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aaaso
500,000+ Views

게임하면서 라면 먹어본 사람 공감.jpg

피시인애소 #6화. 겜하면서 라면 먹어본 사람 공감.jpg
라면 국물 흘리고 말 안하고 가는 손님들 너무해 너무해! ᕙ(•̀‸•́‶)ᕗ

(+) 제가 알바하는 PC방을 소재로 하기 때문에 다른 PC방과 다를 수 있어요~!
(+) 여러분 댓글 만화는 추천 수를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만화에 안 나왔다고 해도 제가 하나하나 다 너무 감사하게,
즐겁게 읽고 있으니 절대절대~!! 서운해하지 말아요~ㅠㅠ
16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닠ㅋㅋㅋ 19남님은 왜 저기올라가있엌ㅋㅋㅋㅋㅋ 깨알 목줄보솤ㅋㅋㅋㅋ
@keisar 같은생각하셨군욬ㅋㅋㅋㅋㅋ
이미 나오는거 포기ㅋㅋㅋㅋ 겜할때 라면 먹으면 집중 안돼서 안먹어요ㅋㅋㅋ 주로 음료수나 핫바정도? (한번도 출연 안시켜주면 PC방으로 찾아....👊)
정말 오랜만에 야하던 빙글이 유쾌해지는 글 입니다, 앞으로도 빙글에 이런 유쾌한 글 자주 올려주세요 ~ 공감하고 가요
리얼 라면 냄새 쩔지ㅋㅋ 냄새만 맡으면 배고파져
나 또 나왔다 내 프사 멍뭉이까지 어~~예 어~~예 훌라 훌라~~ 😆😆 ~(~ ^^)(^^ ~)~
ㅊㅋㅊㅋ ㅋㅋㅋㅋㅋㅋ
부럽 ㅊㅊ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으로 인기 모델 된 63세 여교수
미국의 63세 여자 교수가 우연히 찍힌 사진 한 장으로 패션 아이콘이 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뉴욕 포드햄대학교의 사회복지·아동복지 교수이자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린 슬레이터(63)씨를 소개했다. 슬레이터 교수는 지난 2014년 뉴욕패션위크가 열리고 있던 링컨센터 앞에서 점심을 먹기 위해 친구를 기다리다 찍한 사진 한 장으로 완전히 다른 인생을 살게됐다. 당시 60세였던 슬레이터 교수는 은발 숏커트에 디자이너 요지 야마모토의 검정색 수트를 입고 있었다. 여기에 독특한 무늬의 샤넬 가방과 검정색 선글라스까지, 패셔니스타의 시크한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2014년 당시 링컨센터 앞에서 뉴욕패션위크를 취재하던 기자들에게 사진이 찍혔다. 이를 본 몇몇 기자들이 슬레이트 교수에게 다가와 그의 스타일을 칭찬하며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러자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슬레이터 교수에게 몰려들었다. 슬레이터 교수가 패션계의 유명인사인 줄 알았던 것이다. 관광객들은 그와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바탕 소동 뒤 점심을 먹으러 간 슬레이터 교수는 친구와 함께 재미있는 일이었다며 웃기 시작했다. 그러다 그의 머릿 속에 패션 블로그를 운영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았지만 시니어 계층과 키가 작은 사람들에 대한 패션 정보는 많이 부족하다고 여겼던 터였다 내친김에 슬레이터 교수는 '우연'의 아이콘이라는 이름의 패션 블로그를 열었다. 이후 그는 젊은 세대부터 나이 든 세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글로 유명 패셔니스타가 됐다. 단순히 패션 사진만 올리는게 아니라 교수답게 스타일에 대한 생각을 논리적인 필력으로 풀어낸다. 뻔한 패션 블로그들과 차별화 되지만 그렇다고 너무 무겁지는 않다는 평가다. 유명 패션 브랜드들의 러브콜을 받아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슬레이터 교수는 "나이에 대한 언급은 전혀 하지 않는다. 몇 살이든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은 해낼 수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