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east
a year ago5,000+ Views
새로운 주간극, 본격적인 시청률 대전 시작
MBC, 1위 '군주' vs '파수꾼' 희비교차
'군주'의 독주가 시작됐고, '쌈, 마이웨이'의 반격이 시작됐다.

SBS '엽기적인 그녀'와 KBS2 '7일의 왕비'가 새롭게 합류하면서 본격적인 시청률 경쟁을 예고한 가운데 MBC '군주-가면의 주인'과 KBS2 '쌈, 마이웨이'가 승기를 잡은 분위기다.

일단 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의 1부와 2부는 12.0%와 13.6%(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11.7%와 13.6%보다 전체적으로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1위다. '군주'의 경우, 첫회 이래 1위자리를 구축하며 독주체제를 이어가고 있다.

'군주-가면의 주인'은 조선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절대 권력 편수회가 움직이는 세상에 힘없는 왕세자가 백성들을 위해 거대한 막후조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이선(유승호)이 편수회 대목(허준)을 향해 본격적인 복수를 하는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높였다. 특히 유승호의 심도 깊은 연기가 빛을 발하며 드라마의 인기에 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창욱 남지현의 역주행이 기대되는 SBS '수상한 파트너' 1부와 2부는 각각 8.4%와 9.3%를 기록하며 10%대 입성을 기대케 했다.

새롭게 합류한 KBS2 '7일의 왕비'는 5.7%로 다소 아쉬운 첫 성적표를 받았다. 그러나 이정섭PD의 저력과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의 빼어난 연기가 기대되는 만큼, 반등 역시 주목할 만 하다.

한편 월화극에서는 SBS '귓속말' 종영과 관련해 새롭게 합류한 '엽기적인 그녀'의 선전이 기대됐지만 정작 웃은 주인공은 '쌈, 마이웨이'였다.

현실 연애라는 심쿵 코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쌈, 마이웨이'는 '귓속말' 종영과 동시에 시청률 수직 상승, 동시간대 1위로 우뚝 섰다.

로코킹 박서준의 귀환과 러블리 김지원의 상큼 케미가 1일1설렘을 전하며 여성 시청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쌈, 마이웨이'는 10.7%를 기록, '엽기적인 그녀'와 MBC '파수꾼'을 제치고 1위에 등극했다.

매회 남사친 고동만(박서준)과 여사친 최애라(김지원)의 ‘쌈’과 ‘썸’을 오가는 일상으로 상큼하고 풋풋한 설렘을 안겨주고 있는 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독보적인 선전이 기대되고 있다.

MBC '파수꾼'은 6.2%, 7.3%, SBS '엽기적인 그녀'는 7.4%, 9.3%를 기록, '엽기적인 그녀' 역시 첫 성적표에서 나름의 선전을 해 앞으로의 반전 역시 기대케 했다.

[데일리안 김명신 기자]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