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aaaso
100,000+ Views

게임하다가 벽 뚫린 썰.MANHWA

피시인애소 #8화. 게임하다가 벽 뚫린 썰.MANHWA

여러분~!!~! 댓글 만화에 나오지 못해도 서운해하지 마세요
모두 하나하나 즐겁고 소중하게 읽고 있답니다ㅠㅠㅠ!!
벌써 8화입니당 함께 해주시는 분들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102 comments
Suggested
Recent
옛날에 피방알바할때 거기 사장님은 주변기기 가격적힌 표를 만들어놓고 쿵쾅거리는 애들있으면 가서 슥 보여주셨었죠
좋다ㅋㅋ 애들반응이 궁금하네요
작가님 집은 벽이 뚫렸죠 우리집은 천장이 뚫려잇어요 ㅠㅠㅠㅠ!!!!! 아빠랑 동생 싸우다가 뚫림....ㅠㅠㅠㅠㅜ 헉쓰 나 나와땅 작가님 사랑해오 알라뷰 쏘마치♡☆♡☆ 😗😙😚😘 애소가 짱이시다!!♡♡
@heon2612 감사용~ㅋㅋㅋ😗
경쟁 요소가 있는 게임들이 특히나 그런 것 같아요. 약올리는 사람이 많은가ㅎㅎㅎㅎ 그나저나 나를 팬더로 만드시다니... 대만족♥
댓글이없다고칠려했는데바로올라오는군..
@rlagksals99 시공은 서로 감정 상하지 않는 갓-겜이라는 것에 동의합니다. 팀이 진 상황이라도 우리의 시공러들은 가족같은 편안함을 제공하지요.
☆시☆공☆조☆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BTS 이어! 타임지 선정 차세대 리더에 '게구리' 김세연 선수 선정
프로게이머의 고된 일상은 물론 '오버워치' 리그 내 유일 여성 선수로서 받는 관심과 고난 등에도 주목 <오버워치> 리그 프로게이머 '게구리' 김세연이 타임지 선정 차세대 리더 10인에 이름을 올렸다. 북미 언론지 타임은 16일(현지 시각), 보도를 통해 '2019년 차세대 리더 10인'을 공개했다. 스웨덴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를 비롯해 다양한 인물이 오른 이번 명단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단연 <오버워치> 한국인 프로게이머 '게구리' 김세연 선수다. 타임은 기사에서 프로게이머의 고된 일상을 주목한 건 물론, 김세연 선수가 <오버워치> 리그 내 유일 여성 선수로서 받는 관심과 고난 등에도 주목했다. 특히, 2016년 6월 있었던 핵 사용 의혹에 대해 언급하며 선수 생활 중 우여곡절이 있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세연은 타임과 인터뷰에서 "<오버워치> 리그에서 유일한 여성 선수인 만큼 나를 롤모델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내가 있는 곳으로 올 수 있게끔 영감을 주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세연은 지난해 2월 <오버워치> 리그 상하이 드래곤즈팀에 합류했으며, 팀이 참가한 <오버워치> 리그 시즌 3는 오는 6월 7일 개막 예정이다. 한편, 타임이 선정하는 '차세대 리더 10인'은 지난 2014년 처음 시작했으며, 한국인 중에는 2016년 모델 아이린, 2018년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게구리' 김세연 선수 (출처: 타임)
소지섭, '롤여신' 조은정 아나운서와 열애중..
소지섭(왼쪽)과 조은정 아나운서(출처=이매진 아시아)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소지섭(42)이 열애 중이다.  17일 뉴스1 취재 결과, 소지섭은 현재 17세 연하인 미모의 아나운서 조은정(25)과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소지섭과 조은정 아나운서는 소지섭이 지난해 3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홍보를 위해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할 당시 처음 만났다. 당시 조은정 아나운서는 '본격연예 한밤' 리포터로 활동 중이었다.  이후 두 사람은 지인들과의 모임에서 재회했고 자연스럽게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는 후문이다. 평소 듬직하고 자상한 성격의 소지섭과 밝은 성격의 조은정 아나운서의 예쁜 열애가 주위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지섭의 열애 상대인 조은정 아나운서는 1994년생으로 예원학교와 서울예술고등학교 한국무용과를 졸업한 후 이화여자대학교에서도 한국무용학과를 전공한 재원이다. 이후 지난 2014년 게임 전문 채널 OGN을 통해 아나운서로 데뷔, 이후 '롤여신'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또한 2016년 연말부터 지난해 6월 말까지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리포터로도 활동했다.  한편 1977년생인 소지섭은 1995년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지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방송된 MBC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으로 주목받았으며 '맛있는 청혼' '유리구두' '천년지애' '발리에서 생긴 일' '미안하다, 사랑한다' '유령' '주군의 태양' '오 마이 비너스' 등에 출연했다. 지난해 방송된 '내 뒤에 테리우스'로는 MBC 연기대상까지 수상했다. 또한 영화 '영화는 영화다' '회사원' '사도' '군함도'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에 출연하며 스크린에서도 활약했다. 감사합니다!!!!!
430
102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