에게는 그 이상으로 겸손하게 대하자. 33. 손을 쓰는 일을 하자. 34. 혼잣말을 하자. 35. 자신이 타는 자동차는 스스로 닦자. 36. 요리와 마찬가지로 뒷정리에도 마음을 쓰자. 37. 사진을 찍기 전에 우선 느끼자. 38.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출발 전에 생각하지 않는다. 39. 하나라도 좋으니 간단한 일을 해보자. 40. 항상 거꾸로 해보자.
오늘 공개된 김정현 서예지 문자.txt
서예지 :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김정현 : 그럼요. 서예지 :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안해? 김정현 :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김정현 : 장(준호)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 서예지 : ㅋㅋ 알았어. 행동 딱딱하게 잘 하고. 김정현 : 9부 대본 나왔는데 전면적으로 수정해야할 것 같아서요. 서예지 : 수정 잘 하고. 김정현 :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서예지 :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김정현 : 그럼요. 김딱딱! 서예지 : 행동 잘하고 있어? 김정현 :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김정현 :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김정현 : 서주현 찍는 타임이라 남자들끼리 이야기 중이고요. 김정현 : 방금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 서예지 : (스태프들에게) 인사는 어떻게 했는데? 김정현 : (현장 동영상을 찍어 보내며) 인사 자체를 안했어요. 서예지 : 자기는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하는 게 맞고 서예지 : 걔들(스태프)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거고 서예지는 수시로 영상 및 음성을 요구했다. 김정현은 몰래 동영상 버튼을 눌렀다. 카메라 렌즈를 바닥으로 돌려 현장을 찍었다. 그리고 전송했다. 서예지 : 지금 기분 나쁘거든. 지금 상황 찍어 보내봐 김정현 : (현장 동영상 전송) 서예지 : 나한테 영상 보낸 건 촬영장 아니더만? 김정현 : 촬영장 안이에요. 스튜디오 안이었어. 김정현 : 나는 계속 대본 보고 있어요. 딴짓 안하구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서예지 :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또 다른 날에도 마찬가지. 김정현 : 대본 볼 거에요. 서예지 : 네. 잘 고치고. 스킨십 로맨스 노노. 김정현 : 그럼여. "최호철 작가는 방송 중반 맹장이 터졌고, 장염을 앓았어요.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실에서 일했습니다. 다들 목숨 걸었다고요." (현장 관계자 2) 예전 제작발표회 때 태도논란 있던 그 배우 맞습니다. 시키는 인간이나 시킨다고 하는 인간이나.. 서현씨와 제작진들만 안타깝군요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