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TREE
5,000+ Views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도중 꾸벅꾸벅 졸다가 앉은 채로 목 운동"

박근혜(65) 전 대통령(오른쪽)과 유영하 변호사 /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세 번째 공판 도중 흐트러진 모습을 보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30일 동아일보는 박 전 대통령이 "재판이 길어지자 오후 8시부터 20분가량 꾸벅꾸벅 존 뒤 앉은 채로 목 운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박근혜 前대통령, 재판중 꾸벅꾸벅… 20분간 졸아 : 뉴스 : 동아닷컴

박 전 대통령은 40년 지기인 최순실 씨를 계속 못 본 체하고 있다. 이날 역시 박 전 대통령은 최 씨에게 고개도 돌리지 않고 눈길 한 번 주지 않았다고 알려졌다.

방청석에 앉아있던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공판을 마치고 나오자 "진실이 승리한다는 걸 보여달라"고 응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지자들을 향해 환하게 웃으며 묵례했다.

박근혜 재판 12시간 '마라톤 심리'…끝나고 지지자에 인사(종합)

매체에 따르면 법원은 재판 방송 중계를 할지 검토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국민 관심이 큰 까닭이다.

이날 재판에서는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주 전 대표가 "피고인 박근혜 씨"라고 말하자 박 전 대통령은 그를 잠시 쳐다봤다. 재판부는 특검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 발언에 대해 "정신 나간 주장"이라고 한 주 전 대표의 진술을 확인했다.



▶위키트리 베스트 클릭 기사 보러가기
'스트리트 댄서 출신' 모모가 선보인 차원이 다른 안무 영상
강원 학생들...탈의실 없어 화장실에서 옷 갈아입는다
MB정부서 특수채 380조 발행…4대강 등 자금조달
▶위키트리 카카오 플러스친구 추가 GO!
9 Comments
Suggested
Recent
역시 닭이네 ㅋㅋ 저 사항에서도 저런모습 닭다워
잠이 오는구나 헐 대단허다
원래 억울한 사람이 잠못자고 범죄자는 맘편히 잔다더라.
참나 잠이 오다니 아무생각이 없는건가?? 우주의 기운을 받는중인가???
자기 재판하는데 잠이 올까? 마음이 아주 편한가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벽에 돌진한 벤츠, 운전석엔 개 밖에 없었다
9월 초, 캘리포니아주 앱토스에 사는 블랙 씨는 벤츠 S클래스 한 대가 자신의 집 앞으로 후진하고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블랙 씨는 차가 왜 자신의 집 앞에 주차하는 것인지 궁금해하며 지켜보다가, 차가 멈추지 않고 계속 후진하며 다가오자 놀라 소리를 질렀습니다. "어어어? 멈춰요!" 후진하던 차는 그대로 블랙 씨의 담벼락을 들이받았고, 그의 집 담벼락은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화가 난 블랙 씨가 집 밖으로 나와 벤츠 운전석을 들여다본 순간, 그는 당황스러워 한동안 말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벤츠 운전석에는 해맑은 표정의 댕댕이 한 마리가 헥헥거리며 그를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가 유리창 안을 들여다보자, 개의 목 끈이 기어에 엉켜있었습니다. 개가 보호자를 기다리며 이리저리 움직이던 중 기어의 위치가 중립으로 바뀐 것으로 보였습니다. 중립으로 바뀐 차는 경사면을 따라 그대로 굴러내려가며 블랙 씨의 담벼락을 들이받은 것이죠. 자칫하면 차 안에 있던 개는 물론이고, 무심코 지나가던 행인이나 가만히 서 있던 어린아이가 다칠 가능성도 있었습니다. 블랙 씨는 차 안에 방치된 개와 사고 현장을 사진으로 지역 언론사에 제보했고, 지역 언론사는 해당 사진을 보도하며 말했습니다. "아무도 다치진 않았지만, 차 안에 개 좀 혼자 두고 가지 마세요. 좋은 생각이 아니에요." 그의 말대로, 몇몇 주에서는 차 안에 개를 방치하는 건 불법에 해당할 만큼 매우 위험한 행위입니다. 차 안의 온도는 빠르게 뜨거워지기 때문에 따뜻한 날씨에도 금방 뜨거워져 열사병을 유발하거나, 아기나 강아지가 질식사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호주에서는 차 안에 개를 1분만 방치해도 죽을 가능성이 있다며 사람들에게 차 안에 반려동물을 잠시라도 두고 내리지 말자는 캠페인을 펼치기도 했죠. 아무도 다치지 않았기에 웃으며 농담으로 넘어갈 수도 있는 사소한 에피소드로 끝났지만, 차 안에 반려동물을 내릴 경우 끔찍한 사고가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겠습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이야기!
현재 일본 열도에 퍼져있는 돼지 열병의 원인
현재 일본에 돌고있는 돼지 열병은 작년 9월에 시작 됐음. 그걸 1년이 지나도록 막지 못한 거임. 결과 10만이 넘는 돼지들이 살처분 당했고, 앞으로 그 이상이 당할 예정. 왜 이런 병크를 저질렀는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많은데, 먼저 검역 기준이 중구난방이라는 것. 농장이 크건 작건 같은 기준으로 검사하고 방역해야 하는데, 일본은 국제 기준을 지키지 않고 자신들만의 규격에 따라서 대응했음. 지들딴에는 '소잡을 칼로 닭잡지 않는다!' 라는 명분인데, 결과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되었지.... 아니, 포크래인 가져와서 살처분한 돼지 매립하는 중..... 일을 키웠지. 두 번째로 각 농장이나 지자체에서 눈가리고 아웅. 발병을 했으면 확 까버린다음에 이동을 제한하고 감염원을 확실하게 발본색원해야 하는데, 여기서 일본 특유의 '체면'이 작용했음. '우리 농장에서, 우리 동네에서, 우리 시에서, 우리 현에서 이러한 참사가 시작되었다고 밝혀지면 안된다!' 이와 같은 지역 사회의 '유도리'도. 말하자면.. 더러운 것은 덮어버린다는 사고방식이 작동했음. 결과 쉬쉬하다가 초기 진화를 못했고. 질병이 수도권 까지로 퍼져나가게 만들었지. 심지어 일본 정부에서도 이정도 사태가 되었으면 백신 접종을 통해서 추가 확산을 막아야 하는데, '청정국 지위를 잃는 것이 부담되어서' 라는 본말전도 적인 이유를 들어서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음. 즉, 단순히 촌부나 서로 유착하고 있는 지역 이해관계가 일을 크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잘못된 국가 정책. 거기에 제대로된 판단을 하지 못하는 관계 당국이 이와 같은 참사를 만들어 내고 있음. 태풍 피해 복구에도 미적거리는 것도 그렇고 축산 방역도 그렇고 예전의 철두철미한 일본이 아님. 우리는 이런 실수를 따라하지 말자는 취지에서 올림 [출처 - 루리웹]
1
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