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500+ Views

논술시험에서 스타워즈를 인용할 수 있을까?



최근에 바깔로레아 시험이 있었기 때문에 불어권 언론에서 부쩍 시험에 대한 기사가 많았다. 개중 눈길을 끈 주제가 바로, 논술에서 스타워즈를 인용할 수 있을까? 이다. 주말 특집으로 충분한 주제다. 말인즉슨, 심각한 논술 시험에 대중 문화를 인용해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겠느냐는 의문이다.

사실 바깔로레아 국어 및 철학 문제는 매년 나올 때마다 화제이기는 하다. 그리고 올해의 경우 사회과학계열(ES) 바깔로레아 국어 문제(참조 1) 3번 지문은, 알베르 까뮈의 “Le premier homme(참조 2)”의 일부를 인용했었다. 지문에 나오는 작가들의 방식대로 자신을 영화의 관람객이라 가정하고 이야기를 만들어보라는 지문이다.

(우리나라 논술과는 상당히 결이 다르다고 생각하실 텐데, 미리 말씀드리자면 프랑스에도 다 학원/논술 과외가 있다. 사전에 다 준비한다는 얘기다.)

문제는 영화를 반드시 인용해야 한다는 조건이었다. 아무 영화나 들여다 써도 괜찮을까? 기사에 나오는 국어 선생님은 문제를 보자마자 자끄 오디아르의 “예언자(2009)”가 생각났다고 한다. 자, 짧은 답변 나간다.

가능함.

문제는 채점자들이 예언자를, 스타워즈를 과연 봤느냐(좀 무리한 가정이기는 하다, 스타워즈 정도는 고전에 올려도 좋다고 생각한다)이다. 너무 최신의 대중 문화인 경우에는 학자들(?)의 분석이 아직 미진한 경우가 많다. 이 말이 무슨 의미이냐? 학생들의 자의에 따른 분석이 들어갈 가능성은 매우 높다는 뜻이다.

따라서 그냥 저거 안다고 해서 그냥 인용해서는 점수를 못 받는다. 반드시 채점자들이 인식할 만한 논리로 풀어나가야 하며, 이왕이면 고전 사례와 같이 나란히 놓고 서로를 “잇는” 형식으로 글을 쓰는 편이 낫다. 평범한 학생들이라면 이렇게 쓰는 편이 더 어렵지 않을까?

정리하자면 대중 문화를 논술에 인용하는 것은 좋은 일. 어차피 앤디 워홀의 팝 아트도 그렇고, 질 들뢰즈의 “팝 철학(pop philosophie)”도 매한가지의 의미에서 출발했다. 더군다나 질 들뢰즈 이후 프랑스에서 “팝 철학”은 주류화 되어 있기도 하다. 알랭 바디우의 매트릭스 분석은 꽤 유명… 아, 아닙니다.

다만 이번 바깔로레아 철학 시험에는 작은 소동이 하나 있었다. 이과생용 철학 시험 문제 중 푸코의 “말과 글(Dites et Ecrits(1978), 참조 3)” 텍스트 일부가 나왔고, 이를 설명하라는 문제가 있었다. 학생들 중 여기 나온 푸코를 텔레비전 사회자, 장-피에르 푸코와 혼동한 경우가 많았던 듯 하다. 이과생들은 역시 이쪽 분야에 약한 것인가.



----------

참조

1. 문제의 지문은 총 3 가지이며, 1번은 마르셀 프루스트의 Du côté de chez Swann(1913), 2번은 마르그리뜨 뒤라스의 Un barrage contre le Pacifique(1951)이었다. 문항의 논술은 이 3가지 지문을 모두 활용해야 한다.

2. 알베르 까뮈가 사망하기 직전 작업하고 있던 소설로서 미완성작이다. (여담인데 까뮈는 1960년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자동차 조심합시다, 여러분) 딸인 까뜨린 까뮈가 수습하면서 발견한 자필 원고를 나중에 소설로 출간(1994년)했다.

