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up
1,000+ Views

원만한 삶을 위한 십계명

원만한 삶을 위한 십계명

1. 일일이 따지지 마라.
어렵고 힘들면 피차 각박해지기 쉽다.
이럴 때일수록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여유를 갖자.

2. 이 자리 얘기를 저 자리로 옮기지 말라.
모든 분란은 말이 옮겨지면서 시작된다.
쓸데없는 분란 일으키지 말고 조용히 살자.

3. 삼삼 오오 어울려 살자.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오래 가려면 함께 가라
'아프리카 속담이다.
힘들 때일수록 더불어 살아가는 지혜가 필요하다.

4. 사생결단 내지 말라.
아무리 어려워도 당장 죽을 일은 없다.
어려울수록 심호흡 크게 하며 길게 멀리 보자.
내일엔 또 내일의 태양이 떠오른다.

5. 오기 부리지 말자.
때로는 오기도 힘을 발휘 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그것은 긍정의 힘이 아니라 부정의 힘이다.
결국 자신을 고꾸라지게 만들고 세상을 망친다.

6. 육체적 스킨십을 늘리자.
힘들수록 서로를 보듬자는 것이다.
어려울 때 누군가 내미는 손길은 따뜻할 뿐 아니라 그 자 체가 힘이 된다.

7. 70%에 만족하자.
사람 욕심은 한도 끝도 없다.
욕심에 포로가 되면 결국 인생을 망친다.
적당한 선에서 그칠 줄 아는 게 진짜 지혜다.

8. 팔팔거리는 심장을 잊지 말자.
나이가 든다고 열정이 식는 것은 결코 아니다.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부터 우리는 늙기 시작한다.
미국의전 대통령 지미 카터의 말이다.
나이는 들지언정 열정은 살아 심장을 팔팔 뛰게 하자.

9. 구차하게 변명하지 말자.
맞고 깨지고 터진 곳은 부풀어 오르고 멍들게 마련이다.
그 상처는 아무리 감추려 해도 감춰지지 않듯이 실패와 패배도 변명으로 절대 감춰지지 않는다.
졌으면 깨끗하게 졌다고 해야 진짜 다시 이길 수 있다.

10. 십 분의 일은 세상에 돌려주자.
각자의 능력과 특기, 기술과 재주에 따라,
금전이든 노력 봉사든 십시일반으로 나누자.
그러면 세상은 그래도 살맛 나지 않겠는가?

◆◆◆좋은글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반려견을 버릴 수밖에 없었던 정당한 이유
미국 동물 학대방지 협회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유기되는 개의 수는 1년에 약 330만 마리이며 그중 67만 마리가 안락사 됩니다. 이 수치를 보고 충격받은 한 프로야구 선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에게 일침을 날렸고, 그가 올린 게시물은 43만 회의 좋아요를 받으며 반려인들의 큰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일침을 날린 사람은 바로 프로 야구 선수 오스틴 콘웨이 씨입니다. "저는 오랫동안 페이스북에서 '반려견과 어쩔 수 없이 이별할 수밖에 없었던 수많은 사례'를 많이 접해왔어요. 마음대로 안 되는 소음 문제와 대소변 훈련 그리고 집주인이 동물을 허락하지 않아서 등등." "사람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말합니다. 정말 무슨 짓을 해도 해결할 수 없는 문제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그건 반려견을 포기해야 하는 이유가 아니라, 반려견을 입양하기 전에 미리 해결하고 알아봤어야 할 문제입니다." "사실, 위 문제들은 저 또한 아무런 준비 없이 스텔라를 입양하며 직접 겪었던 어려움입니다. 그리고 제가 저질렀던 바보 같은 실수를 많은 사람들이 반복해서 저지르고 있고, 그로 인해 수백만 마리가 버려지고 안락사 된다는 것에 화가 납니다."  "반려동물을 어쩔 수 없이 포기해야 했다고요? 아니요. 우리는 반려동물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환경임에도 책임감 없이 입양한 겁니다."  오스틴 콘웨이 씨도 스텔라를 입양한 이후 비슷한 문제를 겪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를 키울 수 있는 집을 한참 동안 알아보아야 했습니다. 개를 키울 수 있는 집을 구하더라도, 스텔라의 품종인 저먼 셰퍼드를 허용하지 않는 집주인이 많아 또다시 한참을 알아봐야 했습니다. "반려동물을 입양 시 일어나는 문제점을 미리 해결하세요. 그러고 나서 입양하는 게 순서입니다. 만약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입양하지 않는 게 맞습니다." 우리나라는 빠르게 반려인의 인구가 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유기동물의 숫자도 그만큼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제 신문이나 전문가 등은 반려동물 산업의 증가와 긍정적 경제 효과에 대해서만 다룰 뿐 누구도 유기동물 증가라는 부작용에 대해선 동등한 비중으로 다루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나라가 1,000만 반려인 시대가 된 주된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자취생(1인 가구)의 증가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반려동물 파양의 주된 이유 또한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서'입니다. 즉, 같은 이유로 입양되고, 같은 이유로 버려지고 있다는 것이죠. 반려동물에 대한 무지와 생명에 대한 인식과 책임감 부족 그리고 충동적인 입양으로 인해 벌어지는 안타까운 비극입니다.  반려동물을 입양한다는 것은 '귀여운 동물을 입양'하는 데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살아있는 생명이 눈을 감는 날까지 15년이란 시간을 끝까지 책임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스틴 콘웨이 씨의 일침을 우리 스스로 되돌아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