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40살 하지원의 SNS

1995년 사극 <용의 눈물>로 데뷔해
올해로 40살이 될때까지 한결같이 열심히 일하고
또 미모또한 쉴새없이 아름다운 배우
조인성이 <무한도전>에서 함께 작업했을때 가장 괜찮았던 여배우를 묻자
망설임 없이 가장 착했다고 지목했던 배우
2PM 멤버 옥택연의 오래된 이상형이며
요즘 핫한 배우 지창욱의 이상형이기도 한 배우
바로 하지원씨 입니다♡
SNS속의 하지원씨의 모습은 어떤가요?
말그대로 "나 착해요" 하고 있는 모습이라 웃음이 나네요♡
몸매도 건강해 보이고,
삶도 건강한 느낌이랄까?
긍정적이고 밝은 기운이 팍팍 느껴져요!
또 팬들한테 엄청 잘하기로 유명한 배우죠ㅋㅋㅋ
팬들도 배우를 닮아 항상 기부 활동, 봉사 활동을 많이 하고
하지원씨도 팬들과 연탄 배달, 벽화 그리기 등등 뜻깊은 일을 함께 하고 있어요
(매년 10월은 하지원씨와 팬들이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을 하는 달이라고 합니다)
외모도 너무너무 아름답지만
외모가 인성을 못쫓아오네요ㅠㅠ
마음씨가 고와서 그런지 세월도 하지원씨를 빗겨가는것 같아요
데뷔한지 20년이 넘었는데, 외모는 그때 그모습 그대로 인것 같지않나요?
갈수록 더 이뻐지고 건강해지는 하지원씨♡
멋진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하지원씨
(어디서 만난건진 따로 언급이 없네요ㅠㅠ)
하지원씨는 MBC 새 수목극 <병원선>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해요!
하지원과 메디컬 드라마라니..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니 기대가 되네요
갈수록 더 예뻐지고 건강해지는 모습이 아름다운
하지원씨 SNS엿보기 였습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39 Comments
Suggested
Recent
기황후같은거 또나왔으면 좋겠다
황진이 연기 했을때 정말 이쁘다고 생각했죠~~~♥♥♥
이누나 존예ㅠㅠ 이게 어떻게 40살이야ㅠㅠ
여신이라는 칭호가 어울리는 배우....
와 벌써 20년데뷔 40이라니 그렇게 않보이는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기잡이 배에서 17년간 일한 선원의 인스타그램
러시아 원양어선에서 17년째 선원으로 일하는 Roman Fedortsov 씨는 심해어 혹은 특이한 물고기를 잡을 때마다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인스타그램은 점점 기괴한 생물체들의 사진으로 가득찼지만 사람들은 오히려 그 신비함에 열광하는 듯 보이네요!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된 사진과 함께 유저 반응을 모아보았습니다. 1. '사이클롭스...?' '눈 위치를 보아하니 분명 심해 바닥에서 활동하는 물고기일 거야...' 2. '으... 바다로 다시 집어 넣어라' 3. '만화에 나오는 용같다' '심해에서 작은 빛만 받아도 볼 수 있게 진화된 거 아닐까' 4. '지구에 사는 생물체 맞아? ㄷㄷ' '맨손으로 잡는 거 실화냐' 5. '우주 갈 거 없다. 심해부터 조사해라' '누가봐도 외계인이잖아' 6. '우주에 생명체가 산다면 이렇게 생겼을 것 같다. 별 사이를 유유히 유영할 것 같아' 7. '아니 뭐 이따구로 생겼냐' 8. '어떤 이유로 저렇게 진화한 거지? 입 다물다가 지 이마 뚫을 거 같은데 ㅋㅋ' 9. '화장 실패한 우리 누나가 여기 왜' 10. '이건 또 뭐야' '위험해 보인다. 일단 죽여라' 11. '반지원정대 호빗과 드워프들' 12. '밥맛 떨어진다' '이상한 것 좀 그만 올려' 13. '똑똑똑. 누구 없어요?' '저그 알을 주워왔어 버려' 14. '무섭지 않아! 무섭지 않다고!' 15. '낚시 게임하다 드물게 나오는 전설의 물고기 같다' 16. '마블 히어로 판타스틱4에 더씽이라고 있는데. 똑같이 생겼네' 17. '오래된 잠수함 가져다 놓고 어디서 물고기래' 18. '밥맛 떨어진다;;' '양치하고 돌려보내라' 19. '이게 지구에 있는 생명 맞다고?' '바닷 속에서 마주치면 기겁할 듯' 20. '얼른 풀어줘라. 삐진 거 같다' 21. '심해 생물은 눈만큼은 정말 이쁘다. 다른 곳이 흉측해서 그렇지' 22.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고. 이건 뭔데. 으' 23. '진짜 양치시키냐?' '뭔데 이겈ㅋㅋ' '소름돋는다' 24. '응. 심해는 절대 안 가는 걸로' '저 동네는 못생겨야 정상인듯' 25. '귀... 귀엽다?' 더 많은 사진을 보고싶다면, 아래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으로 직접 놀러가보세요! 심해... 정말 궁금하다...
