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anmammy
1,000+ Views

◆ 직장인 건강관리법 10가지(좋은글귀)

1. 수면
밤 11시~아침 7시가 황금의 수면시간이다. 
되도록 이 시간에 잠을 자도록 한다. 
적어도 5시간 이상 자는 게 좋다. 
휴일이라고 마냥 자는 건 안좋다. 
9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지 말라. 
2. 식습관
폭식과 과식은 대표적 성인병인 비만의 주범이다. 
하루 세 끼 규칙적으로 식사한다. 
잠들기 4시간 전에는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는다.
3. 아침식사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하루 3끼 중 아침식사를 가장 중요시했다. 
그래서 생일상도 아침에 받았다. 
아침을 거르면 공복감이 심해져 점심에 폭식을 하게 된다. 
4. 음주
술을 해독하는데 72시간이 걸린다. 
3일 간격으로 마시는 것이 좋다. 
접대가 많은 직업이라도 최소 하루는 걸러서 마셔라. 
5. 흡연
당장 끊을 수 없다면 양을 줄여나가라. 
6. 운동
일주일에 3회 이상 하는 것이 좋다. 
시간이 없다면 4층 이하 걸어 다니기나 
출.퇴근시 한 두 정거장 걷기를 하라. 
하루에 30분 정도만 땀이 날 정도로 걸어도 좋은 운동이 된다. 
7. 휴식
50분 정도 일한 후엔 휴식을 가진다. 
휴식 때는 간단한 스트레칭이 좋다. 
점심식사 후 5~10분 정도의 토막잠은 아주 좋은 휴식이 된다. 
토막잠은 30분이 넘지 않는 정도로 좋다. 
수면 대신 점심식사 후 회사 주변을 산책하는 것도 좋다. 
8. 휴일
일주일중 하루, 주 5일 근무가 아니라면 
토요일 반나절이라도 휴식을 취해라. 
해야 할 일이 아니라, 자신이 하고 싶은 일만 하면서 시간을 보내라. 
9. 건강검진
직장에서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검진을 꼭 받아야 한다. 
단 직장신체검사에서는 암에 대한 검사가 빠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40세가 넘은 직장인들은 1~2년에 한 번씩은 따로 암에 대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 
10.습관
식사든 수면이든 운동이든 모든 것은 습관이다. 
좋은 습관이 건강을 지켜준다.

