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1,000+ Views

SBS 또 일베 논란, '실수 10번'이 실수라고?

SBS 플러스 '캐리돌 뉴스'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욕하는 일베 합성 사진을 방송에 사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SBS 플러스 '캐리돌 뉴스' 방송 캡처

[더팩트|권혁기 기자] SBS가 다시 한 번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극우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17일 오후 11시 SBS 플러스에서 방송된 '캐리돌 뉴스'에 일베 사진이 등장했습니다. 바로 고(故) 노무현 전(前) 대통령이 장식했던 미국 타임지 표지의 문구를 수정한 사진이었습니다.

사진 속 타임지는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현(現) 대통령을 표지 모델로 삼고 있는데, 그 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 옆에 'Go To Hell Mr.Roh'(지옥에나 가라, 미스터 노)라는 글이 쓰여 있습니다. 이는 일베에서 합성한 것으로 원래 타이틀은 'Hello, Mr.Roh'(안녕하세요, 미스터 노)입니다.

이와 관련 SBS의 자회사인 SBS 플러스 측은 18일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SBS 플러스는 "많은 걱정을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시사 풍자 예능으로서 필터링을 하지 못한 명백한 실수"라며 "해당 영상 클립은 서비스를 중지했다. 내부 필터링을 강화해 이런 실수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원문은 '안녕하세요 미스터 노'. 일베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장식한 타임지 표지 문구인 'Hello'를 'Go To Hell'로 바꿔 썼다. /타임지 표지

SBS의 일베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앞서 간판인 '8뉴스'에서 노 전 대통령과 코알라가 합성된 사진을 보도용으로 써 고인을 모욕했다는 비난을 받았으며, '스포츠 뉴스'에서는 연세대와 고려대 농구 경기 소식에서 연세대 마크를 일베가 합성한 이미지를 사용했죠.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고려대 학생들이 출연하자 고려대 마크 역시 일베에서 사용하는 이미지를 가져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밤의 TV연예'에서 영화 '암살' 표절 논란을 다루며 배우 최덕문의 얼굴에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들어간 포스터를 방송해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이밖에도 '런닝맨'에서는 '운지'라는 단어를 자막으로 넣기도 했습니다.

일베 안에서도 "SBS, 실수로 저런거면 진짜 XXX이다. 이게 몇 번째냐?" "SBS가 고의적으로 일베 욕먹게 하려고 일부러 쓴 거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분명 각 타임지 표지를 모아서 배열을 했을 텐데 저렇게 큰 글자를 보지 못했다니, 선뜻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특히 전직 대통령에 대한 인사와 욕설의 차이는 매우 중대하고 큽니다. 고인이 된 당사자와 가족에게는 물론 온 국민을 모독한 행위이기 때문입니다.

한두 번의 실수는 몰라도 서너 번 이상 반복되는 실수는 용납되지 않습니다. SBS는 매번 실수라고 사과를 하지만 10번이 넘게 실수가 반복된다면 이는 명백히 고의로 비칠 수 있습니다. 이제는 자회사까지 일베 논란에 휩싸이며 SBS는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스포츠계에선 '한 번은 실수, 두 번은 실력'이란 말이 있습니다. 부디 SBS가 공식입장처럼 내부 필터링을 강화해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치마'로 바리케이트 만드는 미얀마 지금 상황
미얀마 군부 쿠데타 이후 한 달 넘게 지속 되는 시민들의 저항 시위 이 가운데 시민들이 군경의 진입을 늦추기 위해 독특한 물건들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치마가 걸린 빨랫줄’인데요 어떻게 치마로 군대에 맞선다는 걸까요?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 시민들은 이에 저항하는 반군부 비폭력 시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군경의 무력진압으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현재까지 최소 56명 (※ 3월 4일 기준) 총을 든 군부에 맨몸으로 맞서며 시위를 계속하는 시민들 그런데 그들이 옷을 잔뜩 건 빨랫줄을 거리에 걸기 시작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빨랫줄에 널린 옷들은 미얀마 여성 전통 치마인 '타메인(Htamein)'인데요. 미얀마에선 '여성복인 치마 밑을 지나가면 행운이나 권력을 잃는다.'는 성차별적 미신이 있습니다. 여성 인권이 낮은 미얀마는 비슷한 이유로 빨래를 널 때도 치마를 제일 아래에 널 정도라는데요. 이런 여성혐오적 미신을 믿는 젊은 세대는 많지 않지만 남성 지배적인 문화를 가진 군경 중에는 아직도 이런 미신을 믿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이렇게 빨랫줄에 치마를 높이 걸어두면 군경은 이를 일일이 걷어내느라 진입하는 데 시간이 걸리게 되는 겁니다. 시민들에게는 치마가 시위대의 대피를 돕는 셈이죠. 이렇게 성차별적 미신을 역이용해 시위대는 치마 외에도 여성 속옷이나 생리대로 바리케이드를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치마 바리케이드'는 여성들이 시위의 전면에 나서며 생긴 현상이기도 한데요. 이런 현상은 미얀마에서 오랫동안 이어진 성차별적 문화에 대한 저항의 의미도 있다고 합니다. “군인들이 옷을 무서워 하기 때문에, 우리 여성의 옷으로 군대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Su Myat Thin / 시위대 참여 시민 한 달이 넘게 거리에서 연기가 사라지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의 저항에 군경은 폭력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치마는 무섭고, 시민은 무섭지 않은 걸까요? ㅊㅊ 크랩
오늘 공개된 김정현 서예지 문자.txt
서예지 :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김정현 : 그럼요. 서예지 :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안해? 김정현 :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김정현 : 장(준호)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 서예지 : ㅋㅋ 알았어. 행동 딱딱하게 잘 하고. 김정현 : 9부 대본 나왔는데 전면적으로 수정해야할 것 같아서요. 서예지 : 수정 잘 하고. 김정현 :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서예지 :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김정현 : 그럼요. 김딱딱! 서예지 : 행동 잘하고 있어? 김정현 :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김정현 :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김정현 : 서주현 찍는 타임이라 남자들끼리 이야기 중이고요. 김정현 : 방금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 서예지 : (스태프들에게) 인사는 어떻게 했는데? 김정현 : (현장 동영상을 찍어 보내며) 인사 자체를 안했어요. 서예지 : 자기는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하는 게 맞고 서예지 : 걔들(스태프)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거고 서예지는 수시로 영상 및 음성을 요구했다. 김정현은 몰래 동영상 버튼을 눌렀다. 카메라 렌즈를 바닥으로 돌려 현장을 찍었다. 그리고 전송했다. 서예지 : 지금 기분 나쁘거든. 지금 상황 찍어 보내봐 김정현 : (현장 동영상 전송) 서예지 : 나한테 영상 보낸 건 촬영장 아니더만? 김정현 : 촬영장 안이에요. 스튜디오 안이었어. 김정현 : 나는 계속 대본 보고 있어요. 딴짓 안하구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서예지 :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또 다른 날에도 마찬가지. 김정현 : 대본 볼 거에요. 서예지 : 네. 잘 고치고. 스킨십 로맨스 노노. 김정현 : 그럼여. "최호철 작가는 방송 중반 맹장이 터졌고, 장염을 앓았어요.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실에서 일했습니다. 다들 목숨 걸었다고요." (현장 관계자 2) 예전 제작발표회 때 태도논란 있던 그 배우 맞습니다. 시키는 인간이나 시킨다고 하는 인간이나.. 서현씨와 제작진들만 안타깝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