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rgeek
10,000+ Views

[맥주의 정석] 제 10장. 람빅 (Lambic)

안녕하세요 우주로 떠난 맥덕, 줄여서 우떠덕입니다!

오늘은 일반인들에게는 충격적일 수 있는 벨지안 스타일(Belgian Style).

그 중에서도 람빅(Lambic)에 대해 다루려고 합니다.

사진 속 맥주 색감만 보아도 충격적이시죠?

그럼 시작해 볼까요?

지난번 포스팅을 놓치셨다고요? 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https://www.vingle.net/posts/2108687


1. '쪼 ~금만' 엿보자, 나는 맥주계의 이단아

벨지안 스타일 (Belgian Styles)



벨지안 양조사(Belgian Brewers)들은 기존 양조 방식에 머무는 것을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벨기에인들에게 양조란 '장인정신이 깃든(Artisanal)' 기존의 틀을 벗어난 것입니다.


따라서 사용하는 재료도 가지각색이죠




Wild Yeast(자연 효모)를 기본으로 하여 그 밖에 Fruit Yeast(과일 효모)까지


효모 또한 아주 넓 ~~ 게 아우른답니다 :)


벨기에인들은 밸런스를 중요하게 생각하여, 혹여나 높은 ABV의 맥주가 풀보디(full-bodied) 할 것을 염려해


위와 같은 캔디 슈가(candi sugar)를 사용하여 드라이하고 보디감을 가볍게 하기도 한답니다.
***얼핏보면 어릴 적 먹던 콜라 젤리같이 생겼네요 ㅋㅋ***


풀보디 (full-bodied): 입안에 술을 머금었을 때 느껴지는 걸쭉하고 무거운 느낌; 고지방 우유


캔디 슈가(candi sugar)에 대해서는 나중에 트라피스트와 아베이(Trappist and Abbey) 그리고


두벨(Dubbel)과 트리펠(Tripel) 단원에서 보다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에구에구 ㅠㅠ 벌써 머리가 지끈거리기 시작하셨나요? ㅎㅎ
알겠습니다. 벨지안 스타일은 맥주의 정석 (기본) 시리즈가 끝나는데로 나중에 더 자세히 다루도록 하죠 :-)




2. 와인덕후들이 우리 맥덕을 무시한다고?

이봐 내가 있잖아, 와인 뺨치는 '람 - 빅'




a) 람빅의 역사


'킹 찰스 5세' 로도 알려져있는 카이저 카렐(Keizer Karel)의 일대기에는 그가 엄청난 '람빅' 덕후였는지

적나라하게 까발리는(?) 일화가 소개되어 있습니다.


어느날 그가 벨기에 브뤼셀에 여행을 하던 도중 펍에 들려 큰 소리로


"이봐, 당장 람빅을 가져와!!!"라며 금발의 웨이트레스에게 소리쳤습니다.



그 후 약 3리터정도의 피쳐를 순식간에 비워 취기가 오른 그는 곧장


그 아리따운 금발의 웨이트레스에게 성큼 성큼 다가가 무례하게도 그녀의 등뒤에 키스를 퍼부었답니다.



그 무례한(?), 킹 찰스 5세의 집권기간인 1519 - 1556년을 감안해보면 전문가들은


최초의 람빅이 대략 100년전인 1400년대 초반에 탄생한 것으로 보고 있답니다.


이는 벨기에서 최초로 홉의 사용이 도입된 1300년도와도 맞물려 상당히 신빙성이 있는 가설입니다.

***(여기서 잠깐, 알아두면 유용한 상식)***

위의 물건은 무엇인고?
보통 물을 담으면 Jug(적)
물이아닌 음료/술을 담으면 Pitcher(피쳐)라고 합니다
i.e.) Can I have a jug of water? (저기 물을 물병째로 주세요)

i.e.) I would like Carling in a pitcher, please. (칼링을 피쳐에 담아주세요)





b) 람빅의 양조


보통 람빅의 몰트는 밀 30~40% 그리고 나머지 60~70% 보리로 배합됩니다.
이렇게 배합된 몰트를 끓여 맥아즙(wort)을 내어 끓인지 하루 뒤에
열린 컨테이너 숙성방식(Open-container fermentation)으로 공기 중에 철저히 노출시킵니다.
그 이유는 브렛효모(Brett)과 세카효모(Saccha)등을 배양하여 그 특유의 시고 꿉꿉한 풍미를 내기 위해서인데요.

이렇게 짧으면 6개월에서 1년, 길면 2년까지도 발효시킬 수 있다고 하네요.


