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김혜수를 바라보는 어린 여배우들 표정



멀리서 뚫어져라 쳐다보는 박보영ㅋㅋㅋㅋㅋ
슬금슬금..
김혜수 선배님....

아이컨택 성공♡
(오른쪽 끝ㅋㅋㅋㅋ)

♡행♡복♡




연예계는 군기문화가 없나요...?
후배한테 손키스해주는 스윗한 선배




스타들의 스타




이런 여배우가 있어서 참 좋네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59 Comments
Suggested
Recent
김혜수급 여배우가 군기잡을 이유가 없죠 ㅋㅋㅋㅋㅋㅋ 후배들이 알아서 머리 조아리고 동경의 눈빛으로 바라볼텐데 ㅋㅋㅋㅋㅋㅋㅋ
타짜1에서 고니한테 작업있다고 말하로 고니가 있는 다방에 갔다가 고니의 당시 여친이랑 대화 후 밖에 나와 혼자한 대사입니다.
여기 다 초딩들밖에 없나봐 ㅋㅋㅋ 그 유명한 타짜의 명대사를 모르다니... ;;;
헐,...저 대사를 모르시다니
같은 여자가 봐도 멋지다....
진짜 진짜 너무너무 멋진 여배우ㅠㅠㅠ 외모는 물론 성품은 더 멋지신 걸로 유명하죠!
박보영 귀엽당...💕
먼가멋진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우리들> 리뷰 / 소시오패스는 우리들을 어떻게 지배하는가
소시오패스, 분할지배 여러분들은 '정치' 하면 무슨 단어가 떠오르시나요? 혹시 '통합' 이란 단어를 떠올리시는 분이 계신가요? 외람된 말씀이지만 제 생각은 정 반대입니다. 저는 '정치' 하면 '통합' 이란 단어보다는 '분열' 이란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정치인들은 개나 소나 "통합", "통합" 부르짖습니다만 사실 통합은 정치의 이상에나 존재할 뿐이고 현실 정치는 분열과 더 가깝거든요. "divide and rule.", "divide and conquer." 이름하여 "분할 통치"는 정치에서 인류의 역사 내내 그 효과가 증명되어 온 통치 방법입니다. 분할통치는 피지배층을 이간질하여 피지배계층이 스스로 반목하고 분열하게 하여 통치한다는 정치기술입니다. 시원하게 까 놓고 말하자면 ' 아랫것들' 끼리 서로 치고받고 싸우게 투기장을 만들어주고 싸움 붙여 놓고 지들끼리 싸우는 사이에 위에서는 편하게 군림하는 게 바로 이 분할 통치의 메커니즘입니다. 마키아벨리는 일찍이 그의 저서 군주론에서 얘기했습니다. 공국, 즉 여러 제후들의 연합국으로 이루어진 나라의 왕은 왕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서는 무릇 제후들끼리는 싸우게 만들고 국민들은 자신을 사랑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이죠. 분할통치의 개념과 크게 다르지 않죠? 이게 웬 고릿적 시절 피렌체 얘기냐 하실 분들을 위해 현대 사례도 준비했습니다. 현재 미국에는 백인 VS 유색인, 미국인 VS 비미국인 프레임으로 국민들을 사분 오열하게 만든 분이 백악관에 앉아 계시지요. 이제 오늘날의 대한민국으로 한 번 넘어와 볼까요? 멀리 갈 것도 없이 네이버 뉴스 댓글 창을 봅시다. 허구한 날 '토착 왜구' VS '빨갱이'로 서로를 몰아가며 좌 우파가 박 터지게 싸우고 있는 양상을 볼 수 있습니다. 권력자의 입장에서 가장 무서운 것이 바로 국민들이 한마음 한뜻이 되는 겁니다. 물론 마키아벨리가 주장했던 것처럼 백성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권력자를 사랑하게 되는 건 대단히 바람직한 일이지만 백성들이 한마음 한뜻이 될 때에 손에는 꽃다발 대신 주로 죽창을 들고 있기 마련입니다. "푸른 하늘은 죽고 누런 하늘이 오리라.", "박근혜는 물러가라." 와 같은 서슬 퍼런 구호와 함께 말이죠. 그러니 권력자들은 개돼지들이 개돼지들로 남아 서로 진흙탕 싸움을 하게 만들 필요가 절실합니다. 감히 한마음 한뜻이 되어 내게 대들지 못하도록 말이죠. 인간은 사회적 동물인 것과 마찬가지로 편가르기와 배척을 사랑하는 특성을 가진 동물이라는 점에 비추어 볼 때 분할통치는 인간 본성이 갑자기 선하게 바뀌지 않는 이상은 언제까지고 유용하게 먹힐 정치전략입니다. 여러분들은 이 영화에서 무엇을 보셨나요 아이라고 해서 결코 녹록한 것이 아닌 인간관계의 본질적 어려움? 어른들의 무관심함? 저는 '악'을 보았습니다. 단언컨대 이 영화는 <소시오패스: 더 비기닝>이라는 제목을 붙여도 전혀 손색이 없을 영화입니다. -본문중 *전문 읽기 https://blog.naver.com/fox11142/222017299001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 국내 영화제 갈팡질팡
JIFF, 비대면 방식 개최..BiFan, 누구를 위한 '안전제일'? 코로나19 대유행이 문화/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한여름에 펼쳐지는 장르 영화 축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오는 9일부터 8일간 '안전제일'을 화두로 대면 행사를 축소한 부분 개최를 강행해 주목됩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는가 했더니 용산 이태원 클럽에 이어 다중이용공간과 물류 회사, 일선 교회 등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한정된 공간에 모여드는 행사의 특성을 고려하여 칸영화제, 로카르노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도 연기 또는 사실상 취소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재유행 시기에 굳이 대면 영화제를 강행하는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해집니다. BiFan은 우선 다중밀집에 따른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개막식, 레드 카펫 등 외부 행사를 과감히 축소·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상영은 OTT 서비스 업체인 왓챠에서 69편을 상영하는 등 전체 42개국 194편의 작품을 초청해 공개할 예정입니다. 