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vill
5,000+ Views

[굿모닝 IT] 우버, 구글 자율주행차 기술 훔쳤다는 판결 받아

우버, 구글 자율주행 기술 훔쳤다고 판결받아
우버의 자율주행 부문을 이끄는 최고 기술자 앤서니 레반다우스키가 구글의 기술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파이낸셜타임즈는 15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연방 법원 윌리엄 앨서프(William Alsup) 판사는 그를 모든 자율주행차 기술 연구에서 제외하도록 판결했다. 이번 판결로 우버의 자율주행 사업에 제동이 걸리게 됐다는 평이다.

앨서프 판사는 “웨이모는 레반다우스키가 1만4000여개 파일을 웨이모에서 빼돌렸다는 기록을 제출했다”며 “우버는 그를 데려올 때 이 사실을 알았거나 혹은 알았어야만 했다”고 판결문에 언급했다.

레반다우스키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에서 근무하다 자율주행 트럭 스타트업 오토를 설립했다. 우버가 오토를 인수한 후 우버의 자율주행 프로젝트를 이끌어 왔다. 알파벳은 레반다우스키가 구글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빼갔다고 소송을 제기했었다.

웨이모·리프트 자율주행 부문 위해 협력
알파벳의 자율주행 계열사 웨이모가 자율주행 자동차 분야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차량공유 서비스업체 리프트와 손을 잡았다고 뉴욕타임즈(NYT)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에서 우버와 경쟁하기 위한 것이라는 진단이다.

협력이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구글이 진행하고 있는 자율주행 파일럿 프로그램과 제품 개발 등에 협력할 예정이다. 리프트 대변인은 “웨이모는 최고의 자율주행 기술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협력은 세계 최고 교통수단을 제공한다는 우리 비전을 이루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모 대변인은 “리프트가 가지고 있는 비전과 인프라는 웨이모의 자율주행 기술이 더 많은 사람과 더 많은 장소에 적용되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웨이모는 현재 애리조나 주 피닉스 지역 일반 거주민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미니밴을 무료로 제공하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중이다. 자율주행 미니밴에 탑승해 보고 싶은 사람은 웨이모 웹사이트에 들어가 신청하면 된다. 차량 탑승을 신청할 수 있는 사람은 피닉스와 그 주변 도시인 길버트(Gilbert), 템피(Tempe), 챈들러(Chandler) 거주민이다.

장혜진 기자  |  ppoiu2918@econovill.com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국을 공포에 몰아넣은 가물치 ㄷㄷ
10월 초, 미국 조지아주 그위닛 카운티의 한 연못에서 가물치가 발견되자 주민들은 공포에 벌벌 떨고 있습니다. 현재 가물치는 미국의 토종 물고기를 전부 잡아먹으며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습니다. 심지어 이번에 발견된 가물치는 본래 중국 양쯔강에서 서식하는 종으로 '육지 위에서도 며칠간 살아있을 정도'로 엄청난 생존력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조지아주의 야생동물자원부는 주민들에게 가물치를 발견할 경우 바로 잡아 죽일 것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야생동물자원부의 맷 토마스 씨는 낚시꾼들에게 협조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우리의 일차 방어선은 낚시꾼들입니다. 가물치들이 다른 곳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낚시꾼들과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야생동물자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가물치를 발견하거나 잡았을 때의 대처법을 발표했으며,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 절대 방생하지 말 것 - 잡자마자 죽이고, 냉동시킬 것 - 가능하면 사진을 찍을 것 - 가물치가 발견된 위치(GPS 좌표)를 기록할 것 - 즉시 해당 지역의 야생동물자원부에 보고할 것 야생동물자원부는 이번 가물치가 특이한 호흡을 통해 육지에서도 며칠 동안 생존하는 물고기임을 강조하며, 일부 언론은 '가물치를 괴물'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가물치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야생동물자원부는 양쯔강에 있어야 할 '괴물 가물치'가 어떻게 조지아주까지 흘러들어왔는지 알 수 없다고 발표하며 미국 생태계 보호를 위해 절대 가물치를 호수나 강에 풀어놓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빙글 님들 저 진짜 하루 12시간 일 하며 꼬리스토리 동물뉴스 홈페이지 오픈했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축하해쥬데오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