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10,000+ Views

제2의 유난희·정윤정은 없다? ‘스타 쇼호스트’ 전성시대 저무나

▲ (왼쪽부터)'스타 쇼호스트' 유난희, 정윤정은 각각 CJ, 롯데홈쇼핑과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았다. ⓒ뉴스투데이DB, 롯데홈쇼핑
유난희‧정윤정 재계약 않자 쇼호스트 이름 내건 방송 사라져
홈쇼핑 업계, 스타 쇼호스트 의존도 낮추고 가격으로 승부?
스타 쇼호스트들이 홈쇼핑 방송에서 자취를 감췄다. CJ오쇼핑 유난희, 롯데홈쇼핑 정윤정 등이 소속돼 있던 홈쇼핑사와의 재계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홈쇼핑업계에서는 스타 쇼호스트를 내세운 방송은 점차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지난 4월 쇼호스트 유난희와 정윤정이 각각 CJ와 롯데와의 계약을 종료하고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난희 쇼호스트는 국내 1호 쇼호스트로, 홈쇼핑업계 최초로 1시간에 1억 매출을, 정윤정 쇼호스트는 방송 1분 만에 1억 매출을 올린 바 있는 스타 쇼호스트로 유명하다.
재계약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난희 쇼호스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매 방송마다 새로운 콘셉트를 만들려고 노력했으나, 아이디어가 고갈돼 힘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유난희쇼에 판매되는 모든 제품을 본인이 테스트해 통과된 제품만 팔았기 때문에 매출이 우선이 아닐 때도 있었다고 토로했다. 이러한 연휴로 휴식기를 갖고 새로운 둥지를 찾겠다고 밝혔다.
정윤정 쇼호스트는 건강이 악화됐다며 휴식기를 갖은 뒤 복귀할 것이라고 알렸지만, 끝내 재계약을 하지 않으면서 롯데홈쇼핑에서 모습을 감추게 됐다. 현재 그의 개인 SNS에는 미국, 방콕, 영국 등 세계 여러 도시를 다니며 쉬는 모습이 올라오고 있다.
두 사람과 비슷한 시기에 GS홈쇼핑 동지현 쇼호스트도 계약을 종료하고 진행 중이던 ‘쇼미더트렌드’에서 하차했다. 홈쇼핑 최고 격전 시간대인 토요일 밤에 각사의 방송을 책임지며 ‘홈쇼핑 트로이카’로 불리던 세 사람이다.
유난희 쇼호스트와 정윤정 쇼호스트는 각각 ‘유난희쇼’와 ‘정쇼’ 등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방송을 진행했다. 동지현 쇼호스트가 진행하던 ‘쇼미더트렌드’와는 차이가 있는 것이다.
때문에 GS홈쇼핑은 ‘쇼미더트렌드’의 새 쇼호스트로 조은애를 선정해 방송하고 있다. 그러나 CJ오쇼핑과 롯데홈쇼핑은 ‘유난희쇼’와 ‘정쇼’처럼 개인 쇼호스트의 이름을 내건 유사 프로그램을 방영하지 않고 있다.