3. Les sujets du bac philo 2017 des séries S, ES, L, STMG et STL(2017년 6월 14일): http://www.huffingtonpost.fr/2017/06/14/les-sujets-du-bac-philo-2017-des-series-s-es-l-stmg-et-stl/?utm_hp_ref=fr-homepage
casaubon
1 Likes
2 Share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파리에서 꼭 가야 한다는 이 곳, 프랑스의 명물 2대 약국?
파리에서 꼭 가야 할 곳이 에펠탑도, 루브르, 오랑제리도 아니고 약국이라구요? 빙글러님들은 파리 좋아하시나요? 저는 3년 전에 유럽 배낭여행을 하면서 파리에 들렀었는데, 아무 정보도 없이 그냥 훌쩍 떠났던 여행이고 또 제가 준비를 막 열심히 하는 편이 아니었어서 길도 잃고 모르는 동네도 가보고, 메트로도 물어가며 타고 했던 기억들이 있네요 :) 하지만 철저한 준비성으로 널리 알려진 ^^; 한국 여행자 분들은 여행하기 전에 무척 계획 많이 짜고 가시죠? 그리고 파리를 방문할 때 꼭 가야 하는 곳으로 꼽히는 장소가 있는데, 그게 바로 약국이라면 여러분 믿어지십니까 ?ㅅ?)/ 아니 아니 이런 약국 말고요. 약 파는 약국이라기 보다는... 음... 화장품을 파는 약국! 이라고 하면 더 이해가 되실런지 :O 약도 살 수 있지만 화장품도 파는 화장품가게라는 개념이 더 맞겠네요. 라로슈포제, 달팡, 비오템, 아벤느, 유리아쥬, 꼬달리, 눅스 등 우리나라의 올리브영이나 왓슨스같은 드럭스토어에서 볼 수 있는 브랜드들이 잔뜩 입점되어 있을 뿐더러 우리나라의 가격보다 상대적으로 무척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는 점! 특히 번들이나 기획 상품 같은 경우에는 사재기를 부를 정도여서 파리 여행 다녀 오는 분들의 캐리어를 꽉꽉 채우는 역할을 하고 있지요 :) 몽쥬약국(=파르마씨 몽쥬)는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반드시 들러야 할 곳으로 알려져 있고 정말 몽쥬 역에서 내리자마자 몇 걸음 걸으면 바로 앞에 나와요. 올 해 부터였었는지 한국으로도 주문 배송 서비스를 했었고, 인기 품목의 경우엔 1인당 구매 갯수 제한을 둘 정도로 언제나 시장통처럼 붐비는 약국입니다. 택스 리펀도 현장에서 가능하구요~ 한국말을 너무나 너무나 잘 하는 프랑스인 직원이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죠. 투어 여행 패키지로 파리 가는 분들 중에는 투어 코스 중에 여기가 끼어 있을 때도 있고요. 파리에서 한 명의 한국인도 만나지 못했다면, 여기에 들어서는 순간 명동에 온 듯한 느낌을 느낄 수 있다며 ㅋㅋㅋ 또 다른 2대 약국으로는 시티파르마 파르마씨가 있죠! 여기는 한국인보다 다른 외국인들을 더 잘 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 bb 정말 한국인들에게만 유명한 곳이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다 쇼핑하러 오는 곳이에요! 프랑스 약국 화장품들의 가격이 좀 있는 편이고, 더욱이 백화점에 들어가 있는 달팡이나 르네 휘떼르, 비오템의 경우에는 한국 가격하고 너무 차이가 많이 나서 다들 이고 지고 싸고 매고 사온다는 것이 정설. 빙글러님들 중에서도 프랑스 파리 2대 약국, 시티 파르마와 몽쥬 파르마씨에 다녀오신 분들이 있으시려나요? 궁금합니다 <3
세계 식사 예절
