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up
100,000+ Views

투표하고 무대에선 구구단 하나

카메라 앞에서 투표하는게 떨리는 리더 (feat.동공지진)
투표 다 한 후 긴장이 풀렸는지 웃으며 인사 꾸벅하고 나와서

다시 존멋 존예 아이돌로 변신!!!
누가 동공지진이 났던가요?

자연광 아래서 더 예쁜 하나
개인적으로 이런 냉미녀 스타일 정말 좋아해요
예민해보이지만 사실 무던한 성격의 하나ㅋㅋㅋ
심지어 목소리도 중저음!!
사전투표도 하고, 일도 열심히 하는 프로 아이돌 구구단의 리더 하나가 좋다면

하트뿅뿅♥ x 1000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울나라 아이돌 참 미인들 많네요
중화권 미녀처럼 분위기가 있네요
아이린 닮은것같기도한데 저만 그런가요?
혹시 하트누르고 댓안달고 클립누르시는 그분??
클립은 누른적없음 그냥 하트만 봤다는거 표시하려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몽환적인 매력이 다분해서 살짝만 띄워줘도 장수할 수 있는 텔런트요소는 가지고 있는것 같네요. 미인상이네요
뀨단이들의 리더.. 넘 이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 현실엔 없지만 현실남친 재질 가수의 라방 (+브이로그 티저)
~200627 데미안 인스타(@demian_isme) 라방~ 본가에서 파자마를 입고있다니.. 인싸야.. 자기 양말 저렇게 벗어놨다고ㅋㅋㅋㅋㅋㅋㅋ 이런게 덕후들 미치는거거든요.. ㅇ<-<... 그러고 팬들때문에 룸투어를 하기 시작하는데,,, 이상해풀이랑 이상해꽃 (=좋아하는 포켓몬) 계산기, 화초, 삼각대 구경도 하고 태양열 전지로 돌아간다는 시계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취향 아기자기하고 귀엽쟈나... 초딩때 사진 보여줬다가 데미안: 아 이거 공개하면 파장이 클거 같은데... 여러분들이 두고두고 놀릴 수 있는 사진 공개할게요 (박수👏👏👏👏👏) . . . . . 초딩때 성악할때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끄러워하지만 귀여우니까 박제ლ(╹ε╹ლ) 저때는 2대8 가르마가 유행이었다~ 중창단 할때 친구들이 한명씩 독사진 찍어서 그냥 찍은거다~ 등등 계속 부끄러우니까 말 많아지고ㅋㅋㅋㅋㅋㅋ 자꾸 12시에 끈다길래 왜ㅠㅠㅠ 이랬는데 과제가 하나 남아있대서 (숙연...) 바로 납득 👌 아니 내 주변 대학 동기들은 이런애 없던데.. 고대경영은 가야 볼수있던거구나^^... 라방 보면 유머카테는 아니지만 가수&대학생이니까 공감대도 있고 소소하고 현실남친(현실엔 없는..) 브이로그 재질인데 찰떡같이 오늘부터 브이로그 내놓는다해서 무릎을 팍 치며 기다리는중 (매주 월,금 9시 브이로그 많관부😘) 라방처럼 날것은 아니지만 이겁니다..!!!!! 이런 장면이요 (박제) 앜!!!! 빨리 내놔아!!!!! ━━━━┓ ┓┓┓┓┃/ . ` (와장창) ┓┓┓┓ : .ヽ○ノ ┓┓┓┓┃ / ┓┓┓┓┃`.ノ) . ` ┓┓┓┓┃ , ┓┓┓┓┃ ┓┓┓┓┃ ┓┓┓┓┃ ┓┓┓┓┃ ┓┓┓┓┃ ┓┓┓┓┃ ┓┓┓┓┃ ​
연애관이 𝙅𝙊𝙉𝙉𝘼 극과극을 달리는 김희철, 김민아
