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msso
10,000+ Views

[ 가구들이 센스만점인 하우스 ]

깔끔하고 편안한 분위기 연출을 위해
가구를 심플한 것들로 배치하고
색감에 통일성을 주었어요.
안방은 반대로 거친느낌의
콘크리트 블록으로 포인트를 줘서
거친느낌과 편안한 느낌이
균형을 잘 이루네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따봉b
여기가 어디에요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물 초보 추천, 죽일래야 죽일 수 없는 식물 TOP 5 .jpg
5위. 스파트필름 성장속도 빠른 편 물이 없으면 축 쳐지면서물 달라고 시위하기 때문에 물재기가 힘든 초보들도 제때 물을 줄 수 있다 다만 수돗물을 그냥 주면 잎 끝이 상하기 때문에 물을 하루정도 놔뒀다 줄 것 여러 조건을 맞춰주지 않고 물만 잘 줘도 새순을 계속해서 뽑아내기 때문에 키우기 쉽다 생명력이 매우 강해서 물을 말려도 축 쳐진 상태로 오래 버틴다 4위. 몬스테라 성장속도 빠른 편 이름값 하게 화분에 적응한 후로는 성장속도가 어마어마하다 다만 스킨답서스와는 차이가 있는데 새순이 미친듯이 나는 게 아니라 새순 하나하나가 거대하고 아름다워서 풍성해짐 작은 식물을 크게 키우고 싶은데 자신이 없는 식물초보라면 꼭 들여서 키워보도록 하자 많이 키우는 종류로는 몬스테라 아단소니, 몬스테라 델리시오사가 있다 생명력이 강하고 병충해가 적어 초보가 키우기에 참 좋은 식물이다 다만 무늬가 있는 몬스테라는 진짜 매우 엄청 비싸기 때문에 무늬종을 좋아한다면 생각 좀 해봐야 할 듯 하다 3위. 스킨 답서스 성장속도 매우 빠른 편 죽일 수 없는 식물로 유명하다 물을 말려도 안 죽고 과습이 와도 뿌리를 쳐내고 분갈이만 해주면 살아난다 종류도 무늬에 따라 여러가지 있기에 처음 재미붙이기도 좋은 식물 많이 키우는 종류는 형광스킨, 엔젤스킨, 엔조이스킨, 오레우스, 마블퀸 등등 있다. 다 예쁘게 생김 다만 성장속도가 매우~ 매우매우 빠른 편이라 감당이 안 될 것 같으면 피하도록 하자 (스킨답서스 중 가장 성장속도가 느리다는 엔젤스키도 다른 식물들에 비하면 매우 빠른 편이다) 작은 잎이 좋으며 높은 화분에서 늘어뜨리면서 키우고, 큰 잎이 좋으면 지주대를 세워 타고 올라가게 해주자 2위. 산세베리아 성장속도는 느린 편 근데 그냥 집에 들여놓고 한 달에 두 번정도 물주면 알아서 잘 자란다 신경 꺼놓고 현생 살아도 혼자서 잘 자람 슈퍼바 문샤인 등 종류도 많아서 초보들이 재미 붙이기에 좋다. (스투키도 산세베리아다) 하지만 자랄수록 못생겨진다는 단점이 있다 1위. 사랑초 성장속도 매우 빠른 편 이 녀석은 정말 태우는 거 아니라면 죽일 수 없다 죽이는데 성공하더라도 곧 그 화분에서 또 자라난다 단점이 있다면 이 녀석을 들여놓으면 몇 달 뒤 다른 화분에서도 사랑초가 자란다는 점이다 ㅎㄷㄷ 종류도 많고 잎도 꽆도 이뻐서 인기가 많은 식물이다 물을 오랫동안 안 줘도 잘 살고 과습 오라고 펑펑 줘도 잠시 죽었다가 며칠 뒤 살아난다 (..) 이쯤되면 어떻게 사는 건지 기묘한 식물 사랑초를 키우는데 실패하여 죽인다면 가드닝은 포기하도록 하자 + 이대로 가긴 아쉬워서 열심히 찾아온 플랜테리어 이미지들 *_* 확실히 공간에 식물이 있으면 훨씬 생기있어 보이는 거 같아요 - 식물을 케어할 자신이 없는 분들을 위해서 요즘은 조화도 넘 잘 나오더라고요 !