프랑스 X : 손을 무릎에 두기 O : 두 손을 테이블 위에 두고 먹기 ▷ 포크나 칼 같은 도구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손목과 팔을 테이블 위에 올려두자. 독일 X : 칼로 감자 자르기 O : 포크로 감자 으깨기 ▷ 칼로 감자를 자른다는 건, 감자가 덜 익었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포크로 감자를 으깨자. 그레이비 소스를 끼얹어 먹기에도 편하다. 스페인 X : 밥 먹자마자 자리 뜨기 O : '소브레메사(sobremesa, 저녁 식사 후 차를 마시며 이야기 하는 시간)'을 즐기자 ▷ '소브레메사'는 음식을 먹고 소화하는 시간이다. 사람들과 대화를 하기도 하고 편히 쉬기도 한다. 영국 X : 아스파라거스를 도구로 먹기 O : 손으로 아스파라거스 먹기 ▷ 아스파라거스가 드레싱 혹은 디핑 소스와 함께 나올 땐 손가락을 사용한다. 줄기 끝을 잡고, 소스에 찍어서 한입 베어 문다. 딱딱한 부분은 접시 가장자리에 놓자. 헝가리 X : 맥주 마시면서 '치어스'라고 하기 O : 술이 담긴 잔이라면 서로 부딪쳐서 땡그랑 소리내기 ▷ 1848년 헝가리 혁명이 있었을 때, 헝가리를 이긴 오스트리아 군인들이 맥주잔으로 건배를 했다. 헝가리 사람들은 150년간 맥주로는 건배를 하지 않는다. 그 전통은 아직 남아 있다. 멕시코 X : 타코를 칼, 포크를 사용해 먹기 O : 손으로 먹기 ▷ 현지인처럼 먹기 : 엄지, 검지, 중지를 사용해 타코를 집어 먹자. 조지아 X : '수프라(supra, 덕담을 나누며 술을 마시는 것)' 도중에는 와인을 홀짝이지 말자 O : 건배할 때는 한 번에 마시기 ▷ 수프라는 축하할 일들이 많을 때 열리는 저녁파티다. 연회를 집행하는 사람을 일컫는 '타마다(tamada)'는 축하할 일들의 숫자를 알려준다. 다행히도 술잔은 작은 편이다. 일본 X : 젓가락을 밥공기에 꽂아두기 O : 가로로 놓기 ▷밥공기에 젓가락을 꽂는 것은 일본 불교에서 봤을 때 죽은 사람에게나 하는 의식이다. 젓가락은 접시 옆 혹은 그릇 위에 가로로 두자. 한국 X : O : ▷ 다 아시죠?^^ 태국 X : 포크를 사용해서 음식을 먹기 O : 포크는 숟가락에 음식을 옮기는 용도로 쓰자 ▷ 태국에서 포크는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포크와 숟가락은 쭐랄롱꼰 왕이 1897년 유럽을 방문하고 들여온 것이라고 한다. 그 전까지 타이 사람들은 손으로 밥을 먹었다. 또한 중국 음식을 먹는 게 아니라면 젓가락은 사용하지 말길.
여행사진 뽀샵 요청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_+
어때여 연휴의 시작 행복하게 보내고 계세여? 연휴니까 좀 웃으시라고 오늘은 웃긴거 가져와봤어여!! 네덜란드의 한 음식 블로거 Sid Frisjes씨가 4chan에 자기 여행 사진 뽀샵을 요청했는데 벌어진 일들을 지금부터 보여드리려고 해여+_+ 울나라도 이런 뽀샵놀이가 많은데 외쿡애들도 이러고 노는군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누구 내 손가락이 에펠탑 위에 있게 뽀샵해 줄 수 있나여?ㅋ 이케 올렸다고 해여..ㅋㅋ 그랬더니... 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맞네여 "The Eiffel Tower"가 손가락 밑에 있네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기린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포탈이 열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웜홀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와중에 지게차는 현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창의력대장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데없이 이티뭐임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려 다리도 길어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신발도 신겨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에펠탑 지어지고 있는중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맞네 손가락 밑에 에펠탑 있는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워+_+ 기린한테 