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roseoul
10,000+ Views

[메트로]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에서 '그때 그 시절'로 시간 여행하세요!

1960~70년대 달동네 모습 완벽 재현…

천원으로 즐기는 감성박물관


애니메이션 '검정고무신'은 가난했지만 행복했던 1960~70년을 배경으로 주인공 기영이의 성장 이야기를 그린다. 어려운 시절 이웃간의 끈끈한 정이 있어서 아름다웠던 때를 유쾌하게 담아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작품이다. 하지만, 라이터대신 성냥을 사용하고, 채변봉투를 갖고 학교에 등교하는 아이들, 부엌에서 손에 집히는대로 물건을 들고 나가 엿으로 바꿔먹는 아이들의 모습은 만화 속에서만 볼 수 있지, 현실에서는 상상할 수 없다. 하지만 엄마아빠 세대에게는 추억을 안겨주고, 아이들에게는 그저 신기하기만한 저 애니메이션을 직접 체험하고 눈으로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지하철 1호선 동인천역에서 하차, 도보로 10분 거리에 위치한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이다.

▲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전경/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은 인천 동구청에서 건립하고 운영하는 공립박물관으로 2005년 10월 25일에 문을 열었다. 우리나라의 1960~70년대 달동네 서민의 생활상을 테마로 한 체험 중심의 근현대생활사 박물관이다. 기성세대에게는 향수를, 현세대에게는 기성세대를 이해할 수 있는 교육의 장이기도 하다. 이 박물관은 근현대 유물의 수집·보존·연구전시라는 박물관의 기본기능을 갖추고 있음은 물론, 시민의 다양한 교육과 문화체험의 기회를 마련·제공하고 있다.

▲ 1960년대 말 수도국산 달동네 모습(사진작가 이광환)/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그런데 왜 하필 수도국산에 달동네박물관이 생겼을까. 원래 수도국산(과거 송림산) 일대는 바다가 땅으로 매립돼 공장이 지어지고 사람들이 몰려들기 전에는 자그마한 언덕에 지나지 않았다. 일제강점기 한국인들은 일본인에게 상권을 박탈당했고, 중국인에게는 일자리를 잃어다. 이후 인천 동구 송현동, 송림동과 같은 신설 마을로 찾아들게 됐다. 때문에 자연스럽게 비탈진 소나무숲은 가난한 사람들의 보금자리로 변모했다. 거기에 한국전쟁(6.25)으로 고향을 잃은 피난민들이 대거 몰려들면서 1960-70년대에는 산업화와 함께 전라, 충청지역 사람들이 일자리를 찾아 도시로 모여들었다.산꼭대기까지 점차 작은 집들이 들어차면서 마침내 18만1500㎡(5만5000여평) 규모의 수도국산 비탈에 3000여 가구가 모둠살이를 하게 됐다. 그렇게 인천의 달동네 역사는 시작됐다.

▲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전시실 내부 상가구역 입구/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먼저, 박물관의 상설전시실을 들어가면 70년대 동인천 거리를 둘러볼 수 있다. 실제로 70년대에 존재했던 미담다방, 우리사진관 등을 만날 수 있다. 수도국산의 4계절을 알아볼 수 있는 생활사 유물 등도 있다. 전시된 소품들을 눈으로 즐기며 70년대 엄마아빠의 생활사를 느낀 후 달동네 마을로 이동한다. 달동네 마을이 재현된 상설전시실은 1971년 11월 어느날, 인천의 수도국산을 재현한 곳이다. 20분에 한번씩 낮에서 밤으로 변화하면서 시간체험이 가능하다. 전시실 내부 곳곳에는 체험코너가 마련돼있다. 물지게 체험과 옛날 교복 입어보기 체험존이 있어 전시를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우리나라의 잊혀져가는 옛 생활습관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전시실의 마네킹 중에는 달동네에서 실존했던 인물들을 찾아볼 수 있어 흥미를 더한다. 이곳 상설전시실의 주요 전시물들은 옛 향수를 자극하는 생활용품들로 가득하다.
