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er101
100,000+ Views

존잘 움짤로 유명해진 사람

혹시 이 움짤을 본 적이 있으신가요?


옆에서 봐도 잘생겼고



앞에서 봐도 잘생겼고



특히 입체적인 옆모습이 예술인 이 꽃미남은



브누아 마레샬 (Benoit Marechal)



프랑스 태생




183cm



1979년 생




직업은 모델 겸 배우 겸 가수 겸 댄서




(잘생긴 얼굴을 알차게 쓰고 있네요)



소속 에이전시 - Sight Management Studio, Elite Model M paris




처음엔 연극 배우로 시작하여서




점차 댄서, 모델, 배우, 가수로 활동영역을 넓혔다고 합니다




현재 39살인데




나이들어도 우주대존잘일것 같네요





수염을 길러도 까리하고 잘생겼어요




코에 베일것 같지 않나요?


인스타그램에 가보면 더 많은 사진을 볼 수 있는데


셀카 실력은...... ㅠㅠ





카메라가 브누아 마레샬의 아름다움을 다 담아내지 못하네요ㅠㅠ




카메라가 잘못했네요









제 기준 알랭드롱 이후의 가장 아름다운 프랑스 모델이자 배우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측면공격은 아주 환영이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34 Comments
Suggested
Recent
남자가봐도 반하게 생겼네요..... 그래서인지 클립을 하고 있는 저를 발견...
이건 뭐... 조각상일세...😘😘😘
잘생겼네요~ 알랭들롱 이후 격공합니다~~~ 넘 잘생겨서 긍가 감탄사는 마구마구 나오는데 심장이 반응하진 않네요. 맴이 늙었네벼...ㅠㅠ
이진욱 닮았다 이진욱
정말 대박 잘 생겼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에서 가장 잘생긴 남자는 누구다?
그게 나여~ 알랭 들롱. 태어난지 반백년이 훌쩍 넘었는데도 불구하고 세계 최고 미남이라는 수식이 따라붙는 알랭 들롱. 어렸을 때 부터 존잘남이었다고 하는데 이 사진만 봐서는 난 잘 모르겠..?ㅋㅋㅋㅋㅋㅋㅋㅋ 존잘남 + 가난 + 부모의 이혼 + 어머니의 사랑을 받지 못함 = 날라리 변신 사고쳐서 학교 퇴학당하고 부모님말 더럽게 안듣는데 좋아할 부모가 어디있겠긔.. 하지만 알랭 들롱은 모든 걸 엄마의 사랑을 못받은 탓으로 돌리죠. 반항하겠다는 의미로 전쟁터에 나가겠다고 했으나 눈 한 번 꿈쩍 안하고 허락한 대쪽같은 어머니. 엄마는 애새끼가 말을 1도 안들으니까 군대가서 정신차려라는 의미였는데 알랭 들롱은 말리지도 않고 허락한 엄마땜에 자긴 계속 버림받았다고 생각하고 더 삐뚤어졌대요. 전역 후 허드렛일이랑 막노동을 하면서 살아가던 알랭 들롱. 옷가게 앞에서 거지처럼 쭈구려서 양복 구경하고 있는데 주인이 얼굴 보고 제발 내 옷 입어 달라며 양복 공짜로 준 이야기는 레전설. 얼굴이 저런데.. 핏이 저마이나 완벽한데 옷을 안 줄수가 없고요? 이 이야기 말고도 레스토랑 앞에 서 있으면 공짜로 밥도 주고 돈 없으면 그냥 보내줬다는.. 잘생기면 인생 쉽게 살아지네요. 나도 다음 생애에는 얼굴 금수저로 태어나서 얼굴믿고 막살고 싶어요. 하느님 내 말 잘 듣고 있음? 워낙에 가난했기 때문에 온갖 일을 다 하면서 고생을 했지만 잘생긴 얼굴 덕에 당시 유명 여배우들을 많이 사귀어 연예계 진출에 성공하죠. 하지만 여배우들을 자신의 성공의 발판으로만 사용하고 쓸모 없겠다 싶으면 차버리는 나쁜놈중의 나쁜놈이었음. 여기서 중요한 점은 알랭 들롱과 만난 여자들은 절대 이 남자를 욕하지 않는다는 거에요. 특히 로미 슈나이더의 경우 알랭 들롱을 연예계로 진출시킨 장본인 중에 한 명인데도 비참하게 차였죠. 로미는 다른 여자와 사랑에 빠진 알랭 들롱을 평생을 못잊고 허덕이며 살다가 수면제 과다 복용으로 죽었다는 슬픈 이야기..ㄸㄹㄹ 근데 저 얼굴로 저렇게 매력적으로 다가오면....... 상처받을 걸 알면서도 좋아하게 되쟈냐 로미를 차버리고 만난 알랭 들롱의 하나밖에 없는 와이프 나탈리 들롱. 하지만 나탈리도 알랭 들롱의 바람기를 참지 못하고 5년만에 이혼을 하게 되요. 이혼은 했지만 멋남 멋녀의 유전자 조합을 통한 훌륭한 2세를 낳아줌으로써 우리의 눈을 행복하게 해주었습니다. 할렐루야! 사실 손녀는 자식보다 더 예쁨ㅋㅋㅋㅋ 파티장이나 사람 많은 장소에 들어서면 떠들던 사람들이 급닥치고 멍 때리며 쳐다봤다는 미모의 소유자. 