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ra0510
10,000+ Views

루미 관찰일기

루3형제 주인놈이 요즘 더워서 그런지 게을러 졌내요ㅋㅋㅋㅋㅋ 여름이라 운동할때 체력이 두배로 소모되서 집오면 씻고 자기 바쁜 루3형제 그래서 3일간 루미 관찰일기 올려요ㅋㅋㅋㅋㅋ
(3일간 찍은게 요거뿐!!)
요즘 루미가 엄청 수다쟁이가 됐어요!!
툭하면 주인놈 부르는 루미
루미: 주인형~ 저거 봐봐~
주인형~ 나랑 놀자~
하루종일 따라다니면서 냐옹냐옹~ ㅋㅋㅋ
우리 루시는 그런거 없어요~ 그저 거만.. 저 팔 올려놓은거봐.. 꼭 운전하는 내 옛날 모습처럼 거만ㅋㅋ왼손은창밖에 오른손은 핸들에~ 하고있는 모습같음!!
루시: 거 참.. 시끄러운 막둥이 녀석!!
루미: 루시형 나랑 놀자~~
루시: 귀찮아 저리가서 주인형이랑 놀아~! 루이형 자니까 깨우지 말고
이자식아 나도 좀 위해줘봐!!
루시: 뭐 이쁘다고?
아.... 귀여우니까 참자....
루미는 잘때 항상 제 침대에서 자요.. 근데 자는 포즈가.... 앞, 뒤가 다른각도!! 뭐야.. 무서워!! 안아픈가?
꽈베기 뺨따구 후려치는 유연함!!
미련한 루3주인은 이거 따라해 보다가 허리랑 등근육에 쥐가!! 쿨럭!! 역시 사람이 할 짓은 아니에요..
마지막으로 루미의 새로운 취미~ 창밖 구경!!
요즘 더워서 창문 열어놓고 있으니까 매일 저기서 시간을 죽이는(죽이지마!!-시간) 루미
루미야 뭐해?
루미: 저기 이상한 냥이 아저씨 지나가서 구경했어~
네.. 저희동네 길냥이 천국이라 자주 들리는 야옹야옹 소리에 반응 하는것 같아요ㅡ~^^
17 Comments
Suggested
Recent
루미 루시 자세 참~~ 무릉도원에 계신분들 같네요~~^^ 루이님은 이미 신선이 되셨나요~~ 보고싶네요ㅋㅋ
루이는 방바닥에 배깔고 자요 ㅋㅋㅋㅋㅋ
ㅍㅎ...루시....ㅋㅋㅋㅋㅋㅋㅋㅋ 루미가 대학생이 되가네요..ㅋㅋ 트위스트.포즈는 진정한 요가묘의 시초인가요?ㅋㅋㅋㅋ 이 와중에 루이 궁금~♥^^
루이는 세상 바닥에서 자고 있었을껄요?ㅋㅋㅋ
어쩜 루집사님은 사진찍는 기술이 굳굳!! 기가맏히게 이쁜사진들만 찰나에 찍으시나봐여 넘넘 귀염 매력쩌는 루삼형제 ㅋㅋ 자주자주 들려주세요 체력관리잘하시구용~~~ ㅋ 루미이뻐요!!! 꺄악 !!! ㅋㅋ
잘찍긴요 ㅋㅋㅋ 날더운데 더위조심 하세요
고양이들이 야옹야옹하는게 사람한테 말거는거래요 대답해주면 더 해요 ㅎㅎㅎ 왜용이도 제가 자꾸 말 시켜서 엄청난 수다쟁이에요
으아.. 그럼 우리 루미는 엄청난 호기심쟁이에 수다쟁이ㅋㅋㅋㅋ 화장실만 다녀와도 따라와서 불러요ㅋㅋㅋ 루시는 외출만 하고 오면 저한테 몸 비비기 바쁘고.. 루이는 잘 안움직여요.. "어~ 주인왔어~?" 이런느낌ㅋㅋㅋㅋ
루시야ㅋㅋ쇼파에기대티비보는아저씨같다ㅋㅋㅋ
가끔 아줌마 처럼 앉아있기도 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보상금은 없나요?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아주었다가 비난에 시달리는 남성
미국 소셜 커뮤니티 레딧에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아주었다가 나쁜 놈 취급을 받았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전단지에는 화폐단위 달러가 유로로 잘못 표기됨] 글쓴이(닉네임 Kcmocats)가 작성한 글에 따르면, 그는 아내와 함께 점심을 먹던 중 '고양이를 찾아주면 500달러(약 58만 원)를 드립니다'라고 적힌 고양이 미아 전단을 우연히 읽게 되었습니다. 식사를 마친 글쓴이가 아내와 길을 걷고 있을 때, 주차된 차 앞에서 미아 전단지에서 봤던 고양이와 비슷한 고양이를 발견했습니다. 글쓴이는 전단지를 다시 주워와 같은 고양이가 맞는지 확인한 후, 고양이를 전단지에 적혀있는 한 가정집으로 데려갔습니다. 글쓴이가 문을 두드리며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았다고 말하자, 잠시 후 문이 열리며 아이들이 뛰쳐나와 고양이를 껴안고 크게 기뻐했습니다. 