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10,000+ Views

163cm-39kg가 말해주는, ‘너무 마르면 안 좋은 점’

이따금 친구가 “난 살이 너무 안 쪄서 고민이야”라고 말한다면 답정너, 망언 등으로 그 체질을 부러워하곤 한다. 하지만 그들에게는 ‘진짜’ 고민일 때가 있다.

최근 주요 커뮤니티 및 SNS에는 ‘너무 마르면 안 좋은 점들’라는 제목으로 앞서 네이트 판에서 화제가 된 게시물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자신을 163cm, 39kg라고 소개한 10대 여학생은 “(나는)심각한 저체중이다. 체질이라 약을 먹어도 살이 잘 찌지 않는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말랐다는 이유로 엘리베이터에서 만난 모르는 아줌마들이 “어유. 너무 말랐다”라며 팔을 주물럭대기도, 같은 반 남학생들이 “쟤 다리 확 차면 부러지겠다” 등의 우스갯소리를 감당해야만 했다.

지금부터 자신과 비슷한 체질의 사람이 힘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그는 마르면 안 좋은 점들을 정리했다


1. 여름이 무섭다.


“반팔, 반바지. 하복 입는 게 두렵다. 다리랑 팔이 다 앙상해 내가 봐도 내 몸이 정상 같지 않고 징그럽다. 하복 입고 학교 갈 땐 항상 몸 움츠러들게 해서 다닌다”

2. 남들 시선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와 저 사람 다리 봐…’라는 얘기를 듣는 건 일상이고 학교에서는 ‘00아. 제발 밥 좀 먹어’, ‘00이 기아 같다, 해골 같다’, ‘쟤 팔 한번 잡아봐. 진짜 가늘어’ 등의 이야기를 항상 듣는다. 제일 상처 되는 말들이다”

3. 자존감이 낮아진다.


“2번에서 말했듯 자꾸 내 몸에 대해 다른 사람들이 이러쿵 저러쿵, 물론 본인들은 부러워서 말한 거라고 해도 나는 그 말이 하루종일 머리 속에서 맴돈다. 내가 그렇게 말랐나? 그렇게 징그러운가? 괜히 하복 입었나? 춘추복 더 입을 걸. 하면서 점점 자신감이 없어진다”

4. 보통 옷가게에서 옷을 못 산다.


“프리사이즈 입는 건 꿈도 못 꾼다. 간혹 조금 작게 나오는 프리사이즈의 옷을 조금 크게 입는 편이다. 시내에서 바지 사는 건 사막에서 오아시스 찾기. 예쁜 옷 있어도 못 산다”

끝으로 글쓴이는 “해골, 기아, 이쑤시개, 멸치 이런 말 제발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냥 내버려뒀으면 좋겠다. 말랐단 말도 듣기 싫고 다 힘들다”라고 글을 읽는 이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넌 좀 쪄야겠다? 만약에 바꿔놓고 넌 살 좀 빼야겠다라고 하면 난리칠 거잖아. 완전 공감이야”, “뚱뚱한 애들한테 뚱뚱하다 말 못하면서 마른 애들 보고는 대놓고 해골, 기아 이딴 소리. 진짜 싫어” 등의 공감의 반응을 보였다.

너무 통통한 것도 고민이지만, 너무 마른 것도 고민이라는 것을 간과하지 말자.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5 Comments
Suggested
Recent
항상 나오는 말 이지만 적당한게 제일 좋지
근데 님 와꾸는?ㅋ
@solomon1203 와꾸얘기가 왜나옴? 아이디는 왜 솔로몬인지 1도 모르겠네
맞아요 그리고 모여서다이어트얘기할때낄수도없고 마지막에는 넌살안찌는체질이라서좋겠다ㅜㅜ이렇게말함 응이라고하면 그래도좀쪄야겠다라고하고 아니라고하면 살찌는것보다낫지라고함 본인들은 스트레스라고ㅜㅜ
있으나없으나똑같이고민은고민인듯!ㅜ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명치에 CPR하는 댕댕이 "심장은 거기가 아닌데..."
서비스견은 신체적 혹은 심리적으로 불편한 환자를 돕기 위한 반려견입니다. 보호자가 겪고 있는 질환에 대처하기 위해 보호자가 앓는 증상에 맞춤 훈련을 받아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똑똑한 개이죠. 오늘 소개해드릴 주인공은 심폐소생술(CPR)을 배운 서비스견 새디입니다. 새디는 제임슨 씨의 반려견입니다. 제임슨 씨가 불안감을 느껴 심장 박동 수가 빠르게 올라가면 그녀의 불안감을 느낀 새디가 다가와 핥아주거나 곁을 지키는 든든한 친구입니다. 새디는 영리해서 제임슨 씨가 필요한 건 뭐든지 금방 배웠습니다. 제임슨 씨가 떨어트린 물건을 물어다 주거나 물건 이름을 외워 그녀가 필요할 때 가져다주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새디에게 하나둘 새로운 것들을 가르치다 최근 '특정 상황에서의 응급조치 방법'을 가르쳐보았습니다. 놀랍게도 새디는 그것마저 바로 습득해버렸습니다. "새디는 학습 속도가 정말 뛰어나요. 이젠 심폐소생술(CPR)도 할 줄 안답니다." 제임슨 씨가 쓰러지는 척 바닥에 드러눕자, 새디가 달려와 두 발에 체중을 실어 그녀를 밟았습니다. 이른바 명존세. 그래도 그녀가 일어나지 않자 다시 하늘 높이 뛰어올라 그녀의 배를 때렸습니다. 비록 배에는 심장이 없지만 나름 새디만의 귀여운 사랑법입니다. "음. 점수를 매긴다면 높은 점수는 아니겠네요. 하지만 저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지 않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