내용물이 궁금하시나요? ㅋㅋ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


걱정마세요. 이래뵈도 아주 정상적으로 발효/숙성중이랍니다 :)











c) 종류



람빅의 종류는 크게 5가지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1) 언블렌디드(Unblended) 혹은 스트레이트(Straight)

말 그대로 람빅 원액입니다. 무탄산에 정제되지 않은 신맛이 특징이죠.
약 4.5 % ~ 5.0 % ABV이며, 짧게 숙성된 제품에 'Jonge',
길게 숙성된 제품에 'Oude'를 붙입니다.







2) 크릭크(Kriek)

모렐로(Morello) 종의 체리가 신맛이 강해 이를 첨가재료(Adjunct)로 사용합니다.
보통 언블렌디드는 너무 시지만 크릭크의 경우 가당처리(sweetening)을 하여 판매합니다.
여성들에게 인기 만점인 루비색감의 아리따운 녀석이죠.








3) 프룻(Fruit)

체리는 전통적으로 오랜기간 이어져왔기 때문에 크릭크라는 타입으로 굳어진 반면
다른 과일들은 비교적 최근에 시도된 것들이라 프룻(Fruit) 카테고리에 포함됩니다.
라스베리, 사과, 블랙커렌트, 복숭아, 딸기 등 여러 과일이 첨가재료로 사용됩니다.
라스베리를 사용한 프람부아(Framboise)가 가장 대표적이라 하네요








4)괴즈(Gueuze)

괴즈는 탄산처리된 1년, 2년, 심지어는 3년산 람빅 원액을 블렌딩(blending)한 맥주입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과일을 첨가재료로 사용하여, 꿀맛(honey), 과일맛(fruitiness),
그리고 말 안장 맛(?)(horse saddle)이 난답니다
*** 놀라지 마셔요 ㅎㅎ 말 안장이라함은 편안한 가죽 내음정도로 해석하시면 되겠습니다 ***







5) 파로(Faro)

언블렌디드(unblended) 즉, 람빅 원액에 각종 설탕을 첨가한 가당류 람빅입니다.
캐러멜맛과 흑설탕맛이 나는 파로도 존재한답니다.
시장성을 바탕으로 19세기에 벨기에에서 유행하였으나, 악덕 양조사들이 원가를 낮추어 이윤을 내기위해 질 나쁜 재료를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몰락의 위기를 맞이 했었던 람빅입니다.
지금은 다시 엄연한 람빅의 타입으로 인정받고 있죠





다소 생소할 수도 있는 람빅(Lambic)


뭣도 모른채 와인덕후들이 맥주 무슨 맛으로 마시냐 할때


당당히 외치십시오!



나:
"네가 벨기에산 프람부아 람빅 한 잔 마셔봐야 정신을 차리겠구나!"

친구:
"프..프람 뭐? 그게 뭐야? 맥주야?"



오늘은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이상 우떠덕(우주로 떠난 맥덕) 이었습니다 (꾸벅)


[맥주의 정석] Season 2. 로 떠나는 링크 렛츠 고~: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여러분들의 댓글은 제 힘입니다. 많은 댓글 부탁드립니다!

