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NEWS
1,000+ Views

안철수 떠난 노원병, 김미경 교수 '등판'?…출마설 '솔솔'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의 부인 김미경 씨가 제20대 국회의원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해 4월 12일 당 대표로서 전국 유세에 나선 안 전 대표를 대신해 서울 노원구 상계동 롯데백화점 앞에서 막바지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 | 서민지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필사즉생'의 각오로 내려놓은 서울 노원병에 안 전 대표의 부인 김미경 교수 '출마설'이 여의도 정가에 나돌고 있다. 대선 패배 후 '정치적 재기'를 모색하고 있는 안 전 대표의 '묘수'가 될지 주목된다.

안 전 대표 측 국민의당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안 전 대표 대신 노원병 지역구를 탄탄히 다져 온 김 교수가 내년 재보궐 선거에 출마할 가능성이 크다. 수도권에 단 4석을 확보하고 있는 국민의당으로선 노원병을 되찾아 오는 것이 급선무인 만큼, 당 내부 및 노원병 지역구에선 "입지가 탄탄한 김 교수의 등판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현재 정치권 안팎에 선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와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노원병 출마설이 심심찮게 들린다. 지난번 안 전 대표와 맞붙었던 이준석 바른정당 노원병 지역위원장은 이미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당 입장에서도 노원병은 '수성'해야할 곳이지만, 안 전 대표의 '정치적 재기'를 위해서도 김 교수의 출마설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노원병은 안 전 대표에게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해 준 남다른 곳이다. 2012년 대선 불출마 선언을 했던 안 전 대표는 2014년 4·24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19대 국회에 입성, 정치권에 다시 발을 들였다.
지난 2월 22일 오후 7시 노원어울림극장에서 열린 '안철수 김미경과 하는 청춘콘서트'에서 청중과 인사 나누는 김미경 교수. /남윤호 기자

2015년 민주당을 탈당한 후 국민의당을 창당할 당시 버팀목이 돼 준 곳도 노원병이었다. 그는 4·13 총선에서 이준석 지역위원장과 '접전'을 예고했지만 예상을 뒤집고 '압승'하면서 정치권에서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노원병 주민들이 안 전 대표에게 지지를 보내준 가장 큰 원동력은 김 교수의 '노원병 전담 내조'였다. 지난 4·13 총선에 안 전 대표가 당 대표로서 전국 유세를 다닐 때 노원병을 지키는 것은 김 교수 몫이었다. '그림자 내조'를 주로 했던 김 교수는 지난해 20대 총선에서 안 전 대표를 대신해 지역구인 선거운동을 전담하며 노원병 곳곳을 누비고 다녔다.

김 교수는 이번 대선에서도 노원병을 꾸준히 찾았다. 특히 사퇴한 후인 대선 전날(8일) 저녁까지 딸 설희 씨를 데리고 노원 민심을 훑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후 자정 유세인 홍대 페이스북 라이브에 참여해 "마지막 선거운동을 저희가 살고 있는 노원구에서 마무리했다. 유세라기 보단 저희가 노원구에 살면서 가족이나 친척 보다 더 가깝게 지냈던 분들과 대화하는 자리였다. 노원구는 다른 곳과 다르다. 집이고, 에너지를 충전해서 가는 베터리 같은 존재"라고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노원구 주민들도 김 교수에게 상당한 호감을 가지고 있다. 지난 2월 22일 오후 노원어울림극장에서 열렸던 '안철수 김미경과 하는 청춘콘서트'에서 김 교수에 대한 노원주민들의 남다른 반응을 실감할 수 있었다. 김 교수는 행사 전후로 부지런히 지역 주민들과 부딪히며 한명 한명 손을 꼭 잡고 이름을 부르며 안부를 물었다.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으로 당선이 확실시 된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가 지난해 4월 13일 오후 서울 노원구 상계동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당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행사가 시작되자 일부 노원주민들은 김 교수의 팬을 자처해 '미경아 사랑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응원했고, 행사 후엔 안 전 대표 보다 오히려 김 교수 주변으로 사진을 찍고자하는 노원구 주민들이 몰리기도 했다. 김 교수는 당시 <더팩트>에 "저는 노원 식구들과 함께하는 건 제일 마음이 편하고 즐겁다. 벌써 5년째 같이 사는 이웃들"이라고 말했다. 함께 있던 노원 지역주민들도 "김 교수는 붙임성이 좋고, 편한 우리 이웃"이라며 너도나도 입을 모아 칭찬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김 교수를 수행했던 당내 당직자들은 "김 교수는 붙임성이 좋아 노원주민들에게 살갑게 대한다. 노련한 정치인 보다 더 잘한다. 노원 주민들이 안 전 대표 보다 김 교수를 더 좋아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그러나 당내 일각에선 김 교수의 출마설에 대해 반신반의하거나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다. 지난 2013년 4·24 재보궐 선거에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의원직 상실로 공석이 된 노원병에 노 원내대표 부인 김지선 씨가 공천되면서 '지역구 세습' 논란이 일었기 때문이다.