- 인생좋은글 특별한 소식받기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노무현 대통령의 글쓰기 지침> 2003년 3월 중순, 대통령이 4월에 있을  국회 연설문을 준비할 사람을 찾았다. 노무현 대통령은 늘 ‘직접 쓸 사람’을 보자고 했다. 윤태영 연설비서관과 함께 관저로 올라갔다. “앞으로 자네와 연설문 작업을 해야 한다 이거지?  당신 고생 좀 하겠네.  연설문에 관한한 내가 좀 눈이 높거든.” 식사까지 하면서 2시간 가까이  ‘연설문을 어떻게 써야 하는가?’ 특강이 이어졌다. 밥이 입으로 넘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몰랐다. 열심히 받아쓰기를 했다. 이후에도 연설문 관련 회의 도중에  간간이 글쓰기에 관한 지침을 줬다. 다음은 그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1. 자네 글이 아닌 내 글을 써주게.  나만의 표현방식이 있네. 그걸 존중해주게. 그런 표현방식은 차차 알게 될 걸세. 2. 자신 없고 힘이 빠지는 말투는 싫네. ‘~ 같다’는 표현은 삼가 해주게. 3. ‘부족한 제가’와 같이 형식적이고  과도한 겸양도 예의가 아니네. 4. 굳이 다 말하려고 할 필요 없네.  경우에 따라서는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도 연설문이 될 수 있네. 5. 비유는 너무 많아도 좋지 않네. 6. 쉽고 친근하게 쓰게. 7. 글의 목적이 무엇인지 잘 생각해보고 쓰게.  설득인지, 설명인지, 반박인지, 감동인지 8. 연설문에는 ‘~등’이란 표현은 쓰지 말게.  연설의 힘을 떨어뜨리네. 9. 때로는 같은 말을 되풀이하는 것도 방법이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는 킹 목사의 연설처럼. 10. 짧고 간결하게 쓰게.  군더더기야말로 글쓰기의 최대 적이네. 11. 수식어는 최대한 줄이게.  진정성을 해칠 수 있네. 12. 기왕이면 스케일 크게 그리게. 13. 일반론은 싫네.  누구나 하는 얘기 말고 내 얘기를 하고 싶네. 14. 추켜세울 일이 있으면 아낌없이 추켜세우게.  돈 드는 거 아니네. 15. 문장은 자를 수 있으면  최대한 잘라서 단문으로 써주게. 탁탁 치고 가야 힘이 있네. 16. 접속사를 꼭 넣어야 된다고 생각하지 말게. 없어도 사람들은 전체 흐름으로 이해하네. 17. 통계 수치는 글을 신뢰를 높일 수 있네. 18. 상징적이고 압축적으로 머리에 콕 박히는 말을 찾아보게. 19. 글은 자연스러운 게 좋네. 인위적으로 고치려고 하지 말게. 20. 중언부언하는 것은 절대 용납 못하네. 21. 반복은 좋지만 중복은 안 되네. 22. 책임질 수 없는 말은 넣지 말게. 23. 중요한 것을 앞에 배치하게. 뒤는 잘 안 보네. 문단의 맨 앞에 명제를 던지고, 그 뒤에 설명하는 식으로 서술하는 것을 좋아하네. 24. 사례는 많이 들어도 상관없네. 25. 한 문장 안에서는  한 가지 사실만을 언급해주게. 헷갈리네. 26. 나열을 하는 것도 방법이네. ‘북핵 문제, 이라크 파병, 대선자금 수사…’ 나열만으로도 당시 상황의 어려움을 전달할 수 있지 않나? 27. 같은 메시지는 한 곳으로 몰아주게. 이곳저곳에 출몰하지 않도록 28. 백화점식 나열보다는 강조할 것은 강조하고 줄일 것은 과감히 줄여서 입체적으로 구성했으면 좋겠네. 29. 평소에 우리가 쓰는 말이 쓰는 것이 좋네. 영토 보다는 땅, 치하 보다는 칭찬이 낫지 않을까? 30. 글은 논리가 기본이네. 좋은 쓰려다가 논리가 틀어지면 아무 것도 안 되네. 31. 이전에 한 말들과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네. 32. 여러 가지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은 쓰지 말게. 모호한 것은 때로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지금 이 시대가 가는 방향과 맞지 않네. 33. 단 한 줄로 표현할 수 있는 주제가 생각나지 않으면, 그 글은 써서는 안 되는 글이네. 대통령은 생각나는 대로 얘기했지만, 이 얘기 속에 글쓰기의 모든 답이 들어있다. 지금 봐도 놀라울 따름이다. - 강원국 (라이팅 컨설턴트, 객원 필진) / 전 故김대중, 故노무현대통령 연설비서관
DAY 18_ 외국어 공부 챌린지 18일차
"Szia!" 오늘은 헝가리 인사로 카드를 엽니다. 눈이 펑펑 내렸던 요 며칠, 들뜬 마음을 담아 함께 외국어 공부를 시작해 볼까요? 참여하시는 분들은 매일 아침 10시, 오후 7시에 멘션을 통해 알림을 보낼 예정이니 꼭 빙글 알림을 켜 주세요. 외국어 공부 챌린지 2020년 2월 18일 _ DAY 18 방법 #1 매일 아침 업데이트 되는 외국어 공부 챌린지 카드에 오늘 한 공부 인증샷 또는 외국어 작문(ex: 영어 일기)을 댓글로 남긴다. 방법 #2 하고 싶은 말이 많아 댓글창이 부족하다면 댓글 대신 카드를 작성해서 #빙글챌린지 #영어공부 #중국어공부 등 각 외국어 공부 관심사에 발행한다. 참 쉽죠?🧐 매일 외국어로 일기를 써도 좋고, 정해진 숫자만큼 단어를 외워도 좋을 거예요. 또는 문제집을 풀거나, 그 날 배운 단어로 문장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은 인증이 될 수 있겠죠. 함께 달릴 제군들을 소환합니다. 준비 되셨나요? @juhyeon01101 @card2 @soph2514 @hyunbbon @whale125 @goodmorningman @Associate @aawuu486 @guseh1996 @rkdsoddl91 @punsu0610 미처 신청하지 못 한 빙글러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참여해 보세요! 댓글을 남겨 주시면 내일부터 함께 소환해 드리겠습니다. 거 늦게 신청했다 하더라도 함께 한다는 것이 중요한 것 아니겠습니까. 그럼 2020년 2월 18일, 빙글 외국어 공부 챌린지 18일차, 지금부터 인증샷을 남겨 주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