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coding
a year ago1,000+ Views
나도 남들처럼 정갈하게 각잡힌 사무실에서 맡은 영역의 업무를 수행하고 싶었다.
나 자신을 스스로 낮춰 들어간 첫 회사는 구성원이 3명 비지니스를 시작한지 1년...
홈페이지 관리라는 목적으로 들어갔지만 내가 해야할 일은 이것, 저것...
뭐 좀 할라고 하면 이거 시키고, 저거 시키고 머리속에 정리가 안됐다.
입사 3개월만에 이건 아니라는 생각에 이직을 고려했다.
그때 우연히 투입된 인력, 지금도 내가 존경하고 따르는 이사님이다.
우왕좌왕하던 시스템을 정갈하게 정리해 나가며 속도가 붙었다.
그리고 내 속얘기를 털어놓기 시작하면서 그 이사님과 상담도 많이 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스타트업에 대한 내 생각이 바뀌었다.
진행 속도는 활발했지만 문제는 기업들의 올드한 인식들 때문에 결과는 떨어졌고
위기가 다가오자 대표님의 위기대처 능력이 여실히 드러났다.
직원들의 위기대처 의견들은 무시가 됐고 결국 턱밑까지 물은 차올랐다.
나를 비롯하여 존경하는 이사님과 과장님까지 퇴사하여 각자 이직을 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내가 이직을 한 곳은 완전히 시작단계인 스타트업.
일반적인 회사에 들어가서 로봇처럼 시키는 일만 하기 싫었다.
초기단계부터 내 손길이 닿게 하여 결과를 보고 싶었다.
나만의 실험이 하고 싶었다.
그게 내가 생각을 바꾼 이유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