안 전 대표와 가까운 한 의원은 "저는 나올 가능성이 없다고 본다. 안 전 대표가 그럴 거였으면 의원직 사퇴를 안 했다. 워낙 사고가 깨끗한 분이라 그렇게 안 하실 것 같은 생각이 드는데 확실히는 모르겠다. 이야기를 더 들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한 관계자 역시 대안이 없다는 점에 대해선 공감하면서도 "노 원내대표 부인 출마 당시 노원주민들이 얼마나 분개했나. 우리당에서 아무리 사람이 없어도 공천을 쉽게 줄 수 있겠냐. 반발이 상당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운데)가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지난달 9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제7투표소에서 아내 김미경씨(왼쪽), 딸 설희 씨(오른쪽)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굳이 의원직을 내놓지 않아도 되는데, 파부침주의 각오로 의원직을 내어놓고 갑자기 부인을 출미사키면 자칫하다가 노원구 유권자로 하여금 반발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황 평론가는 "남편이 정치 보복이나 정치 탄압으로 국회의원직을 상실했을 때 부인이 나오는 경우는 있었다. 1994년 8월 2일 대구수성갑 보궐선거에서 김영삼 정부에 의해 배지가 달아난 박철원 전 의원 부인인 현경자 씨가 출마해서 당선됐다"면서 "노 원내대표 부인 역시 삼성 X 파일로 남편이 사회 정의구현 차원에서 이야기를 했다가 의원직을 잃었던 것"이라며 차이점을 설명했다.

일단 안 전 대표 측은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 측근은 "출마설을 듣긴 들었는데 안 전 대표와 김 교수의 본인 입으로 이야기한 게 아니다. 주변 분들이 필요성을 언급한 거지 두 분이 이야기한 바는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 전 대표 측 김경록 전 국민의당 대변인 역시 "전혀 그런 말을 들은 바 없고 나온 적도 없다. 안 전 대표는 향후 계획이 없고, 당분한 조용히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지난달 지역감사 인사를 마치고, 공개일정을 최대한 줄인 뒤 정국구상에 돌입했다. 안 전 대표가 대선 재도전 의사를 명백히 밝힌 터라, 향후 안 전 대표의 정치적 향배에 관한 이야기가 계속해서 흘러나올 것으로 보인다. 당 내에선 오는 8월 전당대회에 당 대표로 출마하거나 내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들 집중<< ♨︎ 핫 뜨거운 논란, 이슈 모음 ♨︎
요즘 이런저런 일들이 많지 않습니까? 하루하루가 시끄럽고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 2020 하반기.... 다른 커뮤니티에서 개.뜨.거.운. 토픽들만 모여있는 관심사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요? (우리들은 뭐 이곳저곳 쑤시고 다니면서 요즘 뭐가 핫한지 찾을 필요가 없지. 활동 빡시게 하는 네임드들이 알아서 HOT 게시물들을 퍼오니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꿀 ㅇㅈ?) #논란/토론 이미지는 예전 월간빙글 거기서 퍼옴ㅋ 바로 이 관심사인데 관심사 이름 개직관적인듯 ㅇㅇ 월간빙글 읽다가 발견하고 구경하러 갔는데 진짜 요즘 핫한 이야기들만 모여있는 그런 느낌 옛날 다음 아고라 느낌도 나고? 암튼 떠들기 좋은 관심사 같아서 추천각 아직 모르는 빙글러들이 많은 것 같아서 홍보 좀 해보려 함ㅋㅋㅋ 암튼 저 관심사 구경하면서 발견한 모르면 안 될 ㅈㄴ 뜨거웠던 논란/이슈 모아왔음^^ 좋은 얘기가 뭐 하나도 없넹ㅎ 디스토피아야...... 카드 내용들도 흥미로운데, 이 관심사에 올라오는 카드들은 댓글보는 재미도 있음 나랑 비슷한 의견을 가진 사람들도 있고 완전 다른 반대 의견 댓글도 많아서 세상은 정말 넓고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하는군 ㅇㅇ 싶음 아 그리고 뭔가 ~한 이슈를 빙글러들이랑 떠들고 싶은데 누가 카드 안 올려주면 그 이슈나 사건에 대해서 얘기할 곳이 없잖아? 그래서 그냥 카드 없이도 우리끼리 떠들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핫이슈 야부리 톡방을 만들었다. 그냥 사람들 의견이 궁금한 기사나 이야기 퍼와서 같이 떠들고 토론하는 톡방임 ㅇㅇ 이곳에서는 내가 바로 진중권이고 유시민이다. 너의 의견도 맞지만 내 의견이 조금 더 맞다. 헐 너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대박사건. 빙글러들이여 나와 함께 논리적인 대화를 즐겨보지 않겠는가. 설마 아무도 관심을 안 주겠어? 빙글러들 정 많은 거 내가 다 알고 있음 ㅇㅇ 논란/토론 관심사, 이슈야부리방 둘 다 놀러 와서 같이 놀아보자고 기다리고 있겠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