▲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대지이발관 실내 모습/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달동네 입구로 들어서면 구멍가게, 이발소, 솜틀집 같은 작은 가게가 재현되어 있고 가파른 위치상 집집마다 설치될 수 없었던 수도나 변소가 공동으로 설치된 여럿이 생활하는 공동생활구역을 찾을 수 있다. 부업을 하거나 작은 방에서 식사를 하는 등 달동네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가옥들도 인상적이다. 달동네박물관을 관람하다보면 그때 당시 공동체 미덕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40~50대는 자녀에게 자신이 몸소 경험한 과거를 들려주기도 하고, 어린 자녀들은 어려운 시절 부지런히 생활하며 성장한 부모들의 이야기를 새기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
▲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전시실 내부 공동수도를 재현한 모습/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박물관은 방학마다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신나는 방학 박물관 나들이'를 운영 중이며 개학 중에는 초등학교, 중학교 단체 위주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지역 아동들을 초청하는 '꿈이 자라는 교실' 교육과 청소년 초청의 '꿈을 키우는 박물관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홈페이지를 통해 박물관의 자세한 교육 내용과 일정을 미리 알아 볼 수 있다. 2015년에는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어린이를 위한 달동네놀이체험관을 신설했다. 주요 체험물로는 선생님과 함께 연탄만들기, 달고나만들기, 영상으로 만나는 뻥튀기 아저씨, 수레목마타기, 모래놀이 등을 즐길 수 있다. 체험관 도입부에서 낮과 밤이 바뀌며 불빛이 반짝이는 달동네의 모습을 배경으로 사진 한 장 찍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특히 수도국산의 역사가 궁금하다면 영상으로 재미있게 풀어만든 거꾸로 가는 시간표 코너를 자세히 보는 것을 추천한다. 놀라운 점은 이렇게 재미있는 관람을 일반인은 1000원에 즐길 수 있다는 것. 어린이(5~12세)는 500원, 청소년(13~18세)과 군경은 700원에 관람할 수 있다. 단체관람(20인 이상)은 50% 할인이 적용된다. 자세한 사항은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수도국산 달동네놀이체험관 개관식에서 아이들이 체험놀이를 하고 있다. /수도국산 달동네박물관
▲ 달동네 놀이체험관 개관식에서 아이들이 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수도국산 놀이체험관
메트로미디어=신원선 기자

기사출처= https://goo.gl/pk4LTw
메트로는 독자와 네티즌의 언론입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달동네 참 정겨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예금과 적금, 무엇이 더 나을까?
※ 이자가 많은 예금 vs. 이자가 적은 적금 | 예금과 적금 | 예금은 목돈을 일정 기간 넣어두고 이자를 받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1,000만 원을 한꺼번 에 넣어두고 1년 후에 찾으면 예금이다.  적금은 매월 일정한 금액을 저금해서 일정한 기간이 흐른 후에 목돈으로 찾는 상품을 말한다.  가령 매월 10만 원씩 저금한 후, 1년 뒤에 원금 120만 원과 이자를 받는 상품이 있다면 적금이다. 우리는 예금이나 적금을 이용할 때 ‘~%의 이자를 준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  여기서 ‘~%의 이자’는 정확히는 ‘연 ~%’의 의미다.  