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멀티 유레카!
레이크팰리스 앞 가로수의 갓 맺힌 열매를 처음으로 보고 마로니에-가시 칠엽수-임을 확신하고 올림픽공원 안 명패가 있는 칠엽수의 갓 맺힌 매끈한 열매도 보았다. 가시가 난 마로니에도 매끈한 칠엽수 열매도 보았었지만 이렇게 갓난 아기들을 볼줄이야 생각도 못한 행운이었다. 잠실5단지 안 하얗게 피어나는 쥐똥나무 꽃향기가 뇌를 흔들어놓고 하얀 꽃받침이 꽃같은 산딸나무 열매를 구경하면서 한강 잠실둔치로 갔다. 보라색 수상꽃차례에 주황색 꽃이 핀 족제비싸리에 꿀벌들과 뒤영벌이 왱왱거리고 길가에는 해당화와 뒤늦게 핀 흰 말채꽃이 지고 있었다. 한강에서 성내천 파크리오 쪽 길로 참새귀리와 바닥을 기는 산딸기를 보면서 가는데 갑자기 돼지감자가 일부러 심은듯이 빽빽하고 넓게 나있어 갸우뚱?했다. 조경담당자가 천연 인슐린이 많다는 돼지감자를 알고 심었나? 올림픽공원 조금 전에 성내천을 건너 공원으로 가는 길에 꽃같은 오리새가 제법 많이 자라고 있었다. 미국 과수원 잡초(orchard grass)가 왜 오리새가 되었는지는 한자어가 鴨茅여서 인듯. 몽촌토성 잔디밭을 가로질러가는데 하얀 토끼풀과 외래종 붉은 토끼풀과 다른 처음 보는 국산 분홍 토끼풀이 군집을 이루고 있었다. 이것 또한 유레카! 토성길을 왼쪽으로 돌아 간 야생화 학습장에는 때죽나무꽃이 지고 있고 보기 드문 연두색 다래꽃과 화려한 작약꽃이 만발하여 술 한잔 들어가면 이태백도 될듯한 기분인데 그게 없어서 집에 와서 적다보니 기행문 밖에 되지 못했다.
영국의 문들을 찍어 보았다+_+ #예쁨주의
이왕 온 김에 반가워해 주시는 분들도 (아주 조금) 계시니까 저도 반가운 마음에 더 올려 봅니다 옛날에 아주 먼 옛날에 예쁜 창문 모음 시리즈 올렸던 거 기억하는 분 호옥시 계신지 모르겠지만 그 때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던 기억이 나서 오랜만에 문 시리즈를 가져와 봤어영! 요런 느낌으루다가 아니면 요런거! 그 때는 이런걸 올렸더랬져 다시 봐도 예쁘구만 오늘은 위에서 본 사진들과 같이 Bella Foxwell라는 사진 작가가 찍은 런던의 현관문 사진들을 보여 드릴 예정이에여 +_+ 우리나라와는 일반적인 주거 형식이 다른지라 집주인의 취향껏 꾸며진 현관문들 함께 보실까여? 아니 이건 마치 동화 속... 예쁘다...+_+ 여기까지만 봐도 컨셉이 보이는게, 작가의 의도는 웨스 엔더슨의 영화 속에 나오는 것 같은 문들을 찍었다고 해여. 잠시 웨스엔더슨이 누군지 알려 드리자면 ㅋㅋㅋㅋ 요런 분 ㅋㅋㅋ 한국에서도 그랜드부다페스트호텔과 문라이즈킹덤으로 유명하시져 동화적인 색감으로 유명하신 분+_+ 계속 보실까여? 영화 배경 같은 문들을! 너무 많나 싶어서 좀 빼긴 했는데 그래도 많아서 뭘 더 빼지 고민하다가 다 예뻐서 그냥 에라 몰라 넣어 부렸어요 ㅋㅋㅋㅋㅋㅋ 더 많은 예쁜 문들이 보고 싶으시다면 이 사진 작가분의 인스타그램으로 가보시길! 여기입니당 +_+ 그럼 오늘도 눈요기거리 드리기를 완료했으니 진짜 이만... 언젠가 (어쩌면 곧) 또 올게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