정작 이 사람의 약점은 사진발을 치명적으로 안 받는 것으로 사진보다는 영상을 봐야하고 영상보다는 실물을 보면 천만 배는 잘생겼다고ㅜㅜㅜㅜㅜㅜㅜㅜㅜ 사진으로나마 얼굴구경 좀 해보니까 알랭 들롱의 힐링 캠프에 온 느낌? 모니터에서 피톤치드 나오는 것 같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기 죄송한데 제 침대에도 좀 누워주시겠어여? 우리집 침대 라텍스라서 잠 잘 오고요?ㅋㅋㅋㅋㅋㅋㅋㅋ 실제 성격은 더럽고 차갑고 개싸가지라는 소문이 낭낭한데요. 얼굴이 이정도면 저는 그정도 싸가지쯤은 참아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만.. 저만 그렇나요? 아하하핳ㅎ하하하핳하하하하 언니.. 나도 얼굴 한 번만 만져보고 싶어요.. 이 남자 요리도 꽤나 잘 하고 몸매 출중한건 말 할 것도 없고요? 심지어 목소리까지 매력있어서 가수하라는 소리도 종종 들었다고 해요. 신이 알랭 들롱에게 행운의 유전자 몰빵했나봄ㅋㅋㅋㅋ 사람이 태어났으면 이런 남자도 한 번 품어보고 죽어야 하는디요... 그런 의미에서 저를 한번만 만나주시겠어여?
키아누 리브스가 미담제조기라고 불리는 이유
1. 10년간 수백억원을 기부해오면서도 내색하지 않음 겸손하고 늘 친절해 ‘할리우드 미담 제조기’로 유명한 키아누 리브스. 최근 그가 지난 10년 동안 몰래 어린이 암 환자를 위한 재단을 운영하던 것이 밝혀져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그가 이런 일을 시작한 것은 1990년대에 막내 여동생이 백혈병에 걸려 투병했기때문인데, 암 치료를 연구하는 기금도 만들고 아동 병원 운영과 환아들을 위한 지원도 꾸준히 해왔다고 2. 자리양보는 기본 평소 지하철을 자주 이용하는 키아누 리브스는 지난 2015년 뉴욕의 지하철에서 무거운 짐을 든 여성에게 흔쾌히 자리를 양보하는 동영상이 찍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후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존 윅’의 홍보를 위해 내한한 그에게 지하철에서 찍힌 사진이 많은데 사람들이 알아보지 않느냐는 질문에 “다들 출근하거나 바쁘게 살아가는데 내가 보이기나 하겠냐”고 말하며 겸손하게 대답했다. 3. "보고싶으면 연락해" 스케줄로 인해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던 키아누 리브스에게 8살 아이가 다가와 ‘키아누 리브스가 맞냐’고 물으며 놀라워했다. 이에 키아누 리브스는 반갑게 맞아주며 비행기 타기 전 약 1시간 동안을 아이와 놀아줬다. 이후 비행기에 탑승하기 직전 자신의 전화번호를 아이에게 주며 “아저씨가 보고 싶으면 언제든지 이 번호로 전화해”라는 말을 남겼다고. 4. "80km 쯤이야!" 하루는 LA의 고속도로에서 차가 고장 났지만 휴대폰도 없어 어쩔 줄 몰라 하던 한 여성을 본 키아누 리브스는 멈춰서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당시 그는 직접 도와주려다 안되자 보험사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하고, 여성의 차량이 견인돼가자 무려 80km 거리를 돌아서 여성을 집에 데려다주고 무슨 일이 생기면 전화하라고 번호까지 남겼다고. 5. 매트릭스 출연료 전액을 제작진들에게 환원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미러’는 최근 키애누 리브스가 두 편의 매트릭스 시리즈로부터 얻는 이익 5,000만파운드(약 1,000억원)를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키애누 리브스는 이 돈을 효과음 담당 스태프와 특수의상 디자이너들에게 기부했다. 제작진 한명당 받는 금액은 한화로 약 11억원 정도라고.. 키애누 리브스는 “돈은 내가 가장 마지막으로 생각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내가 번 것만으로도 몇 세기는 살 수 있다”고 돈에 대해 의연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스턴트배우들에게는 수천만원에 달하는 오토바이인 할리데이비슨을 한대씩 선물했다. 6. "사인 거부? 