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isgame
a year ago10,000+ Views
지난 14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은 홈페이지를 통해 '주요 국내 게임기업 매출액 현황'을 공개했다. 2017년 1분기 국내 32개 주요 게임사 매출액은 2조 3,67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8% 증가했다. 
'넥슨'은 2017년 1분기 중 매출액 약 7,570억 원을 기록하며, 주요 게임사 중 가장 많은 매출액을 기록했다. 특히 넥슨의 영업이익은 약 4,02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4% 증가하며 높은 성과를 냈다.
넥슨 실적과 관련해 한콘진은 '중국과 일본 내 성과'를 뽑았다. 실제로 넥슨의 <던전 앤 파이터>는 지난달 중국 인기 PC게임 인기 순위 3위에 올랐으며, 중국 내 넥슨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0.16% 증가한 약 4,448억 원을 기록했다. 일본에서도 <히트>와 <하이드 앤 파이어> 등 모바일게임들이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리며, 일본 내 넥슨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약 547억 원을 기록했다.
넥슨에 뒤를 이어 '넷마블게임즈'와 '엔씨소프트'가 각각 매출액 약 6,875억 원, 2,395억 원을 기록하며 높은 성과를 보였다. 특히 넷마블게임즈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10.8% 증가하며 넥슨의 뒤를 바짝 쫓았다. 이에 한콘진은 지난해 인수한 카밤 스튜디오의 실적과 신작 <리니지 2: 레볼루션>의 선전, <세븐나이츠>와 <모두의 마블>과 같은 캐시 카우(수익창출원)의 입지 등을 높은 성과의 원인으로 언급했다.
한콘진은 이번에 공개된 주요 게임사 상위 10곳 중(스마일게이트홀딩스 제외) 5곳(넥슨, 넷마블게임즈, NHN엔터테인먼트, 더블유게임즈, 위메이드)​의 실적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특히 한콘진은 "1위 ‘넥슨’과 2위 ‘넷마블게임즈’의 2017년 1분기 수익은 도합 1조 4,445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5,206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주요 게임사의 매출 증가분(16년 1분기 → 17년 1분기) 4,700억 원을 넘어선 성과​"라고 밝혔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