결국은 정신력 싸움
스파르타는 고대 그리스에서 최고의 군사 강국이라 인정받는 도시국가였습니다. 엄격하고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용감한 전사를 배출했는데 이러한 교육관을 보고 오늘날까지도 스파르타 교육이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합니다. ​ 그중 다음과 같은 일화가 있다고 합니다. 검술 훈련을 앞두고 짧은 검을 지급받았던 한 청년이 지휘관에게 말했습니다. ​ “제가 가진 검은 매우 짧아서 전투에 불리합니다.” ​ 그러자 지휘관은 청년을 격려하며 말했습니다. ​ “검이 짧다면 한 발짝 빨리 적진으로 들어가 보게. 문제는 검의 길이가 아니라 한 발짝 더 앞서는 정신이 있느냐 없느냐 하는 것이네.” 전투에서 이기는 것보다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는 것이 훨씬 값지다고 합니다.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긴 사람은 영원히 승리하기 때문입니다. ​ 모두가 다 같은 조건을 가질 수 없습니다. 그럴 때마다 각자 특별하게 무장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정신력으로 버티는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자신을 이김으로써 자신을 향상시킨다. 자신과 싸움은 반드시 존재하고, 거기에서 이겨야 한다. – 에드워드 기번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정신력#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이심쩐심] 월급 ‘순삭’, 이렇게 다 가져가야 속이 후련했냐
우리나라에서 집값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입니다. 서울의 아파트 가격은 오르고 또 오르기를 반복하고 있지요. 지난 5월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11억 2,375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1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438만 4,000원. 서울에서 평균 소득으로 평균 매매가격의 집을 사려면 약 21.4년 동안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집을 살 때 필요한 취득세, 중개수수료 등을 고려하면 기간은 더 길어지지요. ‘단 한 푼도 쓰지 않는다’를 전제로 한 계산이기 때문에 21.4년은 현실성이 전혀 없는 이야기입니다. 실은 쓰고 모으기는커녕 그저 먹고 살기에도 월급은 빠듯한 것이 팩트. 월급이 ‘순삭(순식간에 삭제)’의 아이콘처럼 여겨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 같은 ‘월급 소진’과 관련, 최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직장인 812명에게 물었는데요. 응답자의 92.2%는 본인의 월급 통장이 ‘텅장(텅 빈 통장)’이 돼버린다고 답했습니다. 자신의 월급 통장이 2주 만에 텅 비게 되는 이유로는 급여 자체가 적다는 점을 꼽은 직장인이 57.7%로 가장 많았습니다. 카드 대금을 납부하느라 통장이 비었다는 직장인도 38.3%나 됐지요. 다양한 이유로 텅텅 비어버린 월급 통장. 직장인들의 월급을 가장 많이 가져가는 곳은 카드사였습니다. 80.9%의 선택을 받은 카드사는 후순위로 꼽힌 은행, 집주인, 통신사, 보험사 대비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는데요. 카드사들이 매달 가져가는 금액은 평균 100만원 내외로 집계됐습니다. 월급을 모두 소진한 직장인들이 다음 월급날까지 의지하는 것 역시 신용카드였습니다. 월급을 타면 카드사에서 카드값을 가져가고, 그렇게 현금이 떨어지면 다시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상황. 월급과 카드값의 순환고리에 갇혀버리게 되는 것이지요. 다만 식비와 같은 기본 생활비를 신용카드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카드값 자체를 아까워하는 직장인은 드물었습니다. 직장인들이 지출 중에서 가장 아까워하는 것은 주택 대출 이자와 월세였습니다. 충동소비로 지갑을 얼어붙게 만든 과거의 자신을 원망하는 직장인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통신비와 교통비 등 원치 않아도 매달 나가는 지출을 아까워하는 경우도 있었는데요. 미래의 예기치 못한 상황을 대비한 보험금이 아깝다는 직장인도 더러 나왔습니다. 제대로 인사도 못 했는데 만나자마자 이별을 고해버리는 월급들. 많은 직장인들이 위험을 감수해가며 주식시장이나 가상자산시장에 뛰어드는 것도 월급만 받아서는 밝은 미래를 꿈꾸기 어렵기 때문일 텐데요. 성실히 일한 후 받은 월급으로 쪼들리지 않고 생활할 수 있는 세상, 아끼고 모으면 서울에 내 집도 장만할 수 있는 그런 날은 과연 올 수 있을까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정한 무관심