일일이 클릭하기 바쁘고 귀찮으시다고요?
한국에서는 누구도 알려주지 않을 값진 맥주 지식만을 선별하여 하루에 딱 한 두 번만 업데이트 해드리겠습니다.
방문하셔서 페이지 Like 를 눌러주세요. 귀찮게 하지 않는 깔끔한 업데이트를 드리겠습니다 ;-)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알면알수록 재밌어요~ 람빅종류를 많이 마셔본적은 없지만 다음에 마실땐 뭔가 좀더 알고마시는거라 더맛있게 마실수있을거같아요~~
오랜 고민끝에 야심차게 준비했습니다. 맥주의 정석 기본편 뒤에는 Certified Cicerone 2단계급 정보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
람빅이라는 이름은 브뤼셀인근지방 램비크(?)라는 강에서 유래되었다고도 하네요~ 또 브뤼셀에서 생산한 제품은 람빅 그 외 지역, 국가는 람빅스타일 꼬냑과 샴페인같은 지역부심(?), 프리미엄과 같은게 있나봐여ㅎㅎ 얼마전.. 벨기에 맥주를 주제로 과제발표한번 해봐서 생각나서 적어봐요~~
정보 감사합니다 :) 큰 도움이 되네요! 참고하겠습니다.
항상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ㅋㅋㅋㅋ
오늘 맥주의 신세계를 보았네요 ^^b 개인적으로 과일향이 나는 맥주를 좋아합니다 단 강하지않고 살며시 올라와야한다는거 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런데 이런 맥주들 어디서 구하죠? 일반 대형마트에도 있나요?
보틀샾에서 판매한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좆본 덕분에 룰 갈아 엎어버리고 존나 핫해진 태권도 근황.jpg
태권도 경기하는 두 선수 뒤로 보이는...? 어디서 많이 본 게이지.. ??그래.. 이거 아냐? 아니고 실제 태권도 선수 경기 현장임. 상대방 선수한테 맞을 때마다 게임처럼 뒤에 게이지가 줄어듦. (W O W) 게이지가 다 줄어들어 0이 되면 패배. 라운드가 종료됨. 8번 봐도 킹오파 같은 느낌인데 실제로 새로운 태권도 규칙 적용된 태권도 시범경기라고 함. 원래 태권도 점수 체계는 0점에서 시작해 가격 부위별로 점수를 얻는 득점제였다면 바뀐 룰은 100점에서 시작해 점수가 깎이는 감점제 방식. 그것을 게임처럼 게이지를 통해 표현해 경기 흐름와 내용을 쉽게 바로 알 수 있게 함 (아이디어 미침...역시 e-스포츠의 나라..) 이렇게 룰을 파격적으로 바꾼 이유는 한국을 성장하게 하는 힘(^^) 일본의 역할이 컸음. 원래 태권도는 특정 부위를 가격하기만 하면 점수를 따는 터치 개념의 방식이었음. 그렇다보니 사람들이 좋아하는 화려한 기술(돌려차기 같은)이나 흥미 진진 타격전 대신  득점만을 위한 잔기술만 사용해 재미없단 비판이 많았었음. 그러던 중 도쿄 올림픽에 일본의 가라테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됨ㅋ 태권도협회: "감히 너네가...?!" IOC는 보통 비슷한 종목의 경우 하나만 남기고 나머지 종목을 없앤다고 함. 이렇게 될 경우 가라테에 태권도가 밀릴 가능성이 매우 큰 상황. 위기감을 느낌 대태협은 변화하기 시작했고 강도를 측정할 수 있는 전자 호구와 감점제를 도입해 새로운 룰을 만들어낸 것. (배 부분 가격 강도에 따라 최소 1점 ~최대 40점까지 차이가 난다고 함. 원래는 갖다 대기만 하몀 똑같은 점수 가져감) 또 경기를 방해하는 소극적 플레이나 반칙을 하는 경우 상태방 선수에게 10초간 파워 2배를 적용하는 '패널티 타임'도 적용. 패널티 타임에 상대방 선수들은 더 강한 공격을 시도해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어나갈 수 있음. 아직 시범경기만 치른 상태고 개선점도 많겠지만 새롭게 바뀐 태권도 룰과 경기 모습에 국내외 반응은 뜨거운 상황이라고 함..! 태권도 앞으로 더 더 흥하길..! 2차출처: 디미토리
[맥주 지식]: 흑맥주가 쓰기만 하다는 편견을 바꿔줄 새로운 흑맥주가 탄생하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아주 특별한 흑맥주에 대해서 얘기를 해볼까 하는데요. 보통 ‘흑맥주’라고 생각하면, 쓴맛이 강하며, 흡사 강배전한 커피를 마시는 느낌이라고 생각하시겠지만, 세상에는 정말 다양한 맥주가 존재하며, 검은 맥주는 외관을 제외한 그 어떠한 특징도 말해주지 않죠. 흑맥주에 관한 내용 아래 카드를 참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www.vingle.net/posts/3527826?q=%ED%9D%91%EB%A7%A5%EC%A3%BC 오늘은 바로 그런 편견을 부수기 위한 흡사 디저트스럽고, 정말 창의적인 컨셉을 가진 맥주 스타일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오늘 소개할 맥주 스타일은 페이스트리 스타우트(Pastry Stout)입니다. 해당 스타일은 현재 세계 크래프트 비어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어갈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크래프트 비어 유행 중심에 위치한 스타일입니다. 