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10,000+ Views

‘잔다고’ 뻥치고 돈주고 여자랑 하는 곳 간 남자친구

“부디 이 글을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좋겠다”

지난 13일 네이트 판에는 ‘거짓말하고 돈 주고 여자랑 하는 곳 남자’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현재는 헤어졌으나 칭호는 남자친구라고 표현하겠다. 이 친구는 현재 대구에서 거주 중이며 고향은 경주. 이 글이 유포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말문을 뗐다.

평소 잠이 많은 편이었던 남자친구는 문제의 그 날 역시 일찍 잔다고 했고 A씨는 의심 없이 “잘자”라고 말한 뒤 친구와 술 한잔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뒤늦게 A씨는 남자친구가 그 시각 돈을 지불한 뒤 여자와 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에 갔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이 사실을 알게 된 건 최근 남자친구 집에 놀러갔다가 남자친구가 잘 때 폰으로 오늘 찍은 사진 보려고 만지다가 우연히 문자를 보게 되었는데 5/23 문자내역에 그대로 찍혀 있었다”라고 말했다. 혹시나 발뺌할까봐 A씨는 자신의 핸드폰을 모든 것을 찍어놨다.

다음은 남자친구가 ‘그 곳’을 예약하는 내용의 문자 캡처본이다.
남자친구가 그 곳에 갔던 것은 연애 초였다. 다음날 카톡으로 남자친구를 추궁하자 어이없게도 A씨가 몰랐던 사실이 더욱 추가되기도 했다.

A씨는 “엉제 우연히 아는 지인에게 이 사실을 알리니 오피라고 알려주더라고요. 오피스텔걸. 그걸 알고 내가 폰으로 찍어둔 문자내용에 문자번호를 검색하니 대구에 있는 theXX라는 곳이더군. 여자와 하룻밤을 즐길 수 있는”이라고 폭로했다.

남자친구는 입구만 갔다가 돌아왔다고 주장했지만 ‘예약’까지 해놓고 돌아왔다는 건 도무지 이해가 가질 않았다.
또한 A씨는 “너랑 사귀면서 니 친구가 본인 여자친구 속인다고 치킨 사진 보내달라고 할 때부터 널 알아봤어야 했나봐. 주변에서는 다 널 별로라고 했는데 그래도 난 나한테 정말 해주고 좋아해주는 것 같아서 만났는데 이렇게 뒤통수를 칠 줄이야. 너무 충격적이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앞으로 헌팅 잘하고 좋은 여자 만나길 바래. 잘 살아. 나 너무 열 받아서 분노를 어떻게 표출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래도 너 실명 이곳에 언급 안 하는 게 어디야? 그치?”라고 덧붙였다.

A씨는 남자친구의 생일이나 일정 등을 폭로해 알 만한 사람들은 알 수 밖에 암시해놓기도 했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 글 지우지 말아주세요. 저도 저런 남자한테 걸렸었거든요. 헤어지고 좋은 기억만 자꾸 떠올라서 많이 울었는데 이 글 보니 제 3자 입장에서는 정말 제가 쓰레기 부둥켜 안고 지X했구나 싶어서 마음 정리하는데 너무 도움됩니다”, “저런 X들은 답 없음. 제발 신상 좀 밝혀주세요”, “아이고 더러운 인간아. 그 와중에 그 짓하고 9천원 남았네” 등의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더 많은 사연이 보고싶다면?? http://postshare.co.kr/


11 Comments
Suggested
Recent
남자가잘못한거맞는데 굳이 올려서안물어봐도 다알겠는데 페북에올리는 년이나. 걸리고 간. 놈이나 끼리끼리노네
여자눈에. 감정적으로 저남자잘못만보이니깐. 저남자가다잘못한것같지
예 페북에 올리는것도 잘못이긴하지만 남자와 같은 비난을 받아야할거같진 않네요 여자분 배신과 수치스러움에 충격이 얼마나 컸겠어요 ..ㅡㅡ
사랑하는 연인사이에 단순히 니가싫어졌어 가 아니라 .. 다른여자에게 돈을주고 몸을섞어서 배신감에 헤어지게 된 상황인데. 여자입장에선 얼마나 데미지가 크겠어요. 분풀이하고 하소연 하고싶어서 페북에올린듯.. 쪽좀팔아봐라 .. 저방법밖에 남친한테 엿먹일방법이 없자나요ㅎ 저같으면 성매매로 경찰에 넘길듯.
하..더러워 저런곳간게 더럽단걸떠나서 사랑하는사람을 속이고 그사람에게 제일 상처주는일을 스스럼없이 한단게 쓰레기같다..
이런걸 왜 올림????
복에 겨운 새퀴들
@ChangeLee 고향이 경주고 대구에 거주중이라했으니 DGB, 대구은행을 사용하는 사람이겠지요 대구는 대구은행이 가장 많으니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소개팅 상대, 이럴 때 가장 많이 실망한다
남녀가 만나는 방법은 미팅, 맞선, 소개팅, 결혼정보회사, 데이팅앱, 동호회 등 너무나 다양합니다. 그중에서 가장 대중적이고 선호도가 높은 방법은 아마도 소개팅일 텐데요. 소개팅에서 마음에 쏙 드는 상대를 만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외모, 패션, 말투, 행동 등 외형적인 부분부터 종교, 학벌, 직업 등 상대방의 배경까지 따져봐야 할 부분이 다양하기 때문. 그렇다 보니 사람마다 소개팅 상대에게 실망하는 포인트도 가지각색이기 마련. 사람들은 어떨 때 애프터를 생각하기 싫을 정도로 소개팅 상대방에게 실망할까요? 가장 많은 사람들이 꼽은 실망 포인트는 사진과 실물이 다를 때입니다. 사진으로 본 상대방의 외모가 마음에 들었는데 막상 만났을 때 실물이 완전 다르다면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클 수밖에 없지요. 소개팅 경비를 계산하는 문제로 의견이 맞지 않을 때 실망한다는 사람도 적지 않았습니다. 다만 1위와 2위 의견에 대해 남녀 간 차이가 존재했는데요. 대체로 남성이 상대방 사진에 더 신경 쓰고, 여성은 계산에 대해서 더 민감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개팅 상대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애프터는 있을 수 없는 일. 하지만 상대방은 내가 마음에 들어 애프터를 원할 수도 있습니다. 적당한 거절의 말이 필요한 순간인데요. 이때 만나기 싫다는 직접적인 표현보다는 “인연이 아닌 것 같다”, “잘 안 맞는 것 같다”, “연애할 상황이 아니다” 등 돌려 말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소개팅은 상대방은 물론 소개팅을 주선한 사람의 입장이 난처해지지 않도록 배려(?)했기 때문이겠지요. ---------- 실망스러운 소개팅과 애프터 거절 코멘트를 알아봤습니다. 소개팅에 있어서 첫인상과 연관된 ‘외모’가 우선이긴 하지만, 대화의 태도와 기술도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바꿔 생각하면 첫인상이 좋아도 대화가 안 되면 성공할 수 없고, 첫인상이 실망스러워도 대화를 통한 역전의 기회가 있다고 볼 수 있는 상황. 보다 성공적인 소개팅을 위해서는 외모를 가꾸는 것만큼 경청과 공감 등 대화의 기술도 갖춰야 한다는 점 참고하세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