뒤따라 나온 아이들의 아빠와 엄마도 그에게 고양이를 찾아주어서 고맙다며 감사 인사를 표한 후 등을 돌려 태연하게 집으로 걸어갔습니다.  당황한 글쓴이가 등 돌린 보호자들을 향해 "전단지에 고양이를 찾아주면 500달러를 준다고 적혀있던데 저도 해당이 되나요?"라고 묻자 그들의 표정이 삽시간에 험악하게 변했습니다.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은 남성이 "지금 진심으로 하는 소리입니까?"라고 되묻자, 글쓴이는 "미아 전단지에 그렇게 적혀있던 게 기억나서요."라고 대답했습니다. 화난 표정을 지은 남성은 "세상에, 맙소사" 하고 중얼거리더니, 주머니에서 320달러를 꺼내 건네며 "지금 이것밖에 없으니 나머지는 다음에 드리겠습니다. 그 돈이 당신에게 그렇게 중요하다면요."라고 비꼬았습니다. 작성자는 "아뇨. 이 정도도 충분합니다."라고 대답하며 돈을 받고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그런데 뒤에서 부부의 속삭이는 소리가 그의 귀에 들려왔습니다. 여성 보호자가 "전단지에 적혀있다고 진짜 돈을 달라고 할 줄 몰랐네"라며 한숨을 쉬자, 남성 보호자는 "그러게. 정말 한심한 놈이군."이라며 글쓴이를 욕했습니다. 글쓴이는 "그 부부는 자신이 들으라고 큰소리로 대화를 나누었다"며 "전단지에 적혀있는 대로 돈을 요구했을 뿐인데 왜 자신이 이런 취급을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더욱 논쟁이 되는 건, 집으로 돌아온 글쓴이가 친구들에게 그가 겪었던 어이없는 일을 털어놓자 친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렸다는 점입니다. 글쓴이는 "친구들의 반은 내 편을 들어주었지만, 나머지 친구들은 부부에게 돈을 요구해서는 안 되었다고 말했다"며 자신의 상식과는 다른 의견에 섭섭함과 놀라움을 토로했습니다. 억울함을 느낀 글쓴이는 수많은 사람이 모이는 레딧에 글을 올려 "내가 정말 잘못된 것인지 궁금하다"고 물은 것인데요. 글을 읽은 레딧 유저들은 글쓴이가 올린 글에 대해 투표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글쓴이는 잘못한 게 전혀 없다"라는 결과가 나왔지만, 그 결과 또한 만장일치가 아니기에 여전히 돈을 요구하는 것에 대한 논쟁이 댓글을 통해 펼쳐지고 있습니다. 돈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선의로 한 행동이었다면 그대로 뒤돌아서야 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글쓴이를 비판했으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안 줄 거면 전단지에 왜 적었냐" "전단지에 적혀 있는 금액을 요구하는 건 정당한 행동"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음... 사실, 이 뉴스를 전하는 꼬리스토리는 이게 왜 논쟁거리가 되는지 무척 황당할 정도인데요. 지키지 않을 약속을 왜 하는지. 무엇보다 이것에 대해 글쓴이의 친구들조차 의견이 반으로 갈렸다는 게 매우 놀랍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P.S 비정상 사회에선 정상이 비정상이라는 것 아시나요? 선의를 악의로 포장해 이간질 하는 사람, 험담과 불만으로 팀워크를 해체시키는사람, 감정적인 증오로 넘지 말아야할 선을 넘는 추한 사람, 타인을 부추키고 조종하는 야비한 사람. 만약 여러분이 이런 집단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면, 비난에 괴로워하지 마세요. 응원합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