실은 지금까지 다양한 맥주 리뷰 카드를 포스팅하면서 이미 몇 번 언급했던 스타일인데, 이번 기회의 한번 제대로 다뤄보겠습니다. 그 동안 소개해왔던 다양한 페이스트리 스타우트; https://www.vingle.net/posts/3116813?q=%EC%95%84%EB%8D%94%ED%95%98%ED%94%84 https://www.vingle.net/posts/2906589?q=%EC%95%84%EB%8D%94%ED%95%98%ED%94%84 https://www.vingle.net/posts/3093865?q=%EC%95%84%EB%8D%94%ED%95%98%ED%94%84 https://www.vingle.net/posts/3002686?q=%ED%8A%B8%EB%A6%B4%EB%A6%AC%EC%9B%80 페이스트리 스타우트는 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이는 스타우트에서 파생된 스타일인데요. 다음 기회에 스타우트(Stout)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얘기하겠지만, 스타우트는 아이리시 드라이 스타우트, 오트밀 스타우트 등 정말 다양한 스타일을 포함하고 있는 우리가 흔히 ‘흑맥주’라고 불리고 있는 스타일입니다. 그리고 이런 스타일에서 페이스트리 스타우트는 디저트 컨셉을 가지고 있는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보면, 디저트 맥주라고 보셔도 무방하다고 봅니다. '맥주'라는 틀을 부수다 먼저 페이스트리 스타우트는 2010년대부터 세상에 등장하기 시작했으며, ‘맥주는 맥주다워야지!’ 하는 풍토에서 본격적으로 벗어나기 시작한 시점에서 탄생하게 됩니다. 그리고 스웨덴 양조장 옴니폴로의 노아 피칸 머드 케이크가 세상에 출시되면서 페이스트리 스타우트는 본격적으로 크래프트 비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됩니다. https://www.vingle.net/posts/3719989?q=%EC%98%88%EC%88%A0%20%EB%A7%A5%EC%A3%BC 비록 이때까지만 해도 이런 맥주에 대해서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는 사람도 적지 않았으며, 당시 이런 디저트스러운 맥주를 가리키며 비꼬기 위해서 사용했던 단어가 바로 페이스트리 스타우트(Pastry Stout)였습니다. 하지만, 이는 현재 이런 디저트스러운 맥주의 고유 명사로 발전했는데요. 어떻게 보면 원래 나쁜 뜻을 가진 단어였는데, 표현이 너무 찰져서 오히려 이 스타일이 더욱 크게 발전하게된 단어로 변모한 것이 참 아이러니 하네요 ㅎㅎ (마치, 현대 미술 ‘야수파’를 조롱하기 위해서 사용했던 단어가 오히려 고유 명사로 변모했던 것처럼 말이죠) 옴니폴로를 시작으로 쓰리 선즈(3 Sons Brewing Co.), 앵그리 체어(Angry Chair Brewing Co.) 등 미국 크래프트 양조장을 필두로 해당 스타일 발전에 기여했으며, 현재는 정말 다양한 디저트를 연상하게 만들게끔 정말 다양한 부재료를 활용하여 흡사 디저트를 마시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하지만, 아무리 디저트라고 해도 무작정 달기만한 것이 아닌, 디저트 컨셉에 부합하면서 다양한 부재료 간의 조화가 정말 중요시 되는 스타일이기에 무엇보다 테크니컬한 양조 스킬을 많이 요구하는 스타일입니다. (즉 단순히 부재료를 많이 넣는 것으로 완성되는 맥주가 아닙니다.) 비록 아직까지 해당 스타일에 대한 명확한 규정은 정하진 않지만, 해당 스타일에 대한 특징을 나열해 보자면; 1. 먼저 페이스트리 스타우트는 디저트에서 영감을 얻어 디저트 컨셉을 가지고 있습니다. 2. 공통적으로 높은 단맛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위해 대부분 높은 체급을 가지고 있습니다. 3. 다양한 부재료가 활용되며, 부재료 간의 조화와 밸런스를 중요시하는 스타일입니다. 아쉽게도, 한국에서는 페이스트리 스타우트를 만나기는 쉽지 않은 일인데요. 그래도, 현재 한국에 수입되고 있는 맥주들 중에서 높은 퀄리티를 자랑하는 페이스트리 스타우트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브루스키(Brewski) 브루스키는 스웨덴 양조장이며, 비록 현재 여타 미국 양조장보다 단맛이나 체급이 부족하다는 평을 듣지만, 여전히 부재료를 잘 사용하는 양조장인만큼, 해당 스타우트도 상당히 잘 만듭니다. https://www.vingle.net/posts/3840865?q=%EB%B8%8C%EB%A3%A8%EC%8A%A4%ED%82%A4 옴니폴로(Omnipollo) 옴니폴로는 현재 한국에서 가장 다양한 스타일들이 수입되고 있으며, 현재 페이스트리 스타우트의 시작을 알린 양조장인 만큼, 개인적으로는 꼭 한번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https://www.vingle.net/posts/3715466?q=%EC%98%B4%EB%8B%88%ED%8F%B4%EB%A1%9C https://www.vingle.net/posts/3650198?q=%EC%98%B4%EB%8B%88%ED%8F%B4%EB%A1%9C 아더하프(OTHER HALF) 아더하프는 뉴욕에 위치하고 있는 양조장이며, 현재 간간히 아주 높은 퀄리티의 페이스트리 스타우트가 한국에 수입되고 있는데요. 