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esaying
1,000+ Views

부자가 되기 위해 버려야 할 자세

< 부자가 되기 위해 버려야 할 자세 >
1. 책임을 타인에게 넘긴다.
세상 모든 바보들은 남 탓만 한다.
재테크 실패자도 마찬가지이다.
재테크 실패자는 자신의 잘못이나
부족함을 인정하는 대신에 남 탓으로 돌린다.
그놈의 증권사 직원 때문에 손해 봤어"
그놈의 부동산 중개업자의 꼬임에 빠져서 손해 봤어"
투기꾼 때문에 집값이 올라" 라고 남 탓한다.
이런 실패자들은 정작 중요한 자신의 판단력을
개선하려 노력하기 보다는 남 탓으로만 돌리기에
향후에도 똑같은 실패를 반복할 가능성이 높다.


2. 말만 한다.
100가지 아이디어보다
1가지 제대로 실천하는 게 중요하다.
대개 재테크 실패자들은
머리로만 알고 실천 하지 않는다.
말로는 부자 되겠다고 한다.
그러나 주말에 부동산을 보러 다니거나
경매를 실제 해보거나 하지 않는다.
재테크 책 읽는 대신에 드라마에 빠진다.
아침 늦게 일어나고 게으르면서도
입만으로는 부자 될 것이라고 한다.
입만 동동거려서 부자 될 것 같으면
이 세상에 부자 되지 못할 사람이 어디 있겠나?
부자란 남다른 사람이다.
부자 되려면 지금부터 당장 실천하자!
3. 정확한 목표가 없다.
재테크 실패자는 그냥
부자가 되고 싶다고 말만 한다.
몇 년 안에 얼마를 벌겠다는,
금년에 얼마를 벌겠다는 구체적인 목표가 없다.
또 부자 되기 위해서 구체적으로
어떠한 노력을 한다는 장단기적인 실천계획도 없다.
그냥 인생의 강물에 떠다니며 흘러가도록
물결에 내 맡기며 부자가 되기를 바랄 뿐이다.
목표가 없는 사람은
초점이 없기에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4. 쉬운 길, 편안한길만 찾는다.
당신이 남보다 특별한 재능이 있는가?
당신이 남보다 대단히 머리가 좋은가?
평범한 당신이 부자 되려면
남보다 부지런하고 절약해야 하는 게 기본이다.
어려움 없이 성취되는 것은 하나도 없다.
남들처럼 입을 것 다 입고 먹을 것 다 먹고
놀 것 다 놀고 그러고 나서
평범한 당신이 부자가 되겠다고
생각한다면 대단한 착각이다.


5. 협력자가 없다.
다른 사람들과 협조하며
성공의 길을 간다면
쉽고도 빠르게 갈 수 있다.
정보는 인간관계를 통해서 전달된다.
당신에게 몇 년간 좋은 정보가 없다는 것은
당신의 인간관계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당신을 부자로 만들어 주는 것은 바로 사람이다.
사람에 투자하라!
최고의 수익률은 주식도 부동산도 아니다.
바로 사람(협력자)이다.

6. 작은 돈을 소홀히 한다.
푼돈 아껴서 뭐해?
이렇게 말하는 사람은 부자 되기 틀렸다.
거대한 배가 침몰하는 것도 작은 구멍 때문이다.
자투리 돈을 관리하지 못하는 사람은
큰 돈도 관리하지 못한다.
작은 돈을 잘 관리하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큰 돈은 잘 운용할 수 있단 말인가?


