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UrMan
1,000+ Views

그대가 그리운 날 / 오광수

그대가 그리운 날 / 오광수 그대가 그리운 날 유리창에다 손가락으로 편지를 씁니다. 그대에게 하고픈 말 너무 많아 쓴 곳에 쓰고 또 쓰다 보면 맘속에 흐르던 눈물들이 방울 방울 글자들을 울리면서 혹시나 내 맘 들킬까봐 하나 하나 지우면서 흘러 내립니다.
그대가 보고픈 날 강가에 앉아 손가락으로 그림을 그립니다. 그대 모습 보고픈 맘 너무 커서 물 묻은 손가락 지나간 곳은 애타는 내 마음 한숨들이 이쪽 저쪽 그대 모습 만져가며 혹시나 내 맘 들킬까봐 하나 하나 말리면서 지워버립니다.
그대가 야속한 날 입에다 두 손 모으고 그대를 부릅니다. 그대에게 바라는 게 너무 많아 저 높은 하늘 향해 부르다 보면 쌓였던 서운한 마음들이 입과 코를 눈물로서 막아가며 혹시나 내 맘 들킬까봐 나오는 절규들을 삼켜버립니다.
ImUrMan
3 Likes
7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박노해의 걷는 독서 9.18
하루 일을 마치고 노을 속에 돌아와 둥근 밥상에 둘러앉아 조곤거리던 나의 작은 웃음꽃들아 - 박노해 ‘나의 작은 것들아’ India, 2013. 사진 박노해 나의 작은 것들아 다 어디로 갔느냐 산길에는 청설모만 날뛰는데 나의 작은 다람쥐들아 다 어디로 갔느냐 들꽃에는 말벌들만 설치는데 나의 작은 꿀벌들아 다 어디로 갔느냐 개울 속의 피라미들아 새뱅이들아 흰 나비들아 도롱뇽들아 흙마당의 병아리들아 풀밭의 아기염소들아 골목길에 뛰놀던 아이들아 밤하늘에 글썽이던 잔별들아 다 어디로 갔느냐 하루 일을 마치고 노을 속에 돌아와 둥근 밥상에 둘러앉아 조곤거리던 나의 작은 웃음꽃들아 저물녘 산그림자처럼 여유롭게 걷던 나의 작은 걸음들아 밤이면 시를 읽고 편지를 쓰고 창 너머 기타 소리 낙엽 지는 소리에도 나도 모르게 가슴 애려 눈물짓던 나의 작은 떨림들아 알알이 여물어 가던 들녘의 내 작은 노동과 평화는 생기 차고 조용한 아침의 나라는 작지만 기품있는 내 나라는 다 어디로 갔느냐 내 눈물 어린 작고 소박한 꿈들아 나의 사랑하는 작은 것들아 다 어디로 갔느냐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나의 작은 것들아’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수록 詩 https://www.nanum.com/site/8195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