비록 1티어 까지는 아니지만, 여전히 높은 퀄리티의 맥주를 내놓기에 기회가 되면 한번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https://www.vingle.net/posts/2953176?q=%EC%95%84%EB%8D%94%ED%95%98%ED%94%84 이렇게 해서 오늘은 페이스트리 스타우트에 대해서 얘기를 해봤는데요. 비록 아직까지는 구입 접근성 측면에서 구입 난이도가 높으며, 가격이 높다는 단점이 존재하지만, 한 반쯤은 마셔볼 만한 맥주라고 생각되며, 많은 분들이 맥주에 가지고 있던 편견을 부술만큼 다채롭고 훌륭한 맥주 스타일이기에 기회가 되신다면 꼭 한번 경험해보시길 바랍니다. 그럼 저는 다음에 또 알찬 맥주 이야기와 함께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 디저트로 맥주 한잔 어떠신가요?
여유롭게 즐기는, 애프터눈 티 맛집
‘애프터눈 티’는 베드포드 가문 7대 공작부인 안나 마리아가 점심과 저녁 사이 허기를 달래고자 간단한 다과와 함께 티타임을 가졌던 것에서 유래했다. 애프터눈 티는 과거 영국 귀족들 사이에서 사교적인 행사로 즐기는 문화였지만 시간이 흐르고 자연스럽게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었다. 현대에는 고급 레스토랑, 호텔 라운지, 디저트 카페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다. 애프터눈 티 세트는 보통 3단 트레이에 샌드위치, 스콘, 마카롱, 케이크 등이 담겨 나오며 홍차를 곁들인다. 여유로운 시간 속, 달콤한 디저트 타임을 즐기며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보자. 향긋한 차와 달콤한 디저트가 가득한 애프터눈 티 세트 맛집 BEST 5를 소개한다. 1. 파리 귀족들의 디저트, 청담동 '데칸트'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s2_miyeon_s2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_u_eble_님 인스타그램 ‘데칸트’는 흰색 천으로 장식된 천장과 대리석 테이블로 꾸민 내부가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대표 메뉴는 음료와 19세기 파리 귀족 여인들이 사랑한 디저트 메뉴가 3단 트레이에 나오는 ‘Apres-midi set’. 1층의 오픈 샌드위치와 샐러드, 2층의 요거트와 베이커리로 배를 채운 뒤 3층의 마카롱과 과일로 달콤하게 마무리하면 된다.  [식신TIP] ▲위치: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72길 10 ▲영업시간: 매일 11:00 - 21:00  ▲가격: Apres-midi set(1인) 29,000원, Rooibos vanille 9,200원  ▲후기(식신 출근길퇴근길): 무조건 예약하고 방문해야 해요. 테이블마다 아프레미디 세트를 시키더라고요. 완전 여심 저격하는 비주얼! 둘이서 갔는데 차랑 먹으니까 어느 정도 배도 찼습니다~! 2. 고소한 버터 풍미 가득한, 자양동 '뚝방길 홍차가게'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afternoonteainthegarden40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ayeye_11님 인스타그램 이즈니 AOP등급 버터로 고소한 구움과자를 굽는 ‘뚝방길 홍차가게’. 대표 메뉴 ‘Afternoon tea’는 트레이 1층엔 샌드위치 3종, 2층엔 스콘 2종과 잼, 3층엔 구움과자와 케이크가 담겨 나온다. 샌드위치는 잠봉 바게트와 부라타 치즈 중 기호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티는 각기 다른 두 종류를 선택해 마실 수 있다.  [식신TIP] ▲위치: 서울 광진구 자양강변길 277  ▲영업시간: 월, 금 - 일요일 12:00 - 20:00, 화 - 목요일 휴무  ▲가격: Afternoon tea(1인) 26,000원, Plain Scone 2,900원  ▲후기(식신 불장난9119): 잠봉바게트, 바질페스토 치킨, 크루아상 샌드위치까지 1층부터 푸짐한 구성이에요. 구움과자나 스콘이 남으면 포장도 해주니 참고하세요~ 3. 고풍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즐기는, 삼성동 '시모네타의 정원'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lifeis_food_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im_nugurr님 인스타그램 ‘시모네타의 정원’은 꽃무늬 벽지, 빈티지 가구, 스테인드글라스, 회전목마 등이 어우러져 고풍스러우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대표 메뉴는 샌드위치, 구움과자, 슈크림 등 6가지 디저트와 2가지의 차를 만날 수 있는 ‘하나티스모 세트’. 