1930년대 지어진 전주폐가 리모델링 레전드
저는 오래 전부터 기와집에 살아보고 싶다는 막연한 로망을 가지고 있었어요. 그러던 중 우연히 아주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었던 기와집을 보게 되었습니다.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았지만 여기야말로 꿈만 꾸던 그 집을 실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고치겠다는 마음을 먹은 후, 차근히 완성해나간 집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폐허처럼 변해버린 적산가옥 제가 마주했던 첫 모습입니다. 긴 시간을 사람이 거주하지 않고 폐허로 있다보니 무너지기 일보 직전 처럼 보였어요.  어떻게 고쳐야하나 심란한 마음 뿐이였죠. 보시다시피 전문가도 기피할 것 같은 상태여서 골조만 살리고 나머지는 거의 새로 지어야 했습니다. 다시 짓는다고 해도 이 집이 가지고 있던 고유의 느낌은 최대한 살리기로 했습니다. 원래의 모습을 너무 파괴하면 제가 이 집을 선택했던 이유가 없었거든요.  쓸 수 없는 기와는 모두 걷어내고 보수공사를 시작했습니다. 원래 기와와 비슷한 걸 구해 남아 있는 기존 기와와 함께 사용해 지붕을 만들었어요. 16평 주택의 재발견, (직접 그린 도면) 평수로 치면 크지 않는 크기여서 방을 다 오픈해 공간이 전부 이어지도록 미리 스케치한 후 시공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주거형태 상 겨울엔 추위를 완벽히 막을 수는 없어 이를 감안해 거실엔 냉난방기를 두고 방엔 보일러를 깔아 보온을 최대한 유지하려고 했어요.  나무 자체만으로 오랜 시간을 머금은 듯한 분위기를 풍겨 철거를 하면서 나온 목재들은 버리지 않고 문을 만드는데 사용하고, 문 앞에 놓여 있는 디딤돌도 철거에서 나온 돌을 재활용해 흔적들을 조금씩 남겨두었어요. 문을 열면 드르륵 정겨운 소리가 들릴 것 같은 중문.  시간이 얽힌 거실 거실에서 바라본 마당 모습입니다. 마당 앞 툇마루처럼 생긴 곳엔 옛날 교실 바닥 자재를 깔아 거실과 공간을 분리하면서 통로의 느낌을 더 강조했습니다. 거실 안쪽까지 햇살이 깊숙히 들 수 있도록 큰 창은 철을 사용해 현대적인 느낌을 가미했어요.  살랑거리는 바람을 맞으며 차를 마시기에 딱 좋은 툇마루. 오죽과 감나무를 마당에 심어 겨울이 되면 다니 단 홍시를 먹을 수 있는 재미. 이런 즐거움이 마당 있는 집의 매력인 듯 해요. 사계절을 가장먼저 느낄 수 있는 작은 뜰.  복도 끝에 자리잡은 화장실.  낡은 것들이 모여 편안한 분위기를 주는 거실. 작은 심야식당 지인이 놀러와 얼굴을 보며 요리를 할 수 있도록 11자 형태의 아일랜드 주방으로 시공했습니다. 그리고 공간을 분리하면서도 편히 오갈 수 있도록 식당 주방처럼 싱크대와 테이블 사이에 작은 문을 만들었습니다.  주변과 잘 어우러질 수 있도록 고재를 사용한 주방.  노출 천장엔 인더스트리얼 조명을 달아 스타일리쉬함을 더했다. 거실 큰 창으로는 이곳까지 햇볕이 닿지 않아 주방 천장 가운데를 뚫어 창문을 만들었습니다. 매일 아침 들어오는 아침 햇살과 비가오는 날이면 천장 유리를 통해 들리는 빗소리가 고요한 집 안을 더욱 운치있고 낭만적인 분위기를 들게 해요.  주방에서 바라본 모습.  운치 가득한 사랑방 탁- 트인 시야가 시원한 유리문 너머엔 쉼을 위한 침실입니다. 폴딩도어문을 설치해 공간이 이어진 듯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날씨가 더운 여름엔 활짝 개방해두고 추워지는 겨울엔 도어를 닫아두어 온도를 최대한 밖으로 나가지 않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외국에 살았던 기억을 되살려  침실은 아늑하게 꾸몄습니다. 