예를 들어 1,000만 원을 연 2%의 이자를 주는 예금에 가입했다면 1년 동안 1,000만 원을 넣어 둔 대가로 은행에서원금 1,000만 원의 2%에 해당하는 20만 원의 이자를 지급한다.  그렇다면 1년이 아닌 6개월만 넣어두면 이자는 어떻게 될까?  1년간 넣어뒀을 때의 절반인 10만 원의 이자를 받는다.  같은 조건으로 1개월만 맡기면 이자는 1년간 받는 이자 20만 원의 1/12인 16,666원을 받게 된다.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나 보험사 등 금융회사들은 돈을 맡기면 1년을 맡기는 것을 기준으로 해서 이자율을 표시하되, 1년 이하일 경우에는 돈을 넣어둔 기간을 계산해서 그 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이자만을 지급한다. 이런 원리를 이해했다면 예금과 적금의 이자율 차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연 2%의 이자를 주는 적금에 매월 100만 원씩 불입한다면, 원금은 1년간 1,200만 원이 된다.  하지만 매월 불입하는 100만 원은 통장에 넣어둔 기간에 따라 이자액이 각각 달라진다.  첫 달에 넣어둔 100만 원은 1년간 통장에 있게 되니까 연 2%에 해당하는 2만 원을 받는다.  하지만 그 다음달에 들어가는 100만 원은 1년이 아닌 11개월만 있게 되니까 1년 기준으로 1개월 동안의 이자를 빼고 준다.  즉, 100만 원에 대한 1년 이자 2만 원에서 1달 이자인 1,643원(30일 기준)을 빼고 18,357원만 이자로 받는다.  이후에 넣은 돈들도 마찬가지 방법으로 1년을 못 채운 만큼의 이자를 기간별로 빼고 받는다. 이런 식으로 1년간 적금에 불입하면 원금 1,200만 원에 대해 받는 실제 이자의 합계는 13만 원이 되고,  이는 원금 대비 1.08% 정도여서 겉으로 표시된 이자율 2%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따라서 적금의 이자율이 2%라고 해서 실제로 내가 받는 이자가 원금의 2%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1년간 목돈 1,000만 원을 예금에 넣어두고 적금도 매월 100만 원씩 붓고 싶다면, 아래의 은행 중 어디가 유리할지 따져보자. (이자소득세 15.4%는 무시한다.)   1. Olive은행 : 예금금리 2%, 적금금리 3%  2. Jin은행 : 예금금리 3%, 적금금리 2% 둘 중 어느 은행을 찾아가는 게 유리할까?  정답은 Jin은행이다. 언뜻 보면 Olive은행의 적금금리가 Jin은행보다 높은 데다 적금의 경우 원금이 1,200만 원(100만 원 × 12개월)이고, 예금은 1,000만 원이기 때문에 Olive은행이 조금 더 유리해 보인다.  하지만 앞서 설명한 대로 실제 받는 이자금액은 이자율이 같을 경우, 적금이 예금이 비해 절반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예금금리를 더 주는 Jin은행이 돈을 불리는 데 더 큰 도움이 된다. A) Olive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39만 5,000원       예금이자 200,000원 + 적금이자 195,000원 = 395,000원 B) Jin은행에 맡겼을 경우 이자 총액 : 43만 원      예금이자 300,000원 + 적금이자 130,000원 = 430,000원
코로나19 여파로 운영이 중지된 곳은 어딜까?
Editor Comment 코로나19 여파가 세계 전역에 퍼지며 인명 피해는 물론 많은 글로벌 매장은 휴업을 결정하고, 다양한 전시 행사는 취소 소식을 알리고 있는 현재, 헛걸음 방지를 위해 각종 휴업 소식을 한 데 모아봤다. " 국내? " 코로나19에 따른 발 빠른 대처로 외신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는 한국은 사실상 많은 관광명소나, 브랜드 매장에는 폐쇄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신 체계적인 방역 시스템과 검사 절차로 개인과 기업들에게 자체 격리와 자가격리를 권장하고 있으며, 국가에서 직접적으로 통솔할 수 있는 공공기관에만 한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태. 이에 따라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2주일 더 밀려났다. 