수요일은 역시 독서지. 이제는 부정하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 같은데, 선진국에 대한 정의를 어떻게 내린다 하더라도 한국은 선진국이 맞고, 앞으로도 한동안 선진국일 수 있으며, 어쩌면 우리가 보편 제국(참조 1)으로 확장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말하는 제국이 당연히 19-20세기의 제국이 아님은 굳이 설명할 필요를 못 느낀다. 그리고 그런 나라는 모두 일정한 방향을 가리킨다. 불편함이다. 이 불편함이라는 개념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모든 상황이 다 들어가게 되어 있다. 무슨 말을 하든 먼저 생각해야 하고, 실수를 깨달으면 고칠 줄도 알아야 한다. (비유적 의미에서) 전후좌우를 항상 살펴보고, 끊임 없이 고민해야 한다는 의미다. 다르게 보자면 바로 이 책이 훌륭한 지침서라 이 말씀입니다. 내 기준으로 얘기하자면, 영국의 국가원수를 거론할 때, “여왕”이라는 단어를 의식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것? 너무 거창하게 나왔는데, 앞으로도 갈 길이 멀고, 게으르면 곧바로 나락으로 빠질 수 있음을 경계한다는 의미다. 교고쿠도 시리즈에서 즐겨 사용하는 표현을 빌자면, “요괴에 홀리지 말자”다. 어쩌면 내 모토 중 하나일 “놀지 말자”와도 연결되겠다. 불편함이 싫고 게으르게 되면 결국 찾는 것이 편한 논리이고 그게 바로 혐오로 이어진다고 본다. 그리고 뭣보다도 이를 위해서는? Although of Course You End Up Becoming Yourself… (참조 2) 오롯이 개인이 먼저 되어야 하는 법. 개인주의자가 먼저 되어야 하며, 다시금 말하건데 이 책이 좋은 시작이 될 수 있겠다. 그만큼 개인 경험과 내적 갈등을 그대로 드러내고 그만큼 성장해가는 개인주의자의 모범 사례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사랑과 용기를 담자. 서로 간에 불편해 할수록 좀더 우리는 다정해질 수 있을 것 같다. -------------- 참조 1. 나는 제국의 정의를 앞에 사용한 단어처럼, “보편적”인 강대국으로 생각한다. 여기서 보편성이란 최대한 많은 문화와 언어권의 사람들이 우리에게 공감하고, 역으로 한국 혹은 한국의 영향을 받은 국가와 사람들이 다양한 문화와 언어권으로 진출하는 상황을 그리고 있다. 2. 재밌다고들 하지만 나는 두 번 다시 하지 않을 일(2018년 5월 6일): https://www.facebook.com/minbok/posts/10156243128749831
사극 속 여배우들의 비쥬얼
다 가려도 꽃보다 예쁜 한지민 국민여동생의 원조 문근영은 2001년에 명성황후 역을 맡았어요 2008년 드라마라 지금보다 많이 앳된 모습의 문채원 문채원의 드라마 속 정인은 문근영이었는데요~ 닷냥커플로 인기를 끌어 결국 동성커플 최초로 베스트 커플상을 받기도했어요 말이 필요한가요? 김태희 권력을 지향한 요부 '장희빈'역할을 맡았는데.... 어떻게 왕을 사로 잡았는지 넘나 수긍이가는 미모 백제 무령왕의 딸 수백향 역할을 맡은 서현진 분명 백제 사람인데 미실이 느껴진다...! 한효주에게 연기대상을 가져다준 동이! 액받이 무녀에서 중전까지! 고생 많이 했던 한가인 연기력 논란이 있었던 <화정>의 정명공주 이연희 얼굴만큼은 아무 논란이 없을것 같네요.. 비쥬얼 백점! 한석규 이제훈 김유정까지 출연한 드라마 <비밀의 문>에서 혜경궁 홍씨 역할을 맡은 박은빈 드라마가 크게 흥하지 못해 박은빈이 누군지 잘 모를것 같은 사람이 더 많을것 같네요ㅠㅠ... 조선시대 배경인 드라마 <구가의 서>에서 시대에 맞지않는 앞머리 스타일링을 선보여 작게 논란이 되었던 수지 김소은은 천추태후, 마의, 밤을 걷는 선비 세번의 사극에 출연했어요! + 울지않고 예쁜 김소은 황진이 역할로 그해 KBS 연기대상을 받기도 했던 하지원 개인적으로는 하지원의 인생연기 작품이 아니었나 싶어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