그게뭐야?" 최근 스포츠 전문기자인 James Dator는 자신의 트위터에 16살일 때 키아누 리브스를 만난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극장에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영화를 보러 온 키아누 리브스에게 사인을 받기 위해 직원 할인을 해주겠다는 제안을 했다. 하지만 키아누 리브스는 당황하더니 자신은 이곳의 직원이 아니라며 직원 할인을 거절했다고. 하지만 몇 분 뒤 키아누 리브스가 돌아와 “방금 전 일은 내 사인을 원했던 걸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여기에 사인을 했다”고 말하며 아이스크림을 구매한 영수증 뒷편에 사인을 해서 그에게 준 후 아이스크림을 버린 뒤 영화를 보러 들어갔다. 이 글을 올린 기자는 “난 나중에서야 눈치챘다. 그는 16살 멍청이에게 줄 사인을 위한 영수증을 얻기 위해 먹지도 않을 아이스크림을 샀던 거였다”고 말했고 이 일화는 전 세계에 퍼져 키아누 리브스의 인성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7. 영화 <헬프>의 옥타비아스펜서가 밝힌 미담 무명시절 오디션 보러 가는데 차가 고장난 옥타비아 스펜서. 길가에 차를 세웠는데 차가 너무 더러워서 아무도 안도와주었다고 함 그런데 그때 오토바이타고 지나가던 키아누리브스가 오토바이를 세우고 다가와서 도와주었다고.. 자기가 생각해도 차가 너무 더러워서 설마 저걸 직접 손 대고 밀어줄까 했는데 개의치않고 직접 차를 밀어가며 도와주는 키아누의 모습에 감동하여 이후로 키아누 나오는 영화는 무조건 개봉 첫주에 보러간다고 함 유명해지고나서 키아누리브스한테 저 얘기 했냐고 물으니 옥타비아스펜서가 자기 그날 너무 옷도 거지같이 입고 쪽팔려서 저날 기억 못했으면 좋겠다고ㅋㅋㅋ ㅊㅊ: 여성시대
20세기 유명 사진작가의 셀럽 뒷담화
세실 비튼 (Cecil Beaton) (1904 - 1980) 런던에서 태어나 20년대부터 상류층을 찍어가며 보그&베니티 페어 사진작가로 활동한 세실 비튼 세계 2차 대전 때부터 각종 영국 왕실 행사때마다 와서 공식사진을 찍은 것으로 가장 유명함 또한, 세실 비튼은 평생동안 일기를 쓴 것으로도 유명한데 본인의 다이어리 8개를 출판했을 정도 워낙에 셀럽들을 많이 찍고 본인이 손수 다이어리를 발매했기때문에 일기에 남아있는 셀럽에 대한 뒷담들 ▼▼▼ 엘리자베스 테일러 천박하고 평범함 모든 것이 싫음 그녀는 영국와 미국의 가장 나쁜 점들이 모아져서 만들어진거 같다 (엘리자베스 테일러에 대한 내용은 이 뒤로 더 많은데 그냥 세실 비튼이 엘리자베스 테일러 엄청 싫어했던 듯) 오드리 헵번 똑똑하고 명석함, 슬픔에 차있는 얼굴이지만 열렬함 재치있게 솔직하면서 자만심 없이 자신감에 차있음 너무 지나치지 않게 감성적이면서도 다정한 그녀 (<마이 페어 레이디>에서 커스튬 디자이너로 같이 일한 오드리 헵번 찬양) 살바도르 달리 난 그는 엄청나게 독창적인 사람이라서 좋다 근데 오늘은 그의 엄청난 입냄새 때문에 약속 취소했음 마릴린 먼로 먼로양의 헷갈리는 진실은,  그녀는 사이렌이 살아있는 것처럼 느끼게 하지만 요정처럼 세련되지 않고,  몽유병환자처럼 천진난만하다는 점이다 믹 재거 완벽한 매너에 젠틀하기까지 함  그의 마른 몸매가 좋음 입이 좀 많이 크긴 하지만 아름다우면서도 못생겨보임 여성스러우면서도 남성미 넘침 그레이스 켈리 사진빨. 사람들은 그녀를 거리에서 마주치면 못 알아볼 것. 오른쪽 얼굴은 황소처럼 생김 엘리자베스 여왕 2세 (공주 시절)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그녀의 매력은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함. 매번 볼 때마다 기쁜건 그녀가 얼마나 고요하면서 사람을 끌어당기면서 동시에 약간의 동정심도 든다는 점이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완벽함 (그 뒤로도 찬양찬양을 계속됨... 일기에도 아부를 떠는) 그 외의 많은 셀럽들의 사진들 마가렛 공주 줄리 앤드류스 게리 쿠퍼 바바라 스트라샌드 발론 브란도 마리아 칼라스 비비안 리 등등... 출처 ㅣ 20세기 유명 사진작가의 셀럽 뒷담화 : 네이트판 (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