원래 국내 학교 개학일은 3월 2일이지만, 코로나19 지역 감염 속도가 늘어나면서 3차에 걸친 개학 연기가 이뤄진 것. 이로써 국내 학생들의 개학은 4월 6일로 발표됐다. 그런 가운데 바로 어제부터국내 애플 매장이 문을 닫았다. 글로벌 기업이자, 브랜드 매장이 문을 닫은 건 사실상 국내에서는 이례적인 일이었다.뿐만 아니다. 최대 규모로 예정이었던 디뮤지엄, 2020년 첫 전시<SOUNDMUSEUM: 너의 감정과 기억>이 잠정 연기됐으며, 전주국제 영화제, 벚꽃 축제 등 수많은 인파를 모으던 국내 행사가 줄줄이 취소 소식을 알렸다. " 국외? " 멧 갈라 2020 매년 5월마다 진행됐던 미국 최대의 패션 행사이자 기금 모금 행사인 멧 갈라(Met Gala). 패션 업계 관계자는 물론 구찌, 마르지엘라, 루이비통 등 다양한 하우스 브랜드가 참여하고 레이디 가가, 리한나, 해리 스타일스, 아리아나 그란데 등 많은 글로벌 셀럽들이 선보이는 개성 강한 룩으로 큰 이슈를 낳았던 이 행사가 올해는 무기한 연기될 전망이다. 호스트이자 개최자의 큰 지분을 차지한 보그 편집장 안나 윈투어에 따르면 “개막식에 관한 메트로폴리탄의 결정으로 박물관 자체가 일시적으로 폐쇄되며, 50명 이상 인원의 밀집을 지양하는 등 미국 질병관리본부(CDC)의 방침에 따라 행사 연기를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는 잠정 연기이자 사실상 취소 소식을 알린 것과 같은 격. 멧 갈라가 취소된 건 9/11 테러와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암살 사건 이후 19년 만에 이뤄지는 중대한 결정이기에 많은 이들의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유럽 축구 시즌 중단 매일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늘어나고 있는 유럽은 영국 프리미어리그, 이탈리아 세리에 A,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스 리그앙까지 모든 국가의 시즌 전체가 올 스톱됐다. 바이러스 전파 초기, 일시적인 대안으로 무관중 경기를 고려했지만, 감독과 몇몇 선수들의 코로나19 감염에 따라 결국 리그 중단이 결정됐다. 우선 4월 초 리그 재개를 목표로 삼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더 늦춰질 가능성이 농후한 상태다. 현재 각 팀이 9~10개씩의 경기를 남겨둔 상태로 사실상 결승에 다가가고 있는 시즌이 중단되자 이에 수반되는 수많은 문제들이 연이어 터지고 있다. 우선적인 문제는 지금까지 이어온 각 팀의 성과. 대표적인 예로 리버풀은 두 경기만 이기면 우승 가능성이 높았고,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위한 4위 경쟁에는 첼시와 아스널 등 쟁쟁한 팀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었다는 점이다. 잠정 연기됨에 따라 이 승패 처리 여부부터 가장 큰 골칫덩이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올여름 열릴 예정이던 '유로 2020'까지 여파가 번져 올해 12월 연기 혹은 길면 내년 여름으로까지 연기될 가능성이 재기되고 있는 현실. 루브르 박물관과 파리 관광 명소 파리 최대 박물관 루브르도 오는 3월부터 잠정 휴식기에 들어갔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된 후 우려를 표명한 경영진과 직원들의 투표 절차를 통해 거의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 정부 방침에 따라 애당초 13일까지의 경과를 지켜보고 추후 결정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 박물관 측은 3월 동안 티켓을 구매한 이들의 티켓 환불 처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운영되던 야외 정원 뛸르히 가든도 추구 공지가 있을 때까지 잠정 중단된다고.뿐만 아니다. 바로 어제, 프랑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100명 이상의 사람을 모으는 금지령을 발표, 이에 따라 더 많은 파리 박물관과 관광명소가 문을 닫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는 파리 에펠탑, 오르세 박물관, 퐁피두 센터 등. 