다만, 오프라인 상영관은 방역 관리를 위해 CGV소풍의 8개관으로 한정 지었다고 하는데요. 행사를 주관하는 지자체나 국내 문화예술계 정책을 관할하고 있는 문화체육관광부 그리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담당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 등 당국이 어떤 가이드라인을 내놓지 않은 채, 지자체의 이번 행사 강행을 지켜보는 모양새입니다. 영화제 사무국은 "언택트(untact)를 넘어 온택트(ontact)로 전환하고 있다. 오프·온라인을 병행하는 BIFAN의 하이브리드 운영방식은 관객 접점을 다각화한 ‘뉴 노멀(새로운 표준)’ 콘셉트의 국제영화제를 구현, 코로나19 등에 대응하는 새로운 모델일 것"이라고 청사진을 내놨습니다. 물론, 언택트 시대에 새로운 변화라는데는 동의하지만 마치 건설 현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슬로건 '안전제일' 문구도 그렇거니와 수 백여 명의 행사 인원이 참가하여 수많은 시민들이 찾게 될 텐데, 안전이라는 게 어디 지자체와 사무국의 공표만으로 확실히 보장될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일례로, 영화제가 개최되는 다중이용공간은 감염병에 취약한 노약자나 영유아도 가족 단위로 자주 이용하는 쇼핑몰인데 식사하거나 휴식을 취할 때는 잠시 마스크를 벗게 되고 기침을 하는 무증상 확진자가 한 명이라도 나온다면 걷잡을 수 없는 집단 감염까지 우려됩니다.   필자의 생각에는 이에 앞서 지난 5월에 성공리에 행사를 치른 전주국제영화제(JIFF)가 롤 모델이 되어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JIFF는 국내 최대 OTT 플랫폼인 Wave를 통해 관객들에게 온라인 상영을 진행하고, 경쟁부문을 중심으로 심사위원, 초청작 감독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여하는 오프라인 상영을 결정하여 무관객 비대면(언택트) 영화제를 개최했습니다. BiFan과 함께 여름철 휴양 영화제로 시네필의 성지,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경우, 공식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상영하고 음악 프로그램은 무관객으로 진행, 공식 유튜브 채널과 공식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공개하는 비대면 온라인 영화제로 전환해 개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직, 영화제 개막까지 시간의 여유가 있는 만큼 다시 한번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시민의 건강과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한 바른 결단을 하였으면 합니다. 아울러, 어떤 영화제는 대면으로, 어떤 영화제는 비대면으로 하는 등 지차체의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막기 위해서라도 중앙방역대책본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 차원에서 국내에서 예정된 영화제 등 대규모 문화예술행사 개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재 점검하였으면 합니다. / 시크푸치
연예인들 실물 느낌나는 직찍사진
(밀어서 보세요) 김태희 너무 예뻐서 별명도 태쁘인데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요! (밀어서 보세요) 조인성 다리길고, 얼굴 작은건 똑같지만 너무 마른것 같아요ㅜㅜ (밀어서 보세요) 한혜진 단아하고, 엘레강스한 느낌이 물씬 나네요! (밀어서 보세요) 윤아, 서현 소녀시대 막내들 맞나요? 언니미 뿜뿜이라 마주치면 팬이라고 말도 못걸고 곱게 길 비켜드려야 할것 같아요! (밀어서 보세요) 정우성 본인이 잘생긴거 잘 알만하네요.. 정말 탈 인간계!! 남신!! (밀어서 보세요) 박보영 모니터에서도 좋은 냄새가 날것 같아요ㅠㅠ (밀어서 보세요) 장동건 잘생긴건 누구나 알고 있지만, 왜 어깨까지 이렇게 넓나요..! 키도크고 얼굴도 작고 이목구비도 완벽한데 어깨까지 태평양만하다니ㄷㄷㄷ (밀어서 보세요) 아이유 정말 일반인에 비해 몸이 3/4 일것 같아요. 여리여리 하고 정~말 하얗네요! (밀어서 보세요) 원빈 이분도 잘생겼다 말하면 입아프죠? 마르고 길고 얇네요! (밀어서 보세요) 강동원 길가다 마주치면 얼굴 다 가리고 있어도 강동원인거 누구나 다 알듯 하네요.. 진짜 세상 혼자 사시는 분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는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