한층 달콤하게 즐길 수 있도록 클로티드 크림과 4가지 수제 잼이 곁들여 나온다. [식신TIP] ▲위치: 서울 강남구 삼성로122길 42  ▲영업시간: 수 - 일요일 13:00 - 18:00, B/T 15:00 - 16:00, 월, 화요일 휴무 ▲가격: 하나티스모 세트 변동  ▲후기(식신 하얀고래): 포토존이 정말 많아요~! 마치 영화 속에 들어온 기분이랍니다! 앤틱한 분위기 속에서 먹는 애프터눈 티 세트는 정말 최고였어요! 다음에 또 오려구요! 4. 건강한 재료로 만드는, 연희동 '시간이머무는홍차가게'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miingjii71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blooming_boo님 인스타그램 홍차를 사랑하는 부부가 운영하는 ‘시간이머무는홍차가게’. 대표 메뉴 ‘애프터눈 티 세트’는 샌드위치부터 스콘, 마들렌, 롤케이크, 계절과일의 다채로운 구성으로 준비된다. 유기농 100% 카카오가루와 영양강화 밀가루 등 좋은 재료로 티 푸드를 만든다. 홍차를 마실 찻잔은 취향에 맞게 직접 선택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식신TIP] ▲위치: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6길 7-15  ▲영업시간: 금 - 화요일 12:00 – 20:00, 수, 목요일 휴무  ▲가격: 애프터눈 티 세트(1인) 22,000원, 스콘 세트 5,000원 ▲후기(식신 비타민젤리): 애프터눈 티 세트가 나오기 전에 식전 차를 먼저 주고 시작해요. 트레이의 스콘도 바로 구워서 따뜻하게 나와 부드러웠고 맛있었습니다.  5. 한국식으로 선보이는 애프터눈 티, 용산구 '오설록티하우스 1979점'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jinitwenties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yoon_212님 인스타그램 ‘오설록티하우스 1979점’은 제주의 자연과 차를 모티브로 한국식 애프터눈 티를 선보인다. 대표 메뉴는 제주 꽃길의 설렘을 담아낸 ‘애프터눈 티 2인 세트’. 오설록 차 2종과 ‘제주 기정떡 샌드위치’, ‘감귤 봉봉 쇼콜라’, ‘동백꽃 타르트’ 등 제주를 연상시키는 디저트를 맛본 후 ‘식혜 그라니타’로 깔끔하게 마무리하기 좋다.  [식신TIP] ▲위치: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100  ▲영업시간: 매일 10:00 - 19:00  ▲가격: 애프터눈 티 2인 세트 55,000원, 시그니처 녹차라떼 10,000원 ▲후기(식신 이웃집강아지): 애프터눈 티를 많이 먹으러 다녀봤지만, 한국식 디저트들이 나와 색달랐음. 꽃 모양, 감귤 모양 등 먹기 아까운 비주얼의 다과들이 나와 눈과 입이 행복했음. 출처
001. Time flies
fizzy 거품이 나는, 탄산의 형용사  Fizzy drinks are drinks that contain small bubbles of carbon dioxide. They make a sound like a long `s' when you pour them. in AM, use carbonated pour 붓다, 마구 쏟아지다, 따르다 동사 If you pour a liquid or other substance, you make it flow steadily out of a container by holding the container at an angle. When it rains very heavily, you can say that it is pouring. steadily 착실하게, 착착, 끊임없이 부사 Relax as much as possible and keep breathing steadily  significant 중요한, 의미심장한≈meaningful 형용사  A significant amount or effect is large enough to be important or affect a situation to a noticeable degree. A significant fact, event, or thing is one that is important or shows something. noticeable 뚜렷한, 현저한, 분명한 형용사 Something that is noticeable is very obvious, so that it is easy to see, hear, or recognize. obvious (눈으로 보거나 이해하기에) 분명한, 확실한, 뻔한 형용사 If something is obvious, it is easy to see or understand. If you describe something that someone says as obvious, you are being critical of it because you think it is unnecessary or shows lack of imagination. incantation (마법)주문 명사  An incantation is a series of words that a person says or sings as a magic spell. spelll (어떤 단어의) 철자를 말하다, 철자를 맞게 쓰다, (특정한 날씨 등이 지속되는) 한동안 동사 When you spell a word, you write or speak each letter in the word in the correct order. 