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ora77
2 years ago5,000+ Views

Over The Last 10 Years The U.S. Economy Has Grown At EXACTLY The Same Rate As It Did During The 1930s


.....The following are U.S. GDP growth rates for every year during the 1930s
1930: -8.5% 1931: -6.4% 1932: -12.9% 1933: -1.3% 1934: 10.8% 1935: 8.9% 1936: 12.9% 1937: 5.1% 1938: -3.3% 1939: 8.0%
When you average all of those years together, you get an average rate of economic growth of 1.33 percent.

That is really bad, but it is the kind of number that one would expect from “the Great Depression”.
So then I looked up the numbers for the last ten years
2007: 1.8% 2008: -0.3% 2009: -2.8% 2010: 2.5% 2011: 1.6% 2012: 2.2% 2013: 1.7% 2014: 2.4% 2015: 2.6% 2016: 1.6%
When you average these years together, you get an average rate of economic growth of 1.33 percent.

I thought that was a really strange coincidence, and so I pulled up my calculator and ran all of the numbers again and I got the exact same results.
The 1930s certainly had more big ups and downs, but the average rate of economic growth during that decade was exactly the same as we have seen over the past 10 years.....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안쓰는 물건들 해결하는 꿀팁!
요즘은 미니멀 라이프가 대세라는데.. 그 누구보다 맥시멈 라이프를 살고 있는 빙글러들 손 좀 들어볼까요..? (조용히 손을 든다.) ‘언젠간 입지 않을까?’, ‘놔두면 분명 쓸일이 있겠지’라고 생각하며 쌓아둔 옷과 물건들이 집을 가득 채우고 있지 않나요? 무작정 버리기에는 아까운 마음이 들어 이걸 어쩌지…하고 고민하고 있다면 이 카드를 정독해주세요! 나에겐 더 이상 설레지도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들이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할 수 있다는 것! 알고 계신가요? 지금부터 6가지 기부방법을 알려드릴게요 :) 버릴까 말까 고민했던 물품 기부로 좋은 일도 하고, 더불어 소득공제 혜택까지! 아주 간단하게 나눔을 실천해봅시다! 1. 안입는 옷들 터질것 같은 옷장, 반은 ‘입지 않는 옷들’이 차지하고 있지 않나요? 아 상태는 괜찮은데 작아졌거나 혹은 너무 크고, 스타일이 변해서 입지 않게 된 옷들… 아름다운 재단, 옷캔 등의 단체에 기부해보세요! 좋은 일도 하고 기부금 소득공제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는 점! *단, 심하게 훼손되거나 오염도니 옷, 신발 등은 기부가 어려울 수 있으니 사전 확인은 필수입니다! 양심상, 입을 수 있는 옷들을 기부합시다 :) 아름다운 가게 www.beautifulstore.org 옷캔 http://otcan.org/ 2. 수건과 이불 사용하지 않는 수건과 이불, 이걸 어떻게 처리하지? 생각하시는 분들은 ‘전국 유기견 보호센터’에 기부해주세요! 추운 날씨를 차가운 바닥에서 보내고 있는 작고 소중한 동물 친구들이 따뜻하고 포근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단, 러그나 카펫은 기부를 받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종합유기견보호센터 http://www.zooseyo.or.kr *각 유기견 보호센터 별로 기부금 단체 등록이 되어 있을 경우 소득공제가 가능해요! 3. 안 읽는 책들 어릴적 읽던 전집이나 동화책, 이미 다 읽어서 더이상 읽지 않고 책장에 공간만 차지하고 있는 책들 있으시죠? 다양한 모험과 이야기로 가득 찬 책들로 아이들의 꿈과 상상력을 키워주세요! 전국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책을 전달해주는 ‘아름다운재단’과 같은 단체에 기부하시고 소득공제 혜책도 받아가세요 :) 아름다운 가게 www.beautifulstore.org 4. 안쓰는 책가방 학교를 졸업하고 더이상 쓰지 않는 책가방은 ‘반갑다 친구야x베이비트리’가 공동 진행하는 ‘지구촌 친구들에게 책가방을!’ 캠페인에 기부해보세요! 