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rlsla
5,000+ Views

[반vs찬]병 걸린 가축, 살처분만 생각 말고 근본적인 접근이 중요

해마다 나타나는 구제역, AI, 광우병 어떻게 대처해야 옳은 법인가?
매일 살처분 당하는 이들, 다른 방법은 없는 것일까? (사진제공=픽사베이)
지난 5월 전국에서 AI 보호 조치가 끝난 지 겨우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 다시 AI가 발생했다. 6월 3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매일 각 지역에서 AI 바이러스 발견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대한민국의 AI 방역실시요령 제7조의 내용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검역본부장 또는 시·도지사로부터 건의를 받아 해당 지역의 축산업 형태, 지형적 여건, 야생조수류 서식 실태, 계절적 요인 또는 역학적 특성 등 위험도를 감안하여 발생한 축사를 중심으로 반경 3Km 내외의 지역에서 사육되고 있는 적용대상 동물의 살처분 및 그 생산물의 폐기를 추진할 수 있다는 내용이 있다.

그렇기에 6월 7일 제주도에서는 고병원성 AI가 확진된 오골계를 구입해 온 재래시장 그리고 닭 농가 2곳 반경 3㎞ 이내 농가 14곳의 1만452마리와 AI가 발생한 가구 인근 21곳의 가금 11만9581마리가 살처분됐다. 조류독감 위기단계는 심각으로 상향됐고 6월 7일 전국적으로 일시중지 명령이 내려졌다.

동물보호단체 카라에서는 지난 2016년 11월 AI가 지속적으로 발생한 일과 살처분 당하는 모습을 모두 ‘공포 그 자체’라고 표현하고 있다. 지난 4월까지 살처분된 가금류가 3800만 마리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된다. 다시 대규모 살처분이 이뤄지고 있고 최종 살처분되는 동물들이 몇 마리나 될지 상상하기 힘들 정도다.

카라는 지금처럼 살처분에 의존하기만 해서는 조류독감을 막을 수 없다고 말한다. 이어 “조류독감 예찰과 신고에 기대어 방역대책을 수립 제시하는 것은 무력하고 태만한 일이다”라고 말한다.

우리나라에 철새들은 10월경 처음 목격되어 이듬해 3월이면 떠나간다. 이번 상황은 철새 때문이라고도 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최근 강력한 살처분과 방역이 시행된 전북의 한 농장에서 닭을 입식도 안 했는데 토양에서 AI 바이러스가 발견되어 땅을 파서 농장에 묻었다는 제보가 있었다. 동물을 수천만 마리씩 죽여 땅에 묻는 방역이 가져온 치명적 위험과 무효성 그리고 그 결과 바이러스가 매년 발생하는 위험이 이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앞서 정부는 ‘AI, 구제역 방역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정부 10개 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축산계열화기업의 방역 비용 부담 등 책임 강화, 조류독감 3회 발생 농장 퇴출, 10만 마리 이상 가금사육 농장 방역관리책임자 제도 도입 등 상당히 긍정적인 정책들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내용 중에 강력한 살처분과 AI 발생 즉시, 심각 단계 즉시 발령 살처분 지원에 대한 것은 있으나 동물의 고통에 대한 부분이나 살처분 방법의 개선 등에 대한 내용은 전혀 없다.
2016년 1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산란계 농장 규모별 살처분 마릿수 통계/자료제공:동물보호단체 카라 (사진=박양기 기자)

동물보호단체에서는 지난 2016년 1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살처분 당한 농장의 규모에 대해 조사한 바, 20만 마리 이상을 사육하는 ‘공장’의 살처분 마릿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보아 살처분에 집중하기 전에 이러한 공장식 축산의 폐기나 AI 전문 백신팀을 운영하는 것에 대해 지속적으로 정부 측에 확인을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관련 내용은 아직까지 그 어떤 진행 방향에 대해서도 뚜렷한 답이 나오진 않고 있다.

카라에 의하면 이미 조류독감 백신 연구는 국내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부분이다. 살처분만으로는 분명 방역의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이미 주먹구구식의 방역만으로 대량 전염병을 제대로 막고 있지 못하고 있고 이렇게 백신 접종 시기를 계속해서 놓치게 되면 수백만의 생명을 계속해서 생매장하는 일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지게 될 것이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래봤자 지들 봉급과 혜택에는 영향 없지. 사건 해결 방안과 처리 못하면 다 짜른다 하면 분명 해결할꺼임. 이미 쟤들은 근본해결에 대한 의지따윈 없슴.
월급만 받으면 되는...더러운 사회
@didrlsla 저거 해결 못하면 감봉도 되고 진급따윈 누락에 호봉도 까버려야됨. 할일도 제대로 못하고 타성에 젖어서 누워받아먹을려는 놈들 까야됨.
답답한 공무원아재들! 발생만 하면 무조건 살처분하지 말고 근본적으로 원인과 대책을 가지고 대응을 하던가 참나~ 무대뽀로 하는게 한 두번이지 매번 이게 뭐꼬!
그러니까요.. 대책도 없이 죽이기만 하네요
귀엽고 또 맛있는 닭들이 너무 불쌍하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3
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