더 이상 방문객을 받지 않기로 결정한 파리 관광지 목록은 아래와 같다. - Musée d’Orsay - musée Rodin - Exposition Christian Louboutin au Palais de la Porte Dorée - Cité des Sciences et le Palais de la Découverte - Centre Pompidou - Musée de l’Orangerie - Musée des Arts Décoratifs - L’Atelier des Lumières restreint les entrées - L’Institut du Monde Arabe - BNF - Château de Versailles - Tour Eiffel - Musée du Quai Branly - Musée des Arts Décoratifs - Fondation Cartier - Musée Picasso 슈프림 미국 뉴욕, 브루클린, 샌프란시스코, LA와 유럽 런던, 파리, 그리고 아시아에서는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 매장을 보유한 슈프림. 이들도 일본 매장을 제외한 모든 지점의 문을 닫기에 이르렀다. 고객과 직원의 건강과 안정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이로써 구매는 오로지 일본 매장과 온라인 스토어(supremenewyork.com)에서만 가능하다고. 나이키 & 컨버스 3월 15일부로 나이키와 컨버스 매장도 이용할 수 없게 됐다. 열흘 후인 3월 27일까지다. 매장 폐쇄가 시작된 근원지는 캐나다, 뉴빌랜드, 호주, 서유럽 등. 일본과 중국 한국 및 대부분의 아시아 매장은 여전히 개방된 상태로, 감염자 추이에 따라 사실상 잠복기에 들어갔다고 판단되어 임시 휴업 우선순위에서 제외된 듯하다. 나이키에 따르면 매장 직원들의 수입은 그대로 유급으로 진행된다고.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친절한 랭킹씨] ‘조커’부터 ‘스타워즈’까지…부품수가 어마어마한 레고들
집집마다 한두 개는 꼭 있을 법한 장난감, 하면 ‘레고’를 떠올리는 분들 많을 텐데요. 조립 과정 자체를 즐기거나, 다 만든 걸 보니 심히 좋다거나, 자녀 창의력 발달에 도움 된다며 샀다가 본인이 재미에 눈을 떠버렸다거나 등등… 레고를 즐기는 이유와 방법은 다양한데요. 그래서 초보자는 물론 ‘한 레고’ 한다는 이들 모두를 위해 모아봤습니다. ‘어디까지 조립해봤니?’ 부품수가 어마어마한 것들만 말이지요. 친절한 랭킹씨가 판매 중이거나 판매된 적 있는 것들 기준, 부품수로 본 레고 제품 순위를 20위부터 소개합니다. ※ 자료 출처: 레고코리아 영화와 슈퍼카, 실제 건축물 등 다양한 소재의 제품이 20위부터 11위 안에 분포했는데요. 부품수는 3천~4천 개 초반까지로, 출시가격은 스타워즈 데스스타가 69만 9,900원으로 가장 비쌌습니다. 톱 10으로 들어가 볼까요? 10위 안에는 영화 속 공간을 재구성한 제품들이 더 많이 띄었습니다. <스타워즈>에서 한 솔로가 탔던 4위 밀레니엄 팔콘은, 그 스케일과 정교함으로 2007년 출시 당시 레고와 스타워즈 마니아 모두를 열광케 한 바 있는데요. 중고가가 한때 수백만 원을 넘기도 했지요. 그렇다면 톱3는…? 2017년 출시돼 ‘20분 완판’ 기록을 세웠던 타지마할이 3위. 해당 시리즈의 열혈팬이라면 지름신을 막기 쉽지 않을 해리포터 호그와트 성과, 돌아온 밀레니엄 팔콘 리뉴얼 버전이 각각 2위와 1위에 올랐습니다. 1위 밀레니엄 팔콘 리뉴얼은 사상 첫 부품수 +7,000제품이 됐지요. (feat. 가격표 1,100,000) 친절한 랭킹씨가 소개한부품수 많은 레고들. 어떤가요?이 중 여러분의 조립&소장 의욕을 불러일으키는 제품은 뭔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타마리스크 작전