밥주는 기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 손 아래 둘 수 없다면 차라리 없애버리겠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또 뭨ㅋㅋㅋㅋ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왓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출처 : http://4archive.org/board/b/thread/610474939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뭐가 젤 웃기세여? 아 올리면서 웃겨 돌아가실뻔했네옄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선생님과 제자의 사랑
https://www.vanityfair.fr/savoir-vivre/story/gabrielle-russier-et-christian-rossi-la-professeure-de-francais-et-le-lyceen-lamour-interdit-qui-passionna-la-france-de-pompidou/3549?fbclid=IwAR0DmFu84qJzu8e5q-16p3ZB9oCTNxmZfJTwB8F5FFMl1pAgzwOFyiwTMtQ 1969년 9월 22일, 엘리제궁의 한 기자회견. 라디오 몬테카를로(Radio Monte-Carlo)의 한 기자가 이제 대통령이 된지 며칠 안 됐던 퐁피두 대통령에게 가브리엘 뤼시에(Gabrielle Russier)의 가스 자살에 대해 질문했다(참조 1). 퐁피두 대통령은 탁자에 팔을 대고 손을 깍지 낀 채, 긴 침묵의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는 자기가 생각하는 걸, 한 것(참조 2)을 말하고 싶진 않다고 했다. 그리고는 다시 침묵이 흘렀다. 그리고는… "나의 회환은… 도리에 맞는 희생자였어요. 잃어버린 아이의 눈으로 볼 때, 망자를 닮으려는 이들, 사랑 받으려고 죽은 이들이었거든요… 엘뤼아르였습니다.” 폴 엘뤼아르(Paul Éluard)의 시(詩), Comprenne qui voudra(참조 3)의 일부를 그자리에서 인용한 것이다. 기자들은 아무도 그에 답하지 않았다. 오늘의 주말 특집, 이 사건은 무엇이었을까? 가브리엘 뤼시에는 누구였을까? 당시 32세였고 몇 년 전 이혼했던 뤼시에는 마르세이유에 있는 생떽쥐뻬리 고등학교의 국어 교사였으며 쌍둥이의 어머니이기도 했다. 교수자격시험을 통과했기에, 대학교 교수 자리도 노릴 수 있는 위치였던 그녀가 1969년 당시 화제의 인물이 됐던 이유는 그때 자기가 가르치던 17세의 크리스티앙 로시(Christian Rossi)와 연인 관계라는 점 때문이었다. 1968년 5월의 격렬함과 경솔함의 시기, 그들은 학교는 물론 1968년의 시위에도 같이 나섰었다. 그들은 곧 떼어낼 수 없는 사이가 된다. 남자애는 부모님께 고등학교 친구랑 여행간다면서 이탈리아와 독일 여행을 그녀와 함께 다녀온다. 고등학교 친구가 맞기는 맞지. 진상을 알게 된 부모는 아들에게 헤어질 것을 명하지만 아들은 부모 말을 듣지 않고 뤼시에의 집으로 들어가버린다. 그러자 부모는 협상을 한다. 아들을 저 멀리 고등학교로 전학시키고, 편지만 주고받을 수 있게 한 것이다. 그러나 뤼시에가 보내는 편지를 부모가 중간에 가로챘고, 아들은 자살을 위협한다. 뤼시에는 그를 찾아나서고 그때 크리스티앙도 탈출, 그들은 크리스티앙 친구 집에서 재회한다. 그리고 15일 후, 크리스티앙의 아버지는 그녀를 미성년자 납치로 고소하고, 아들을 정신병원에 보냈으며 둘의 접촉을 차단한다. 뤼시에는 1969년 7월, 12개월의 징역(집행유예)과 500 프랑의 벌금을 선고 받았으며, 항소를 준비하다가 자기 집에서 자살했다. 그때까지 드라마 방영하듯 이 사건을 취재하던 언론은 쥐죽은 듯 조용했다... 크리스티앙은 나중에 이 사실을 알았다. “그녀가 제게 준 2년의 추억이 남아 있습니다. 할 말 없습니다. 추억은 제가 느끼고 제가 살아갈 겁니다. 저만요. 나머지는 알려졌잖습니까. 가브리엘 뤼시에라는 여인이 있었고, 사랑해서 투옥됐으며, 그녀는 자신을 죽였다. 