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65665836
10,000+ Views

냥이분양하려해요~

어미랑떨어진아이를지인분이데리고와키웠는데 인도에서잠깐나온터라데리고갈수가없어서제가임보하고있어요
저도십오개월된아가도있고뱃속에아가도있고이미고양이한마리를키우고있어서제가키울형편은안되어서요~ 여기지역은안성이구요 가까운곳에사시면데려다드리겠습니다~ 불린사료잘먹구요 화장실도잘가리고 사람을엄청좋아해요..^^ 오십일정도된것같습니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위치가 어디에염?
경기도안성입니다
저두안성살거든요. 죽산에 고양이 귀여워서요
아...^^ 정말애교도많고귀여워요 데려가실생각있으시면제가데려다줄수있어요~신랑이일죽으로출퇴근을해서매일지나가거든요 우리집에원래키우던고양이도새끼를낳아서노랑이는입양보내야할듯싶어요~~~
분양이되었나요? 저두안성인데
아니요 분양안됐습니다...ㅠ 아직도똥꼬발랄한채로제가데리고있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