[이십세기 힛트쏭 14회] 주제가 사랑과 미련사이여서 애절한 노래들 나오는 거였음 앞에 각자 이별을 마주하는 방법? 연애관 얘기하는데 김희철 = 생각이 안 나진 않겠지만, 헤어지고 나서 계속 생각하고 질척거리는 것도 그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닌거 같다 그래서 바로 잊으려 하는 편 김민아 = 일상을 잘 살다가도 헤어진 사람 생각나면 오열(༎ຶ▽༎ຶ ) 잊는데 시간이 오래걸리는 편 심지어 잊는데 3년이 걸린 전남친도 있었다고ㄷㄷㄷ 이미지랑 다르게 완전 감성+사랑쳐돌이ㅋㅋㅋㅋㅋㅋㅋ 플레이리스트에 발라드 한가득 일거 같음 이소라-제발 무대얘기하는데 김희철이 가사의미 잘 모르는데도 무대보고 눈물 쥬르륵 흘렸다함 진짜 이무대 로보트도 울고갈 전설 아닌 레전드ㅠㅠㅠㅠ 김민아가 진짜 좋아하는 노래 가사 생각하면서 우럭우럭ㅠㅠ "어릴때는 다 실수하고 그런거잖아요" 라고하는데 귀여웠음ㅠㅋㅋㅋ 씨ㅋㅋ보는데 우리 친오빠 생각나ㅋㅋ 이 노래 듣고 길거리 한복판에서 펑펑 울어도 쌉공감 신승훈- I Believe (엽기적인그녀 오스트) 한참 듣고있는데 또 우럭ㅋㅋㅋㅋㅋㅋㅋㅋ 김희철은 딱봐도 가사보다 멜로디 듣는 스타일ㅋㅋㅋ (나랑 존똑이야.. 나 이거 슬픈건지 몰랐어..) 김민아는 가사 엄청 곱씹어서 듣는지 줄줄 설명 '나만큼 울지 않기를 그대만을' 이 가사에 눈물버튼 눌림 떠나면서도 나보다 떠나는 상대방을 걱정하는 거에요ㅠㅠ 헤에...? (진짜 몰랐다고ㅠㅠㅋㅋㅋ) 상대방 올 생각도 없는데 왜 기다려... 사랑하면!! 기다릴 수도 있지!!! 진짜 극과극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자동적으로 엽기적인그녀 얘기로 넘어감 어디서 또 눈물샘 드릉드릉 거리는 소리 들림 제작진도 울고 오늘 김민아 눈물샘 폭발한 날 맞선남 임호한테 더 감정이입 되는 김희철ㅋㅋㅋㅋㅋㅋ 마지막까지 상처 받고도 잘살라고 (버튼눌림) 아니 진짜 너무 귀여웠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 일부러 눈물샘 조절역할 자처하는 분ㅋㅋㅋㅋㅋ 둘이 진짜 극과극에 눈물샘 온도차 심해서 재밌었음ㅋㅋㅋㅋㅋ 김민아 다른예능에 나올때랑 다르게 여기서는 매 회마다 감성대폭발이라서 김민아 좋아하는 사람들은 꼭 봐야함ㅋㅋㅋㅋ
오랜만의 빙글과 면식수햏-봉골라면
다들...잘 지내셨습니까...? 거의 10개월만에 빙글에 다시 들어와봤습니다. 기억하시는 분들이 있을 수도 있고...없을 수도 있고... 이것저것 꾸준히 글을 써보긴 했지만 대단한 네임드인가 하면 그건 또 아니었으니ㅎㅎ; 한동안 개인적으로 해야할 일들이 많았어서 좀 떠나 살았습니다.(거창하게 말했지만 실은 별 거 아님) 그 덕분에 빙글은 커녕 제대로 폰 만질 시간도 없었는데 문득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니 간간히 생각나더라구여. 그렇게 눈팅만 하다가 어느날...꽤 기깔나는 라면을 먹어버려서.. 아...추천하고 싶다... 혼자먹기 아깝다... 하는 마음에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대체로 귀여운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우는 음식들은 그 맛이 꽤 개같잖은 경우가 많습니다. 