주말 특집, 휴지다. (짤방은 큰 관련이 없다) 코로나 사태 때문에 주로 영어권에서 휴지 품귀 현상이 일어났는데, 휴지와 관련된 재미나는 냉전 시대의 스파이 작전이 하나 있었다. 그 이름은 타마리스크(Tamarisk) 작전, 간단하게 얘기하자면 적진의 휴지를 모아서 분석하자는 내용이다. 어떻게 생각해보면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 쓰레기를 무심코 버릴 수 있으며 그 안에 귀중한 정보가 있는 서류가 얼마든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작전 내용을 자세히 보면 그 정도 수준이 아니었다. 우연히도 소련은 독일 주둔 소련군에게 휴지를 지급하지 않았었기 때문에, 당시 소련군은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온갖 종이를 다 썼다. 그중에 중요한 서류가 많았다. 게다가 동베를린에는 미국과 프랑스, 영국의 군연락사무소가 설치되어 무관들이 공식적으로 거주하고 있었다. 당연히 서로서로 간첩질 한다는 것을 다 알고 있기도 해서, 이들의 행동에 물론 제약이 따르기는 했지만 다른 스파이질보다는 쓰레기 뒤지는 편이 훨씬 더 손쉽기도 했었다. 일단 이 작전은 소련-아프가니스탄 전쟁(Афганская война, 1979-1989) 시기 때부터 시작된다. 전쟁을 어떻게 하는지 알기 위해서 서구 국가들끼리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다가, 영국이 아이디어를 하나 제시한다. 동독에 있는 소련 군병원의 쓰레기 더미를 뒤지자고 말이다. 공공연한 비밀이 됐지만 당시 동독은 친소련 아프가니스탄 군을 훈련시키고(참조 1), 소련군과 아프가니스탄 군의 부상병들을 치료하곤 했었다(참조 2). 참고로 당시 동독과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가 부상병들을 받아들였었다. 물론 인근 타지키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의 병원들도 소련 병사들을 치료했다. 즉, 동독 군병원에서 나오는 쓰레기들을 분석해 보면 소련이 어떤 탄환과 어떤 무기를 쓰는지도 알 수 있지 않겠느냐는 주장이었다. 미국과 프랑스는 영국에 찬성한다. 비록 절단된 손가락들이 서류 속에 나오는 건 다들 질색해 했지만 서방은 열심히 병원 쓰레기들을 수집하기 시작한다. 영국은 심지어 병원 뒤에 마련된 군 묘지도 뒤졌다. 세계적으로 식민 통치를 오래 했으니 묘를 뒤지는 노하우는 분명 있었을 것이다. 또 있었다. 소련 및 동독군 훈련이 종료된 이후, 군인들이 볼일을 보고 남긴 종이를 뒤지는 것이었다. 온갖 쓰레기를 군연락사무소로 가져온 다음, 세척하고 정리한 후에 다시금 안전한 서베를린 혹은 서독으로 보내서 다시 정밀분석을 하는 과정이었다. 여기서 찾은 서류더미는 암호문에서 사기가 어떤지(볼일을 본 종이로는 편지도 많았다), 군과 당 그리고 군정보기관과의 관계, 일정과 신무기 시리얼 번호 등 온갖 정보를 다 갖고 있었다. 대표적으로 동독 북부의 Neustrelitz에서 영국은 소련군 최신 탱크의 장단점 및 장갑에 대한 최고 기밀이 들어가 있는 화장실 종이(…)도 발견한다. 심지어 후계 탱크에 대한 정보도 들어 있었다고 한다. NATO는 환호성을 질렀다. 이 정보에 따라 NATO는 곧바로 새로운 대전차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들어간다. 그래서 서방 스파이들은 소련군이 바깥으로 나와 볼일을 볼 때면, 다 끝내고 닦은 다음 가기만을 기다렸던 모양이다. 그 다음 썼던 종이를 챙겨서 본부에 보내면, 이 종이에 훈련 정보도 들어있고, 전투 작전도 어떻게 진행되는지 쓰여 있고 등등, 노다지가 따로 없었다. 휴지가 없으면 영광도 없는 법. 당시 소련이 비데를 쓰지 않아서 참 다행이었다. 김성모의 돌아온 럭키짱에 있는 대사, “왜 너희가 똥싸는데 내가 힘을 주어야 하느냔 말이야?”가 생각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당연히 내가 힘을 줘야 했었고, 영국은 이 스파이 행위를 ‘shit-digging’이라 칭했다. -------------- 참조 1. EAST GERMANY'S DIRTY SECRET(1990년 10월 14일): https://www.washingtonpost.com/archive/opinions/1990/10/14/east-germanys-dirty-secret/09375b6f-2ae1-4173-a0dc-77a9c276aa4b/ 2. Afghanistan: The First Five Years of Soviet Occupation(J. Bruce Amstutz, 1994) p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