한 홈쇼핑 관계자는 “업계 내에서 스타 쇼호스트의 의존도가 높아졌다.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서라도 앞으로 특정 쇼호스트를 새로운 스타 쇼호스트로 회사가 나서서 키우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홈쇼핑 관계자도 쇼호스트의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는 말에 동의하면서도 아직까지 그들의 영향력이 크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 스타 쇼호스트가 방송하는 제품이 예전만큼 대박 나는 건 아니다. 본질적으로 상품이 좋아야 한다”라면서 ‘쇼호스트’에 집중하기보다는 ‘상품’에 집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요즘 소비자들은 똑똑한 쇼핑을 하기 때문에 구매 전 꼼꼼히 따져보신다. 방송하는 상품이 인터넷 최저가격보다 저렴할지라도 인터넷 쇼핑 사이트에서 어떤 쿠폰을 발행하고 있는지까지 찾아보고 구매한다. 어찌 보면 1000원 할인 쿠폰을 발행하는 편이 마케팅엔 더 효과적일 수 있다는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오늘과 내일의 일자리 전문미디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어느정도 영어 실력이 있는 사람들 사이 유명한 책들
1. 마이클 스완의 Practical English Usage  어법 사전.  영어 문법과 영어 표현을 어느 상황에서 어떤 뜻으로 쓰는지 모아놓은 책.  기본에서 심화 내용까지 문법을 모두 훑을 수 있고  평소 헛갈리는 여러 단어 용법을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책은 아니고 (읽으려고 하는 이는 있지만 보통 실패한다) 한 권 구비하면 공부하며 두고두고 보는 책이다.  번역본이 있지만 이런 레퍼런스북은 그냥 영어 원서로 사는 게 낫다.  온라인 홈페이지도 있는데 여기서 이용권을 결제해도 되고,  책을 사면 코드가 들어있는데 그걸 넣으면 10년 이용권을 준다.  2. 이기동의 영어 전치사 연구  영어 전치사에 관한 내용으로만 처음부터 끝까지 담은 책  영어를 공부하는 사람은 이런 전치사 관련 짤을 한번쯤을 봤을텐데  이 짤을 몇백페이지 분량으로 늘린 것이라고 보면 된다.  위 사진처럼 그림으로 전치사의 느낌을 어떻게든 뇌 속에 넣어주려고 하는 작가의 노력을 느낄 수 있다.  개인적으론 전치사 감이 없는 사람이 이걸 본다고 한번에 감이 생기진 않는다. 그냥 훑어 보면서 여러번 읽는 게 차라리 나음.  3. 네이티브 영어 표현력 사전 & 동사 중심 네이티브 표현력 사전  한국외대 통번역 대학원 교수님이 쓴 책  한국 영어 관련 도서 중 특히 영어스럽게 영어를 쓰려고 하는 사람은 꼭 읽어봐야 하는 책  얼핏 보면 그냥 영어식 표현을 많이 담은 책인데  읽다 보면 '네이티브들은 영어를 어떻게 보고 말하는가?' 에 대한 얼개가 잡힘.  둘 중 하나를 사야 한다고 네이티브 영어 표현력 사전을 사는 것을 추천함.  다락원 홈페이지에서 mp3 파일도 받을 수 있다.  이 책의 특징은 각각 표현이  - 한글 표현 - 그 한글 표현을 네이티브가 아닌 사람으 으레 쓰는 표현 - 네이티브가 봤다면 썼을 표현  이렇게 나누고  그 밑에 관련 표현과 설명을 담아준다.  한글 표현을 보고 스스로 영어로 바꿔 말을 해보고 그 밑을 보면 내가 영어로 말한 표현은 귀신같이 '네이티브가 아닌 사람이 할듯한 표현'에 써있다.  그 뒤 자연스러운 표현을 보고 아~ 하는 방식.  이 방식은 자칫 자괴감을 불러올 수 있으니 하루 공부량을 적당히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4. E. B. 화이트의 엘레멘츠 오브 스타일  이건 미국에서도 글 쓰는 사람들이 하나씩은 갖고 있는 소책자다.  한국에서 영어 글쓰기를 공부하는 사람들 으레 하나씩 사는 소책자다.  내용은 어떻게 하면 간결한 글을 쓸 수 있는가? 어떤 작문 스타일이 효과적인가? 를 원칙 위주로 간단히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원칙을 따르는 것은 으레 어렵기에 보통은 장식용으로 갖고 있다.  한번쯤 주욱 읽어보고  가끔가다가 다시 읽으면서 초심을 다지기에 좋다.  읽는 것은 어렵지 않지만 터득하는 것은 개같이 어려운 책  5. Wonder와 Holes  영어 원서 초보자 뭐 읽어야 하나요? 라고 물어보면 1타로 튀어나오는 책  둘 모두 재미있다.  wonder는 선천적인 기형으로 일그러진 얼굴을 갖고 태어난 아이의 일기장 같은 소설 holes는 끊임없이 구멍을 파는 일종의 노동 캠프에 끌려간 소년의 이야기다.  둘 다 원서를 처음 접하는 사람이 읽을만하고 난이도도 쉽다.  이 책들의 난이도는  영어 전치사 연구 > Practical English Usage > Elements of Style > Holes > Wonder > 네이티브 영어 표현력 사전  어려움 >>>>>>>>>>>>>>>>>>>>>>>>>>>>>>>>>>>>>>>>>>>>>>>>>>>>>>>>>>>>>> 쉬움 출처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