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tollblog
5,000+ Views

팩트올 사칭 네이버 카페 조심하세요

View

‘암을 만난 사람들’이란 인터넷 카페를 운영하는 블로거가 광고없는 언론 팩트올을 사칭하고 있어 독자들의 주의를 요합니다. 
네이버에 개설된 이 카페 운영자는 ‘이그라’ 라는 닉네임을 쓰는 사람입니다. 이 운영자는 자신에 대해 “고려대학교 법무대학원 총학생회 소통부회장이며, 의료법 석사이자 국내 1호 양한방 및 의료관광실무 경험, 최연소 안암의료법학회 이사, 한국의료법학회 정회원, 의료법전공 의학전문기자 이◯◯”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 운영자는 2017년 5월 28일 올린 글에서, 자신이 ‘암을 만난 사람들’이란 비영리민간단체 모임을 시작했다면서 ▲암 환우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일자리를 창출하고 ▲병원과 제약사간의 불법 리베이트 및 비인증 민간식품 감시와 피해 방지, 의료사고에 대응하는 것을 우선 목적으로 삼겠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카페 운영자는 자신에 대해 “신문사를 갖고 있으며, 이 신문사는 법무법인 동헌의 전문위원과 사법고시 51기를 모셔온 신문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동헌의 전문위원 누구를 모셔왔는지, 사법고시 51기 출신의 누구를 무슨 직책으로 모셔왔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내용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운영자는 이 카페에 팩트올이 2016년 8월 10일 보도한 <노바티스 돈 180억 받아 리베이트 뿌리고… 90억 챙긴 ‘기레기 언론사’ 5곳> 기사를 무단 링크한 뒤 “이 기사는 제가 처음으로 불법 리베이트를 잡아낸 기사입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이 기사는 정부합동 의약품 리베이트 수사단이 발표한 수사내용을 토대로, 팩트올이 추가 취재해 보도한 것입니다. 이 카페 운영자가 주장하는 것처럼 이◯◯ 기자가 처음 잡아낸 기사가 아닙니다.
운영자는 카페에 올린 글 끝부분에 “시작은 미약하는 그 끝은 창대할 것입니다”라는 성경 구절을 인용하면서 또 다시 팩트올의 <노바티스 돈 180억 받아 리베이트 뿌리고…> 기사를 링크해 독자들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기자들이 만든 첫 비영리언론으로, 정직한 기자들의 ‘전국 네트워크’를 추진하고 있다”는 광고없는 언론 팩트올의 홍보문구를 무단 도용했습니다. 그러나 이 카페와 팩트올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이 카페 운영자는 또 “학교 선배들을 통해서 우선 비급여 항암제의 급여 통과와 법률적 제도의 지원을 받기로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팩트올은 어느 누구에게도 ‘비급여 항암제의 급여 통과와 법률적 제도의 지원’을 요청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팩트올은 해당 카페 운영자에게 연락을 취해, 관련 글의 수정 또는 삭제를 요청하고, 응하지 않을 경우엔 법적 도움을 받을 계획입니다. 그러나 이 카페 게시물로 인해 뜻밖의 피해를 입는 독자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 우선 황급하게 사실관계를 밝힙니다. 
팩트올은 ‘암을 만난 사람들-Cancer Friends Stars’라는 이름의 네이버 카페 운영자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본인이 기자라고 주장하는 이◯◯씨와도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팩트올 기자 중에서 ‘이그라’라고 닉네임을 밝힌 운영자나, 기자라고 주장하는 이◯◯씨를 아는 사람은 한 명도 없습니다.
아울러 ‘암을 만난 사람들’이라는 인터넷 카페 운영자 ‘이그라’와, 기자라고 주장하는 이◯◯씨가 벌이는 모든 행위 역시 팩트올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팩트올은 기자들이 만든 첫 비영리언론으로, 상업광고를 받지 않습니다. 정직한 기자들의 ‘전국 네트워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 전국에서 발생중인 연속 강도 사건 근황
얼마 전 일본에서 잘나가는 초밥 가게를 하다가 은퇴한 90대 노인 가구의 집에 4인조 무장강도가 침입, 혼자 있던 주인을 사망에 이르게 한 뒤 귀중품을 훔쳐 달아남. 단순 강도살인 사건으로 범인을 추적하는 도중 범행수법 및 증거가 유사한 사건이 일본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거나 발생했다는 사실이 수사망을 통해 알려짐 사건들의 증거가 너무 명백해 초짜들의 범행이라는 의견이 많았고 실제로 범행 이후 범인들은 대부분 검거되었는데, 이들의 휴대전화를 확인한 결과 텔레그램 메신저를 이용한 일당 50~100만엔의 "어둠의 알바 모집" 을 통해 모집된 꼬리들. 실제 주동자는 텔레그램을 통해 알바를 모집하거나 특정 지역, 특정 가구, 특정 상점을 털라고 지시했는데 주동자들은 "루피" / "상디" / "조로" 등 원피스의 등장인물이나 바키 시리즈의 "한마 유지로" 오늘부터 우리는!! 의 "미츠하시" 등의 닉네임을 사용하고 있다고 함, 일본 전국에서 수십건의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음에도 텔레그램 측에서 주동자의 개인정보 역시 보호해주는 바람에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모양으로 검거된 범인들에 의하면 원래 보이스피싱을 목적으로 하던 집단들이 최근들어 잘 걸리지도 않고 수고에 비해 벌이가 적다보니 아얘 직접 귀금속이나 현금을 훔치는 쪽으로 사람들을 모집하고 있다고 말함 도탁스 음바페입니다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