단순하죠.” 30대 여인, 국어 교사, 아이들의 어머니, 연극 수업을 받았던 그녀의 학생. 지방 마을, 걱정하는 부모. 어긋난 윤리. 이 이야기는 영화(참조 4)로도 나오고 노래로도 나왔다(참조 5). 또한 2017년 에마뉘엘 마크롱의 당선을 뤼시에의 복수(참조 6)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해피 엔딩? 보너스, 15살 고딩 마크롱의 허수아비 연기를 보자. 브리짓 오지에 선생님도 마지막에 나온다(참조 7). -------------- 참조 1. Georges Pompidou cite Eluard(1969년 9월 22일): http://www.ina.fr/video/I12104906 2. 사실 퐁피두 대통령은 뤼시에를 사면시켜주려 했다고 한다. 검찰측도 항소를 하는 척 했다고 하는데… 3. Comprenne qui voudra https://genius.com/Paul-eluard-comprenne-qui-voudra-annotated 4. Mourir d'Aimer(1971) 예고편: https://youtu.be/XIbhHiUaIug 5. CHARLES AZNAVOUR - MOURIR D'AIMER : https://youtu.be/LJPWSMoByOE 6. La revanche de Gabrielle(2017년 7월 25일): https://www.liberation.fr/debats/2017/06/25/la-revanche-de-gabrielle_1579409_ 7. Emmanuel Macron candidat : à 15 ans, il jouait au théâtre devant sa future femme(2016년 12월 12일): https://youtu.be/L7NFcv7Oe9k
프랑신 데카르트
여러분 다들 아시는 철학자 르네 데카르트에 대한 전설이 하나 있다. 일단 그의 가족 얘기부터 하자. 전체적으로 인생이 그리 밝지만은 않았던 그는 네덜란드 살 때 여자친구를 한 명 사귄다. 오늘의 주말 특집, 데카르트의 딸. 그때까지, 그러니까 만 38살 먹을 때까지 독신이었던 그는 하숙집의 하녀와 눈이 맞는다. 그녀의 이름은 헬레나 얀스 판 데르 스트롬(Helena Jans van der Storm). 아예 다른 집에서 그녀와 함께 살기로 한 데카르트는 행복한 나날을 보낸다. 공식적으로는 당시 데카르트의 시녀가 헬레나였다. 그들은 딸도 하나 가졌다. 그 딸의 이름은 프랑신(Francine)이었다. 1635년에 태어난 프랑신을 데카르트는 끔찍이 귀엽게 여겼다. 상당히 늦자식이었으니 당연했을 것이다. 다만 환경도 환경이니 데카르트는 아이를 고향인 프랑스로 데려가 교육시키고자 마음 먹는다. 그런데 아이가 그만 성홍열에 걸려 1640년 사망해버렸다. 그래서 부부 관계도 아마… 데카르트는 헬레나와 계속 같이 살다가, 1644년 헬레나가 다른 남자에게 시집가는 걸 봐야 했다. 축의금을 두둑하게 준 데카르트는 마음을 먹는다. 딸을 닮은, 움직이는 인형을 하나 만들겠다고 말이다. 여기서부터는 정말 전설의 시작이다. 사진에서 보듯 데카르트는 “인간”에 대한 탐구를 했던 인물이다. 그래서 그는 정말 그럴듯한, 닮은 로봇을 하나 만든다. 어차피 데카르트는 인간을 정신과 분리된 하나의 기계로 간주하지 않았던가? 그래서 그는 상자를 하나 만들어서 그 인형을 넣어서 여행을 다닌다. 뭔가 교고쿠 나츠히코(京極夏彦)의 소설 교고쿠도 시리즈(京極堂シリーズ) 중 망량의 상자(魍魎の匣)가 생각나실 수도 있을 텐데(실제로 비슷한 장면이 등장한다, 더 이상은 스포일러), 한 번은 스웨덴 여왕 크리스티나(참조 1)의 부름을 받아 강연과 과외를 위해 스웨덴으로 떠난다. 역시 밥먹고 살려면 강연이다. 하지만 배를 타고 가다가 악천후를 만났고, 선원들은 데카르트를 의심했다. 1인 독방에 있으면서 저녁마다 누군가와 대화를 나눴기 때문이다. 도대체 저 방에 무엇이 있을까? 어떤 사태가 닥치든 사람들은 희생양을 찾게 마련이다. 그들은 데카르트의 방과 가방을 뒤지고는 프랑신을 만난다. 프랑신은 그들에게 웃으며 인사를 하고 말을 걸었다고 한다. 여기에 겁이 질린 그들은 프랑신을 바다에다 집어 던져버렸다. 그랬더니 거짓말처럼 날씨가 좋아져서 데카르트는 스웨덴에 당도할 수 있었다. 