명사 usu N of n A spell of a particular type of weather or a particular activity is a short period of time during which this type of weather or activity occurs. >>ex.There has been a long spell of dry weather Empress 명사 An empress is a woman who rules an empire or who is the wife of an emperor. inspect 점검하다, 사찰하다 동사 If you inspect something, you look at every part of it carefully in order to find out about it or check that it is all right.
003. the beauty of brow
configuration 배치, 배열, 환경설정 명사 FORMAL A configuration is an arrangement of a group of things. trigger 방아쇠, 계기, 촉발시키다 명사 The trigger of a gun is a small lever which you pull to fire it. transaction 거래, 매매, (처리)과정 명사 A transaction is a piece of business, for example an act of buying or selling something freewheeling 자유분방한 형용사 If you refer to someone's freewheeling lifestyle or attitudes, you mean that they behave in a casual, relaxed way without feeling restricted by rules or accepted ways of doing things. crush 으스러뜨리다, 밀어넣다 동사 To crush something means to press it very hard so that its shape is destroyed or so that it breaks into pieces. forge 구축하다, 나아가다 동사 If one person or institution forges an agreement or relationship with another, they create it with a lot of hard work, hoping that it will be strong or lasting. assess 재다, 가늠하다 동사 When you assess a person, thing, or situation, you consider them in order to make a judgment about them. demonstrate 입증하다 동사 To demonstrate a fact means to make it clear to people. determine 밝히다, 알아내다, 결정하다 동사 If a particular factor determines the nature of a thing or event, it causes it to be of a particular kind. conduct 지휘하다, (특정 활동을)하다, 행동 동사 When you conduct an activity or task, you organize it and carry it out.
(끌올) 해외 축구 생중계 공짜로 볼 수 있는 방법 3가지
안녕하세요 진짜 오랜만에 글쓰네요 ㅋㅋㅋ 그간 꾸준히 눈팅은 하고 있었는데 오랜만에 글쓰려니 뭔가 좀 많이 바뀐거 같기도 하네요! 이렇게 오랜만에 글쓰는건 끌올 좀 할까해서 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최근 SBS 스포츠가 EPL 중계권을 포기하면서 해축 좋아하시는 분들은 무조건 스포티비를 봐야하는 상황에 처했죠. 그런데 아무래도 둘이 나눠 하던걸 한 곳에서 맡아서 하려다보니 생중계로 볼 수 있는 채널이 제한적이게 됐습니다. 그러다보니 이제는 TV나 인터넷을 통해서 1경기 정도만 생중계로 볼 수 있고 나머지는 모두 스포티비의 유료 중계를 봐야하는 실정입니다. 뭐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으신 분들, 여러가지 이유로 스포티비가 맘에 안들어서 안본다는 분 등등 유료 서비스에 대해 회의적인 분들이 제법 있어보이더군요. 