이전에 먹었던 무슨 신짱허니볶음면이 그러했고, 아기상어가 들어간 궁중떡볶이도 혹평이 난무했고,,, 캐릭터 로얄티에 몰빵하느라 제품 R&D는 개나 줘버린건지 아주 열뻗치는 맛을 내곤 했던 그 친구들은 아마 캐릭터빨로 한번 쪽 빨아먹고 말겠다는 심보였겠지요 괜히 여름철 계곡의 불법평상과 20만원짜리 황제백숙이 떠오릅니다. 이 라면들도 정부 차원에서 철퇴를 때려야 합니다. 근데...근데... 그래도...어피치는 솔직히 참을수 업자너ㅋㅋ ㄹㅇ루ㅋㅋ 적당히 귀여워야지ㅜ 이름도 봉골라면이야ㅠ 결국에 또 외관에 속는 흑우가 되어 질러버렸습니다. 내용물은 심플합니다 분말스프와 후첨 조미유. 끝. 그 외에 눈에 띄는 것은 보이지 않는 후레이크와 놀랍도록 크고 넓적한 면발. 아무리 전자렌지로 조리하는 컵라면이라지만 저런 두께는 처음 봅니다. 거의 투움바 파스타에 들어가는 페투치네 수준입니다. 스프는 베이지색 냄새는 딱 그 뭐랄까 치킨스톡 빠스러놓은 그런 느낌?? 그 오지게 짭짤한 감칠맛이 예상되는 그런 향에 약간의 조개 육수 냄새가 꽤 괜찮네요 이대로 전자렌지에 물을 붓고 3분 돌려줍니다 그러면 이렇게 면 밑에 숨어있는 어피치들이 수면위로 대거 출몰합니다. 이런 미친 귀여움이라니 이새끼들 일부러 반전을 위해서 면 밑에 숨겨놓은건가 거기다가 냄새도 진짜 끝장납니다. 딱 그 엄청나게 잘 끓여가지고 국물 한숟갈만 먹어도 지리게 해장될거 같은 개 미친 바지락 칼국수 냄새??? 이 때 확신했습니다 나의 오늘 구매결정은 흑우가 아니었고 이 라면은 분명 맛있다. 흑흑 어피치 공,,, 어찌하여 목만 오셨소,,, 면이 뚜껍뚜껍해서 안 익지 않았을까 했는데 굉장히 식감도 좋고 그 봉골라면의 찐한 국물맛이 더 넓게 묻어나서 더 맛있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용기 내 실선만큼 부었을 때 국물이 생각보다 짭니다. 오히려 표시된 것보다 꽤 더 부어줘야 더 맛있는 바지락칼국수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제품이름은 봉골라면입니다 뭐요 난 칼국수로 먹고 싶은데 국물이 짜서 아쉬웠던 이유는 제가 국물까지 다 쳐먹는 놈이기 때문입니다 인생을 나트륨과 함께 단기속성강좌로 끝내버리려는 욕망이 있어서 어쩔 수 없었습니다. 아니 참 내 그럼 국물을 맛있게 만들지 말던가 라면회사들ㅉㅉ 소비자 생각을 너무 안해 지금 눈치챈건데 자꾸 우측 상단에 삼각김밥이 씬스틸러처럼 자리잡고있었군요. 그래요 라면 하나로는 부족해서 좀 더 먹었습니다 근데 다 먹고 나서 깨달은건데 ㅋ,,,재밌네 항상 이런식이지,,, 그래도 굳이 변명하자면 조미유가 빠진지도 모를 정도로 이미 훌륭하게 완성된 라면이었다...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간만에 주저리주저리 써보니 잼네요 사실 면식수햏이 진작에 사라지지 않을까 했는데,,, 블라디미르님 대단하십니다,,, 오랜만에 편의점을 들르니 먹어보고 싶은 라면들이 꽤 많이 나와있던데... 간간히 시간 날때 한번씩 써보겠습니다... 안 쓸수도 있고.... 그럼 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