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la
10,000+ Views

adidas Originals의 Campus 스니커 캠페인, ‘No time to think’

스트리트 컬처와 패션, 양 진영에서 쉼 없는 움직임을 보이는 글로벌 스포츠웨어 브랜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가 자사의 클래식 스니커 캠퍼스(Campus)를 주제로 새로운 캠페인을 공개했다. ‘고민할 필요 없어(No time to think)’라는 제목의 캠페인은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것에 대한 열망과 창의적인 선구자로 가득했던 1990년대 뉴욕의 다운타운에 영감을 받아 완성했다. 다양한 문화가 태동하던 당시 뉴욕은 진정 독창적인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탐구하고, 억압에서 벗어나 순수한 본능에 따라 행동하고자 하는 활동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이런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낸 이번 캠페인은 자신만의 감성과 캐릭터를 가진 여러 크리에이터를 동반한다.

근래 가장 뜨거운 스케이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블론디 맥코이(Blondey McCoy)와 나켈 스미스(Nakel Smith), 스노우보딩과 스케이트를 즐기는 타비아 보네띠띠(Tavia Bonetti), 티파니 라이티(Tiffany Lighty)가 캠퍼스를 대표하는 크리에이터로 포토그래퍼 케네시 카펠로(Kenneth Capello)의 카메라 앞에서 그들의 생생한 개성과 솔직한 개성을 마음껏 표출한다. 국내에서는 최근 밴드 사우스 클럽(South Club)로 활동하는 남태현과 스케이터 BOB 크루, 킹맥(DJ Kingmck), 포토그래퍼와 비디오그래퍼 그룹 다다이즘(Dadaism), 모델 김이현 등 서울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터와 함께 캠퍼스의 가식 없고 자유분방한 감성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1980년대 농구화로 첫선을 보인 캠퍼스는 그 탄생만큼 스포츠에 근간을 두고 있다. 강렬한 버건디와 그린 컬러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첫 캠퍼스는 당시 뉴욕 다운타운을 누비던 많은 크리에이터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이번 새로이 출시하는 캠퍼스는 캠퍼스만이 가진 독특하고 원초적인 이미지를 유지하며 새로운 감각을 더했다. 오리지널스의 상징인 클래식 트레포일 로고는 고민하지 말고 행동으로 옮기라는 메시지를 더한다.

독창적인 캠페인과 함께 출시된 새로운 캠퍼스 제품은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해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주요 매장(서울 대학로, 명동, 문정, 이태원, 홍대 / 부산 서면 / 대구 동성로, 경성대, 현대백화점 대구점 / 광주 충장로),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6월 15일(목)부터 만나볼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공식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