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jdrhd7979
a year ago1,000+ Views
★이름만 들어도 즐거운 친구★

세상을 살아오면서 우리는 많은 친구들을
사귀지만 10대에 사귄 벗들과의 우정은
그빛깔과 무게가 다른 것 같다.

서로 연락이 끊겼다가 수십 년 후에 만났어도
서슴없이 "얘, 야"라고 말할 수 있는
옛 친구들을 떠올려보는 일은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교만과 이기심 때문에
좋은 벗을 잃어버리는 쓰라림을
체험하기도 하는 우리이기에
늘 정성스럽고 진지한 자세로
깨어 있지 않으면 안 된다.

나와는 다른 친구의 생각이나 성격을 불평하기보다는
배워야 할 좋은 점으로 받아들이고
그의 기쁨과 슬픔을 늘 나의 것으로 받아들이는
넓은 마음을 지니자.

그가 나의 도움을 필요로 할때는
늘 혼연히 응답할 수 있는 마음으로
달려갈수 있으면 얼마나 좋은 일인가.

전에는 가까웠다가  
어느새 멀어지고 서먹해진 친구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미루지 말고
어떤 사랑의 표현을 하자

가을 열매처럼 잘익은 마음
자신을 이겨내는 겸허함과 기도하는 마음으로.... 
-----------------------------------------------------------
★"책속의 모든 명언"앱에서 더 많은글 함께보기★
(소책자 무료증정 이벤트중!)
-----------------------------------------------------------
tjdrhd7979
1 Like
3 Shares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
Comment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