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bihaemil1123
10,000+ Views

1호 꽃다발 흑임자 백설기 쓰리톤

73번째 시어니 생신이시어 만들어 드렸습니다
백설기사이에 흑임자를 넣어서 쓰리톤 만들었답니다
1호케이크 위에 꽃다발 느낌인 블러썸으로 올렸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오~~이런 떡케익이...역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이어트할때 먹기 좋은 선식 추천!
이제 뒤로 물러설 수 없다 연초부터 망하고 있던 다이어트 계획ㅋㅋㅋ 설도 지났으니 이제 본격적으로 다이어트를 시작하려고 함 난 식단관리부터 시작하는 편인데 아무것도 먹지않는 '단식'은 너무 힘들어서ㅠㅠ 그래서 이번 다이어트는 선식으로 하기로 결정했음😉 원래 미숫가루를 좋아하는 편이라 이렇게 타마시는거에 관심이 많은데 마침 이 핑크선식이 다이어트에 딱 좋은 선식이라는 제품이라길래ㅋㅋ 주저없이 주문해버렸다👍 고르다선식이라는 데를 추천받고 구경해봤는데 선식 종류가 엄청나게 많았음! 그 중에서도 핑크선식이 여자들이 다이어트할때 특히 좋은 성분들로 잘 이뤄져있다고 해서 요걸로 골라봄ㅋ 가루는 이름처럼 고르디 고움ㅎㅎ 나는 이런 선식가루들을 우유에 타마실때가 제일 맛있는 듯ㅇ.ㅇ 보틀에다가 계량스푼으로 선식 1-2스푼을 퍼서 담고 우유나 두유, 물을 200ml정도 담아주면 끝! 나는 우유가 제일임ㅋㅋ 선식의 고소한 맛을 제일 극대화시켜주는게 우유인 것 같다 내용물이 잘 섞이도록 열심히 흔들어주면 요런 비쥬얼의 선식이 완성!!+_+ 밖에 나갈땐 이렇게 보틀에 타서 다니면서 틈틈이 마셔주고 있다ㅎ3ㅎ 집에서는 이렇게 컵에 담아 마시면 딱! 요샌 저녁에 탄수화물 대신 이 선식으로 끼니를 떼우고 있다ㅋㅋ 생각보다 허기가 잘 채워져서 다이어트에 완전 개꿀도움되는 중😂 선식 한번 마셔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여기 고르다선식꺼 찾아봐도 좋을듯함~ㅋ @@같이 선식주문하러 갈 사람? 고르다선식 구경가기 >> https://goreda.co.kr/
100번째 만사삶! 기념 자축 케이크를 만들었다.jpg
만사삶 100화를 맞아 많은 분들이 자발적으로 축전을 보내주셨습니다! 절대 제가 아래 짤 같은 것을 만들어서 SNS 여기저기에 올리면서 축전을 구걸하지는 않았습니다. 너무나 소중하고 귀중한 축전들 하나씩 소개해드릴게요! (가나다순) ▼<건축학과 1학년>, <내 땅 한 조각> 등을 연재하신 '기므지우' 작가님의 생동감 넘치는 3D 움짤입니다!!! 눈이 한 바퀴 돌아가는 게 캐릭터랑 전혀 위화감이 없는 이유는 뭘까... ▼ <오우주>, <피지 않는 꽃>의 작가 '루하'님께서 고풍스런 축전을 그려주셨습니다. 고마워!!! ▼공군 전우님 '멸치찌개'님께서 필요한 것만 딱딱 모아 그려 축전을 그려주셨습니다! 섬세하게 박혀있는 특기 마크가 아주 마음에 듭니다. 정말 감사해요! ▼ 화제의 이모티콘 <이과티콘>과 <꼬마찌>시리즈 등 만화와 이모티콘을 다작하시는 '메밀'님의 축전입니다! 뜬금없는 공군 약복과 게리슨모의 디테일을 보니 과거의 악몽이 떠올라 소름이 절로 돋았습니다. 고맙다! ▼ 제 만화에 종종 등장하는 빨간 파충류 캐릭터인 '순대국'님이 친구들과 함께 있는 바삭바삭한 드로잉을 그려주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노래 가사도 함께 넣어주었네요 고맙다! ▼ <피시인애소>와 초인기 이모티콘 <옴팡이>의 작가 '애소'님께서 크리스마스 쿠키(87화)의 충격을 잊지 못하시고 감상을 보내주셨네요! 저보다 제 캐릭터를 더 잘 그리시는 것 같아요 +박력분 기여어 ▼ <키몽툰>, <키몽의 호구로운 생활>의 인기 웹툰 작가 '키몽'님께서 음식으로 혼내주는 너무 귀여운 짤을 보내주셨습니다. 다음에 꼭 한 번 직접 맛봐주시길... ▼ <손발이 오글오글>, <한치매직> 작가이신 '한치'님께서 높은 해상도의 얼굴을 그려주셨스빈다. 물회를 만들게 되면 꼭 대접해주고 싶네요. ▼ 마지막으로 '허준환'님께서 자발적으로 열심히 일하는 제 모습을 그려주셨습니다. .....그림 열심히 더 그릴게요.... 감사합니다!!! 그 외에 축하의 말 주신 모두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려요... 앞으로는 쌉소리도 많이 하고, 초심을 잃지 않는(많이 망치는) 권권규가 되겠습니다. 계속 지켜봐주실거죠?! 다음 주에 또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