7. 너무 빨리 단념한다.
미국의 한 통계에 따르면
투자의 처음 10년간은
돈을 벌지 못한다는 보고서가 있다.
투자도 연습하고 연마해야 잘하는 것이다.
처음부터 잘한다면 그게 이상한 것 아닌가?
처음엔 10단위 투자해서 한 단위를 얻는다.
나중에 1단위투자하고 10단위를 얻을 수 있다.
절대 포기하지 마라.
그동안 투자로 날린 돈이 헛된 돈이 아니다.
수업료 를 내고 배운 것이다.
성공하는 비결은 어떠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절망하지 않는데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CCTV 공개 못해준다 할때 대처법
사고가 나면 증거자료를 확보 해야함. 요새 CCTV가 여기저기 깔려있고, 경찰에서 교통관제하는 CCTV가 있겠지? 운전자들이 경찰에게 그걸 달라고 함. 근데 경찰은 거의 대부분 안 준다고 함. 사유? 개인정보 보호 때문에 그렇다고 함. CCTV에 다른 사람도 찍혀있기 때문에 초상권 및 기타권리가 침해된다고… 달라고 해도 무조건 아 ㄴ되다고만 말하고 안 줌. 무조건 안 될까? 거짓말. “정보공개청구”라는 제도가 있음. 공공기관이 접수, 생산한 정보중 국민이 청구하면 기관은 원칙적으로 정보를 내줘야 함. 예외사유는 국가안보등 뭐 거창한 사유가 있고. 개인정보가 침해되면 안 된다의 사유가 있음. 정보공개포털 http://www.open.go.kr/ 에서 신청하면 됨. 자. 그럼 이 제도를 언급하고, 자료 좀 주세요.. 하면 경찰이 줄까? 아니요. 정보공개법 “제 9조(비공개 대상 정보) 1. 공공기관이 보유, 관리하는 정보는 공개 대상이 된다. 다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 해당하는 정보는 공개하지 아니할 수 있다. 6호 6. 해당 정보에 포함되어 있는 성명,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에 관한 사랑으로서 공개될 경우 사생활의 비밀 또는 자유를 침해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정보” 를 피하기 위해 모자이크를 하게 되면,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이 든다고 경찰이 말함. 역시 거짓말. 한문철 변호사에게 의뢰하는 사람들은 시청, 검찰등에서 정보공개청구해서 받아냈다고 함. 모자이크를 하는게 어렵지 않다고 함. 시청에서 중요한 부분 (사건 현장) 빼고 전부 모자이크 처리해서 공개해줬는데. 무료하고 하더라고. 프로그램을 쓰는게 어려웠는지. 종이를 붙여(…) 놓고 현장만 나오게 해서 줬다는 경우도 있다는데. 뭐 어차피 증거능력은 문제 없을테고… 그리고 관청에서 그걸 못하면 업체에 맡기면 된데. 업체에 맡겨서 해도 1~5만원이면 된다고. 애초에 수십 수백은 그냥 거짓말… 요약 : 사고나면 CCTV랑 블랙박스 확보해야하는데, 시/구청이나 검찰에 정보공개청구하면 확보할 수 있다. 개인정보상 문제가 될만한 부분 모자이크 처리하고 달라고 하면 거부할 수 없음. 모자이크 하는 비용은 무료지만, 가끔 담당 공무원들이 무능해서 외주줘야하는 경우도 있음. 그렇더라도 실비는 1~5만원선. 모자이크 처리 해도 못주겠다고 비공개 통보하면. 정보공개 이의신청 -> 행정심판 -> 행정소송 순으로 가면 된다. 공무원이 뭐 안 된다고 하면 본인이 귀찮아, 잘 알지도 못하면서 되는 대로 말하는 경우가 매우 흔하다. 잘 알아보고 자기 권리 찾아야 한다. 다만 법은 그러한데 공무원들이 무지하고, 고집 피우면 공개가 늦어질 수 있음. 경찰 공무원이나 일반 공무원이나 정보공개 무지 싫어함. (생기는 거 없이 해줘야하는 일이니까) 그래도 제도를 잘 모르고, 일을 안 하려는 경향이 있을 수도 있는데, 그럴 땐 정보공개법 보고 계속 내놓으라고 요청해야 함. 안 줄수가 없음. 언젠가 쓸모가 있을지 모르는 꿀정보는 클립해둬야겠죠?! 이렇게 읽어보니까 공무원들 증말 ㅂㄷㅂ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