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up
1,000+ Views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사랑하기에 목이 아프도록
부르고 싶고 가슴 설레임으로
날마다 보고 싶은 이가 있다면
바로 그대 입니다.

마음이 곱고 착해서 언제나
변치 않고 내 곁에서 나를 지켜줄
정이 참 많은 순수한 그대입니다.

늘 내 마음을 사로잡고 있어
늘 보고 싶어집니다.
그대를 만남이 인연이요

필연이라 때늦은 만남에
가슴아파도 만나고 돌아서면
또 보고 싶은 아쉬고 애타는 그리움을
절실한 사랑으로 체워봄니다.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는
시도 때도 없이 구름처럼
그리움을 몰고 와
내 마음에 사랑을 쏟아놓고

시도 때도 없이 그리움이
파도처럼 밀려와 내 마음을
사랑으로 파도치게 합니다.

너무도 사랑하기에 그대가
날마다 보고싶고 시시 때때로
보고 싶어 집니다.

그대가 내 가슴 깊이 있으므로
내 삶은 늘 행복합니다.
그대가 먼길 떠난 날 내마음은
온통 그대 걱정 뿐입니다.

그대는 내 소중한 사랑 나로 인해
행복을 누려야 할 사람 그대의모습을
연상하면서 시시때때로
그리움이 용솟음 칩니다.

♥그대는 내사랑 전부니까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포주의) 환승연애 코코의 엔딩
전 애인 민재에게 안 좋은, 아픈 기억이 있었던 코코 싸웠던 것까지 생생할 정도로 아픈 기억이 있었지만 술 한 잔 마시면서 앙금이 해소된 상태에서 민재와 하게 된 데이트. 코코는 이 데이트로 다시 민재에게 호감을 가지게 됨 (코코 피셜로는 술마시면서 안 풀었으면 이 데이트가 그렇게 좋진 않았을거라고 함) 내일 널 고를거라고 선전포고하는 코코 진짜 옴 ㅋㅋㅋㅋㅋ 민재는 올 거라고 생각은 했으나 진짜로 와서 놀란 눈치 그러나 민재는 이미 일편단심으로 좋아하고 있는 사람이 있음. 민재에게 코코는 이제 편한 친구임. 코코는 민재와의 마지막 시간이 아쉬워 거북이처럼 기어감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민재의 부드러운 거절 오케이. 잘 가. 후회 안 하지? 알겠어. 안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쿨한 이별 후련해 보이는 표정의 코코 아쉽지 않냐는 질문 노노. 내가 선택했던 남자. 역시. 멋있음. ㅋ 12년 전. 민재와 싸우고 울면서 차를 몰았던 코코와 지금 민재에게 고백한 후 혼자 돌아가는 코코. 민재가 없으면 안 될 것 같던 코코와 지금의 행복하고 당당한 코코는 다르다. “코코 많이 성장했다.” 비로소 온전히 혼자가 된 날. 꼭 커플이어야 행복한 게 아님ㅋㅋㅋ 곽민재 빠이~~~ 로 글 마무리ㅋㅋㅋㅋㅋㅋ 앞으로도 행복한 코코의 솔로 라이프 를 응원합니다❤️ (커플이 되더라도..) 출처 헐 이 방송 안봤는데 어떻게 이렇게 드라마각본처럼 멋있게 끝나냐 신기하다
친구 고민 상담
저는 결혼을 너무 일찍해서<20세> 연애를 한 번도 해 본적이 없는데... 친한 친구가 남친 문제로 힘들어해서요 방.탈 죄송함을 무릅쓰고 조언을 구하고자 글을 씁니다. 친구 남친은 자영업을 하는데 세무소에서 세금 폭탄으로 친구에게 당분간 연락이 힘들거라 말했고 친구도 동의한 상태 그런데 나중에 우연히 알게된 사실 친구 남친은 친구에게 말없이 나이트를 다녀왔다가 걸렸음. 그전에도 친구 남친이 사업 문제로 힘들어서 근 5개월을 안 보고 연락만 했음.서로 동의하에... 그러데 이번 나이트는 누구와 갔냐고 물으니 제일친한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와 친구 여자 지인이 계속 같이 가자고해서 어쩔 수 없이 다녀왔다고 함. 그럼 질문 드릴께요. 여자 친구에게는 시간이 없어서 볼 수 있는 시간이 없다.일이 해결되면 보자.해놓고 친구와 친구 여자 지인과 나이트는 갈 수 있나요? 나이트를 좋아한다는 얘긴 들었는데... 친구를 볼 시간은 없어도 남자들은 친구랑 나이트 갈 시간은 있나요?그것도 친구 남친은 모르는 남친 친구의 여자 지인과 셋이요 추가 설명 드리자면 1년 365일 중에 친구랑 친구 남친이 만난 횟수는 22일이 다라고 하더군요.전화는 거의 매일 하고요 거리가 머냐...왔다갔다 왕복 1신간 반 걸린다네요.친구 남자친구가 굳이 친구여자 지인과 나이트를 가는게 이해가 가는 행동인건지...이해가 안된다고해서... 저도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라 조언을 좀 구하고자 글을 올립니다. 이해가 간다와 이해가 안간다. 댓글 부탁드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