가방이 없어 무거운 책을 손에 안은채 등교를 하는 지구촌 어린이들의 두 손을 가볍게 만들어줄 수 있어요 :) 가방뿐만 아니라 아이들을 위한 새 학용품을 기부해도 좋겠죠? 베이비 트리 http://babytree.hani.co.kr/campaign_board/134033 5. 오래된 정장 입을 일이 없어서, 작아져서, 너무 커져서… 다양한 이유로 옷장 한켠에 쌓아둔 오래된 정장이 있으신가요? ‘열린 옷장’에 기부해보세요! 생각보다 부담스러운 가격에 정장 구입을 망설이고 있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유용하게 사용된다고 해요! 열린 옷장 http://theopencloset.net/ 6. 부피가 큰 가전제품 냉장고나 티비, 세탁기 등 부피가 커서 고민되는 가전 제품들. ‘폐가전제품 무상수거 서비스’를 이용해보세요! 전화나 인터넷을 통해 수거신청을 하시면 방문기사님이 직접 가정을 방문하셔서 ‘무료로’ 가전제품을 수거해가십니다 :) 폐가전제품 무상수거 서비스 전화 1599-0903 http://www.15990903.or.kr/
'버닝썬 게이트' 이슈 물타기 안돼
"그래서 장자연은?" 온 나라가 가수 승리와 정준영, 그리고 그들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흘러나온 추잡한 이야기로 뒤덮여 있다. 버닝썬으로 불거진 마약, 성매매 알선, 성폭력, 경찰과의 유착, 정준영의 몰카 성범죄 등의 뉴스가 다른 주요 이슈들을 집어삼켰다.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실검) 또한 이들 내용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의 파렴치한 행각은 대중들의 관심을 너무나 쉽게 독차지했다. 유명 연예인과 성(性), 마약 등 흥행요소(?)를 제대로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더 큰 이슈가 흘러 넘치는데 언론은 대중의 관심을 등에 엎고 '버닝썬 게이트 화(化)'에 총력을 집중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정작 10여일 남은 이달 안에 꼭 진상을 밝혀야 하는 중요한 사건은 대중의 관심에서 사라지고 있다. 바로 '장자연 사건'이다. 사실 국내에서 정치권력을 뛰어넘을 수 있는 일부 언론권력의 일가가 관계된 장자연 사건은 사회정의 실현을 위해 매우 중요한 사건이다. 버닝썬과 그 경중을 비교한다고 하면, 본 기자는 장자연 사건이 더 우선돼야 한다고 본다. 장자연 사건은 오는 3월 말이면 미궁에 빠진 채로 종결될 가능성이 높다.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 활동이 이달 말 종료되기 때문이다. 장자연 사건 외에도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의혹도 같이 묻히게 된다. 장자연 사건은 이달 초까지만 해도 여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곧 버닝썬 사건이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퍼지면서 저 뒤켠으로 묻혔다. 전형적인 '이슈 물타기'다. 본 기자가 신참기자였던 20여년 전, 기라성 같은 국장급 선배 기자에게 들어 왔던 놀라운 일들이 여전히 벌어지고 있는 듯 하다. 당시 선배기자에게 들었던 '카더라' 정보에 따르면, 정권에서 여론의 비판을 받는 일이 생기면 정보기관 및 수사기관에서 미리 파악하거나 준비하고 있던 연예계 비화를 언론매체를 통해 터뜨려 물타기 한다는 것이었다. 주로 여성 연예인과 성상납, 그리고 마약에 관한 이야기였다. 당시 받았던 정서적 충격이 지금까지도 뇌리에 남아 있다. 이는 어찌보면 일종의 음모론일 수도 있다. 그렇지만 하나의 음모론으로 치부하기에는 그 동안 우리사회의 너무 많은 사건들이 자극적인 이슈로 인해 덮여버렸다. 2016년 조인성과 정우성 주연의 영화 '더 킹'을 보면,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물론 어디까지나 영화일 뿐이지만, 관객을 설득하기에 충분한 시나리오를 전달해 준다. 장자연 사건이 포털과 뉴스에서 사라져 가는 것을 보면서 '그래서 다스는 누구 것?'이라는 온라인 캠페인(?)이 떠올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까지 끌고 간 이 운동은 다스라는 회사의 실소유주를 밝히기 위해, 자극적인 물타기 뉴스에도 굴하지 않고, 네티즌들이 SNS 등을 통해 꾸준히 제기했던 자발적인 것이었다. 약자라는 이유로 권력자들의 노리개가 돼야 했던, 슬픈 장자연 사건이 버닝썬 이슈에 물타기 돼 사라지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그래서 장자연은?"
[한입뉴스] 현대차 연내 '사원~부장' 직급 통폐합 한다, ‘LGD’ 中 TV업체들 OLED 주문 폭주에 내년 3분기 공장 증설, 화웨이 ‘스마트폰 매출’ 삼성 바짝 추격, '승리 게이트'에 엔터주 시총 약 6000억 증발, 백화점 판매수수료율 최대 39%, 지난해 퇴직연금 수익률 1%대, 중국 LNG선 발주 호재 한국 조선에 이득?