조명은 간접조명으로 대체하고 유리창문을 통해 햇빛이 들어올 수 있도록.  독특해보이는 침대는 나무를 사러 갔다가 얻은 텃밭 상자를 이용해 침대 프레임 만들었습니다.  기성용품이 주는 획일화된 분위기를 좋아하지 않아서 대부분 직접 만들거나 리폼한 가구들이에요.  느긋하게 책을 읽기에 좋은 곳. 자연의 소리가 들리는 곳  작은 휴양지. 낡은 질감의 나무문을 열고 나오게 되면 작은 테라스가 나타납니다. 늦은 점심 은은한 바람과 따뜻한 햇살이 있을 때면 해먹에 누워 낮잠을 자곤 해요. 몸과 마음이 풀리는  개인 야외온천 개인적으로 가장 애정하는 공간 욕실.  평소 반신욕을 좋아해 인테리어를 하면서 욕실에 힘을 가장 많이 주었어요. 꽉 막혀 있는 것 보다 자연풍경이 눈 앞에 보여지면 더 좋을 것 같아 통창을 내고 밖엔 단풍나무를 심었습니다.  창을 낼 때는 옆집 주변과 시야가 차단될 수 있는 높이를 고려하는게 가장 중요했어요. 여기에 누워 반신욕을 하다보면 가을엔 단풍나무가 겨울엔 소복이 쌓이는 눈을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계절의 변화를 몸소 느끼는 것 같아 너무 좋아요. 야외 온천에 온거 같기도 하고요. 은근한 나무냄새가 베일 것 같은 욕실 벽. 라이프 스타일을 담아,  저는 집을 고치거나 꾸밀때 항상 제가 뭘 좋하하는지 생각하고 저의 라이프 스타일이 어떤지를 생각해서 반영하려고 하는거 같아요. 그래야지 집에 있는 시간이 행복하고 편한거 같아요.  이제는 이사를 생각하는데 이번에는 조금 마당이 넓은 집으로 가고 싶어요. 요즘은 내가 뭘 좋아하고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를 생각하고 있어요. 이번에 새로 이사를 가면 집에서 시간을 조금더 생산적으로 쓸수 있고 또 좋아하는 걸 하면서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요. 출처 와 감각이 대단하시네요 *_* 금손 재능러 저 폐가가 이렇게 다시 태어날줄 누가 알았을 까요 ! 지금은 또 새로운 집으로 거처를 옮기신 것 같은데 인스타 구경 갔다가 저도 모르게 팔로우 하고 왔어요 :) 인스타가 궁금하시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영국의 문들을 찍어 보았다+_+ #예쁨주의
이왕 온 김에 반가워해 주시는 분들도 (아주 조금) 계시니까 저도 반가운 마음에 더 올려 봅니다 옛날에 아주 먼 옛날에 예쁜 창문 모음 시리즈 올렸던 거 기억하는 분 호옥시 계신지 모르겠지만 그 때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던 기억이 나서 오랜만에 문 시리즈를 가져와 봤어영! 요런 느낌으루다가 아니면 요런거! 그 때는 이런걸 올렸더랬져 다시 봐도 예쁘구만 오늘은 위에서 본 사진들과 같이 Bella Foxwell라는 사진 작가가 찍은 런던의 현관문 사진들을 보여 드릴 예정이에여 +_+ 우리나라와는 일반적인 주거 형식이 다른지라 집주인의 취향껏 꾸며진 현관문들 함께 보실까여? 아니 이건 마치 동화 속... 예쁘다...+_+ 여기까지만 봐도 컨셉이 보이는게, 작가의 의도는 웨스 엔더슨의 영화 속에 나오는 것 같은 문들을 찍었다고 해여. 잠시 웨스엔더슨이 누군지 알려 드리자면 ㅋㅋㅋㅋ 요런 분 ㅋㅋㅋ 한국에서도 그랜드부다페스트호텔과 문라이즈킹덤으로 유명하시져 동화적인 색감으로 유명하신 분+_+ 계속 보실까여? 영화 배경 같은 문들을! 너무 많나 싶어서 좀 빼긴 했는데 그래도 많아서 뭘 더 빼지 고민하다가 다 예뻐서 그냥 에라 몰라 넣어 부렸어요 ㅋㅋㅋㅋㅋㅋ 더 많은 예쁜 문들이 보고 싶으시다면 이 사진 작가분의 인스타그램으로 가보시길! 여기입니당 +_+ 그럼 오늘도 눈요기거리 드리기를 완료했으니 진짜 이만... 언젠가 (어쩌면 곧) 또 올게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