제 주변에도 그렇고.. 그러다가 문득 떠올라버렸지 뭡니까. 제가 과거에 썼던 그 글!!!! 무료로 손쉽게 해외 축구 보는 방법!!! 끌올도 할겸 최근 알게된 방법까지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1번 '솝캐스트(sopcast)' 솝캐스트는 해외 스포츠 중계를 플레이시켜주는 일종의 매개체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일단 초록창에 솝캐스트를 칩니다. 그러면 가장 먼저 SopCast라는 프로그램이 뜹니다. 다운로드 클릭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까지 완료하면 바탕화면에 이런 아이콘이 뜹니다. 실행! 실행하면 이런 화면이 제일 먼저 뜨는데요 가입하실 필요없습니다 그냥 익명으로 로그인에 맞춰놓고 로그인 클릭하면 , 이렇게 들어가집니다. 여기서 저기 주소라고 써져있는 부분에 솝캐스트 전용 주소를 찾아와 붙여넣기만 하면 편안하게 다리뻣고 치킨 뜯으며 고화질 중계를 즐길 수 있습니다. 물론 아직 끝난거 아닙니다. 주소 찾는 법을 알려드려야죠 흐흐. 주소 찾기 가입인사 카드를 보신 분들을 알겠지만 유용한 사이트 모음 중 LiveFootballvideo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이 사이트에 들어가면 첫 화면이 이렇게 뜨는데요. 여기서 그날 있는 여러 경기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빨간색 동그라미 보이시죠? 말라가와 라스 팔마스의 경기를 보기 위해선 저기 Live 버튼을 누르면 됩니다. 지금은 경기가 하고 있는 시간이 아니라 불이 안들어와 있지만 경기 중에는 불이 들어와있습니다. 여튼 Live 클릭! 클릭하면 이런 화면이 뜹니다. 쭉쭉 내리다보면 Sopcast links라는 부분이 보이시죠? 경기 시작하기 1시간 전에 저쪽으로 솝캐스트 주소가 올라옵니다. 보통 3000K에서 5000K까지 고화질 경기들이 올라오는데 거기서 Play 버튼을 클릭하면 바로 앞서 다운 받았던 Sopcast로 바로 랜딩이 됩니다. 초반에 버퍼링 때문에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시면 나옵니다. 만약 기다려도 안나온다면 Links에 올라온 다른 주소들도 적용해보시면 나오는 경기를 찾으실 수 있을겁니다! 지금은 라이브 시간대가 아니라 예시를 이렇게 밖에 못들었네요 ㅠㅠ 저도 자주 애용하는 방법이라 문제는 없을 겁니다. 간혹 출처 불명의 프로그램을 까는걸 꺼리는 분들이 있는데 이런 분들을 위해 2번째 방법을 알려드립죠. 2번 레딧 축구중계방(Reddit) 레딧에 대해 아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레딧은 우리나라로 치면 디시인사이드 같은 곳입니다. 다양한 커뮤니티가 있고 그 중에서 축구 중계와 관련된 커뮤니티도 있죠. https://www.reddit.com/r/soccerstreams 먼저 위 링크로 들어갑니다. 그럼 이런 화면이 뜹니다. 여기서 움짤처럼 중상단에 있는 분류 기준 'Hot'을 'New'로 바꿔줍니다. 그래야 우리가 원하는 최신 경기가 뜨니까요!! 지금 있는 최신 경기는 상하이vs광저우의 경기군요. 상하이vs광저우 포스팅을 클릭하고 들어가면 이렇게 해당 경기의 정보가 나옵니다. 영상은 어딨냐구요? 아래 댓글에 있습니다. 댓글에 빨간 네모 박스 보이시죠. 이걸 클릭해서 들어가면 경기를 볼 수 있습니다. 단, 들어가서 플레이를 누르면 몇차례 광고 팝업이 뜰 수 있습니다. 이 광고 팝업이 2번일때도 있고 4번일때도 있는데 여하튼 광고 뜨는거 그냥 닫으면 됩니다. 여기에는 EPL 뿐 만 아니라 각종 경기가 다 올라옵니다. 중계만 있다면 링크로 유저들이 올려주니 꽤 간편합니다. 3. Ripple 저도 이번에 찾아보면서 처음 알게된 사이트인데 여기가 진짜 대박입니다. 다만 여기는 중소클럽, 중소리그보다 빅클럽, 빅리그 위주라는 점이 조금 아쉽습니다. 정말 좋은 점은 위에서처럼 해당 경기만 클릭하고 들어가면 곧바로 영상이 스트리밍 된다는 점입니다. 지금 경기가 없어서 예시 화면은 찍지 못했는데 지난 주말에 제가 직접 들어가서 제대로 플레이되는걸 확인했습니다. 화질도 꽤 좋더라구요! 전 이미 즐겨찾기 해뒀습니다 ㅋㅋㅋ 주소는 http://ripple.is/football 이곳입니다. 경기 있을때 한 번 들어가서 보세요! 다른 방법보다 가장 간편하고 좋습니다. 아마 두번째 방법처럼 광고 팝업이 떴던거 같은데 해외 중계를 보시기 위해선 어쩔 수 없이 감수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ㅋㅋ 이런거 뜬다고 겁내실 필요는 딱히 없어요 ㅋㅋ 만약 여기서 바이러스 걸렸으면 제 컴퓨터는 벌써.... 제가 알려드릴 방법은 여기 3가지 방법이 다 입니다! 일단 여기 있는 3가지 방법은 모두 알고 계시는게 좋을거에요. 왜냐면 언제 어느 사이트에서 변고가 있을지 모르니 말이죠 ㅋㅋㅋㅋㅋ 혹시 실시간으로 해외 중계 볼 수 있는 방법 아시는 분 있으면 같이 공유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