그러나 데카르트는 다시 한 번 딸을 잃었다. 그때문에 그는 스웨덴에 간지 1년만에 폐렴으로 사망(암살설도 있기는 하다, 크리스티나 여왕과 관련이 있다). 여기에 대한 이야기는 강민수(!) University of Missouri–Saint Louis 사학과 교수의 논문(참조 2)에 나와있다고 하는데, 논문 전문을 읽어보지는 못 했다. 여기저기 산개한 논문 인용문을 봤을 뿐이다. 물론 데카트르가 실제로 살아 움직이는 태엽장치(그는 생전에 태엽장치를 좋아했다고 한다) 로봇을 만들었을 것 같지는 않지만 의미하는 게 있다. 불쾌한 골짜기(uncanny valley)로 많이 알려진, 로봇에 대한 일반적인 두려움이다. 사실 ‘두려움’까지 갈 것 없다. 우리들 인간은 언제나 뭔가의 우연한 이미지가 우리 자신을 바라보고 있다고 느끼고 있으니까. 가령 아멕스 카드의 아래 광고를 보시라(참조 3). 그래서 우리가 그 심연을 오랫동안 들여다본다면, 심연 또한 우리를 들여다보리라는 말(Und wenn du lange in einen Abgrund blickst, blickt der Abgrund auch in dich hinein, 니체 “선악의 저편/Jenseits von Gut und Böse”)도 나왔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북해 어디엔가 떨어져 있을 프랑신의 인형에 대해 들었는지, 18세기 프랑스인들은 인간보다는 오리(Canard de Vaucanson, 참조 4)를 먼저 내세운다. 모이를 주면 소화시켜서 대변으로 배출시키는 로봇이다. 뭐든 귀여운 것부터 만들어야… -------------- 참조 1. 이 여왕님의 일생이 또한 드라마 감이기도 하다. 물론 이미 수많은 미디어가 그녀를 다뤘다. 가령 그레타 가르보가 주연으로 나왔던 영화, Queen Christina (1933): https://en.wikipedia.org/wiki/Christina,_Queen_of_Sweden 2. THE MECHANICAL DAUGHTER OF RENE DESCARTES: THE ORIGIN AND HISTORY OF AN INTELLECTUAL FABLE(2017년 11월): https://doi.org/10.1017/S147924431600024X 3. American Express Commercial - Sad Things and Happy Things(2009년 10월 3일): https://youtu.be/TQk7Zh-dXCk 4. https://fr.wikipedia.org/wiki/Canard_de_Vaucanson
분위기 甲인 프랑스 여배우들
마리옹 꼬띠아르 1975년생 현재 나이 40살 프랑스 배우 중 현재 가장 잘 나가는 여배우가 아닐까 싶음. 마흔살이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예쁘죠? 걍 예쁨. 이거 보니 러블리까지 함. 이 세상 혼자 살아라. 소피 마르소 1966년생 현재 나이 49살 80년대 우리나라 책받침 사랑을 독차지 했던 소피 마르소 언니. 예쁜것뿐만 아니라 분위기도 후덜덜하쟈냐 심지어 초딩때도 분위기 쩔었쟈냐 멜라니 로랑 1983년생 현재 나이 32살 '잘 있으니 걱정 말아요' 라는 영화에서 보고 천사 강림한 줄 알았음. 나도 다음 생애엔 이런 얼굴로.. 아멘 언니 나도 알라뷰 레아 세이두 1985년생 현재 나이 30살 최강 동안을 자랑하는 레아햏. 굳이 말하지 않고 눈빛 만으로 사람을 제압할 것 같쉬먀. 헉 소리 나네예. 남자친구한테 이렇게 쳐다보면 미..미안해 소리 바로 나올듯ㅋㅋㅋㅋㅋㅋㅋ 록산느 메스퀴다 1981년생 현재 나이 34살 뭐야 이 새로운 언니는.. 세상은 넓고 미인은 많다. 그지같은 세상. 스테이시 마틴 1991년생 현재 나이 24살 우리나라에는 많이 알려져있지 않은데 프랑스의 떠오르는 신예 배우에요. 아 깜놀 님 인형인줄. 좋겠슈 예뻐서. 샤를로뜨 갱스부르 1971년생 현재 나이 44살 저한테는 이 언니가 프랑스 분위기 미인 1등이긔. 이 언니의 포스는 그 누구도 따라잡을 수 없긔. 정석 미녀는 아니지만 제 눈엔 최곱디다.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