◆현대차 사원~부장 통폐합하는 직급개혁 연내 적용 1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5단계(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로 나눠진 일반직 직급을 1~2개로 통합하기로. 내부적으로는 세 가지 안이 검토. 첫 번째 안은 사원과 대리를 ‘주니어’로, 과장 이상은 ‘시니어’ 직급으로 묶는 것. ‘책임’(사원 대리)과 ‘수석’(차장 부장)으로 통합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 직급을 아예 없애고 사원에서 부장급까지는 서로를 ‘OO님’으로 부르게 하는 안도 후보로 올라옴. 현대차는 이달 직원 의견을 취합한 뒤 검토작업을 거쳐 연내 새 직급체계를 적용할 계획. ◆LGD. 中 TV업체들 OLED 주문 폭주에 내년 3분기 공장 증설 중국 TV업체들의 OLED 주문 증가에 LG디스플레이는 늦어도 오는 8월 이전에는 광저우 공장을 전면 가동할 방침. 수요가 급증하면서 내년 3분기에는 설비 증설에도 나설 계획. 중국 전자전문지 TMT포스트는 “광저우 공장 완공으로 올해가 OLED의 중국 TV 시장 공략 원년이 될 것”이라고 보도. 이 공장은 국가 핵심 기술 유출 논란으로 한국 정부 승인에 5개월을 끌었고, 중국이 기술 이전을 요구하면서 다시 7개월이 지연된 끝에 작년 7월 건설 허가. ◆화웨이, 스마트폰 매출 삼성 바짝 추격 1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매출은 731억2400만 달러(약 83조3600억 원)로 집계. 전년의 772억6200만 달러보다 5조 원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전체 스마트폰 시장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8%에서 18.9%로 줄었다. 화웨이는 지난해 464억6800만 달러의 매출 올림. 2017년 286억5500만 달러보다 62% 가까이 증가. 세계 시장 매출 점유율도 12.0%로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6.9%포인트 수준으로 줄임. ◆'승리 게이트'...엔터주 시총 약 6000억 증발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등 엔터테인먼트 5개 주요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달 26일 이후 현재까지 5870억원(17.52%) 감소한 것으로 집계. 이들 5개사의 시총은 승리 게이트가 본격화하기 직전인 2월 25일 3조3501억원에서 이달 15일 현재 2조7631억원으로 줄음. 지난달 26일은 빅뱅의 멤버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승리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시점. ◆백화점 판매수수료율 최대 39% 중소기업중앙회는 백화점 및 대형마트 납품 중소기업 50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대규모유통업체(백화점, 대형마트) 거래 중소기업 애로실태’ 결과를 17일 발표. 백화점 판매수수료는 평균 29.7%(롯데 30.2%, 신세계 29.8%, 현대 29.0%)로 나타났으며, 최대 판매수수료는 입점업체별·품목별로 편차가 있으나 △신세계백화점은 의류 부문 최고 39.0%, △현대백화점은 생활·주방용품 부문 최고 38.0%, △롯데백화점은 의류, 구두·악세사리, 유아용품 부문 최고 37.0%의 판매수수료를 부과. ◆지난해 퇴직연금 수익률 1%대…물가 고려시 '마이너스’ 1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퇴직연금 운용회사들의 상품 수익률은 1%대가 대부분. 이마저도 적립금 비중이 큰 확정급여형(DB)이 주로 해당되고 확정기여형(DC)과 개인형 퇴직연금(IRP)은 원금을 까먹은 경우도 적지 않음. ◆중국發 발주 호재, 한국 조선에 이득? 17일 조선업계와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국영 석유기업 시노펙은 미국 LNG 기업 체니에르로부터 20년간 180억달러(약 20조5000억원) 규모의 미국산 LNG를 수입하는 방안을 제출. 업계 관계자는 "수입 물량을 감안하면 중국 시노펙은 10척 이상의 LNG선을 발주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자국 조선소에 발주를 몰아준 중국이었지만, 중국 LNG 운반선의 치명적 결함이 나온 상황에서 위험을 감수하고 자국 발주를 이어가기는 힘들 것으로 예상. ◆테슬라-폭스바겐…전기차 ‘빅매치’ 지난해 전기차 판매 1위(24만5240대)인 미국 테슬라는 지난 15일(현지시간) 4000만원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Y’를 공개하고 2020년 가을부터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힘. 테슬라가 신모델을 발표한 건 2016년 모델3 이후 3년만. 폭스바겐그룹은 12일독일 볼푸스부르크 폴크스바겐 브랜드 타워에서 열린 연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앞으로 10년 내 70여종, 220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겠다”고 발표. 2017년 전기차 계획 ‘로드맵E’에서 밝혔던 50종, 1500만대보다 50% 가량 늘어난 목표. ◆한국당 뺀 여야 4당 ‘선거제 개정안’ 합의 18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에 따르면 민주 김종민, 바른미래 김성식, 평화 천정배 의원과 전날 오후 국회에서 7시간 가까운 정치협상 끝에 선거제 개편안에 합의. 여야 4당이 마련한 합의안은 △의원 정수는 300명으로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으로 배분 △비례대표 공천제도와 관련 공정성과 투명성 강화 방안 마련 △정당 자율에 맡기는 석패율제 도입 △만 18세 이상에게 선거권 부여 등을 담음. ◆존 볼턴 “北, 해야 할 일들에 의향 없는 상태”...그러나 협상 의지 여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7일 뉴욕 지역 라디오 AM970 인터뷰에서 “유감스럽게도 북한은 해야 할 필요가 있는 일들을 할 의향이 없는 상태”라고 말함. 그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그들은 핵·미사일 실험으로 돌아가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는, 도움이 안 되는 발표를 했다”고 말함. 그러면서도 볼턴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위협을 협상을 통해 해결하기를 원한다”며 “그는 북한에 핵무기가 없기를 바란다. 그건 확실하다”고 강조.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