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in0324
50,000+ Views

39년 살면서 본인을 몰라던 연예인...

는 신화멤버 중 2인.... Vcr보기 전까지 본인이 빠르게 걷는지 몰랐던 멤버는...?
김동완.... 멤버 피셜에 의하면 우다다다 걷는다고 함...ㅋ
39년동안 본인이 느린지 몰랐던 멤버는...?
리더 에릭... 뭔가 하기 전에 생각하는시간...(또는 멍때리는 시간...) 이 많은듯 함...ㅋㅋㅋ
서로 반대 성향인데도
19년동안 활동해준 신화 고마웡...😍 근데 서로 느리다고, 빠르다고 말 안해줘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에릭이 즐겨신는 바로 그 신발! 벨크로 운동화VS기본 스니커즈
깔끔하고 댄디한 스니커즈 스타일로 사랑받고 있는 또 오해영 에릭 패션. 평소 셀러브리티들의 패션 정보를 자주 다루다보니, 그가 '렉켄' 브랜드를 즐겨신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는데요! 렉켄은 국내 유일 스니커즈 디자이너 브랜드로 런칭 후 김희애/ 윤아/ 에릭/ 지성/ 황정음/ 안소희/ 선미/ 티파니/ 레드벨벳 등 정말 다양한 셀러브리티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고 해요. 먼저 지난 2회에서는 베이지 컬러의 자켓과 블랙 슬랙스, 그리고 여기에 와인&그린&네이비&블랙 컬러가 믹스된 빈티지한 무드의 진 스니커즈를 매치했는데요! 7회에서는 같은 jean RK106 이지만 컬러만 다른 제품으로 비슷한 스타일을 완성했답니다! 스니커즈 컬러만 살짝 변했을 뿐인데 넘나뤼 화사하고 시원해보이죠! 특히나 3CM의 플랫폼이 내장되어 있어 보다 훤~칠한 슬랙스핏을 완성해준다네요 ㅎㅎ 마지막으로 지난 또 오해영 15회에서는 진 스니커즈와 비슷하지만, 펀칭과 벨크로 디테일이 더해진 하디 스니커즈를 매치했는데요! 올 블랙룩에 매치해 보다 안정감 있는 블랙&화이트룩을 완성했습니다. 이렇게 보니 정말 즐겨신고 있는 듯한 렉켄 슈즈! 여성용도 있다고 하니 올 여름 커플 신발로 눈여겨봐야겠어요 (총총)~
긴머리가 트레이드마크였던 남자 아이돌 모음
신화(1998) 전진 한 때 신화의 머리 긴 애였던 전진. 머리띠도 하고, 묶음 머리도 하고, 사자머리도 하고 꽤 오랜시간 긴 머리로 살았다능 예.....예뻐.............!!!!!!!!!!!! 하지만 20대 중후반쯤부터 잔망잔망한 짧은 머리가 됨. 긴 머리 세팅해놨는데 정전기 일으키면 빡쳤겠지만 이젠 짤라서 웃을 수 있음(방긋) 클릭비(1999) 오종혁 손예진 닮은꼴로 이름 날리던 시절 (손예진보다 먼저 데뷔한게 함정) 얼굴이 너무 작고 목이 길어서 머리카락으로라도 가려야 한다는 코디의 의견에 따라 데뷔 때부터 늘 긴머리를 고수했음 (이왕 가리는 김에 다 가려버리겠어) 현재는 해병대 수색대를 전역하고 짧은 머리로 훈내 풍기며 살아가고 있음 5tion(2001) 이현 이 그룹 기억하시는 분? 5인조 발라드 그룹이었는데 그 중 전지현 뺨치는 긴생머리 멤버가 기억에 남았... 는데 자른게 훨씬 잘생겼쟈나여!!!!!!!!!!! B1A4(2011) 신우 저 멤버 언제 머리 자르고 안경 벗기냐며 머글들의 항의가 끊이지 않았던 신우 하지만 본인 취향일 수도, 팬들 취향일 수도 있으니까여 물론 제 취향은 지금 님 모습입니다만 오빠 뉴이스트(2012) 렌 머리만 자르면 남자같은 얼굴인데 왜 여자처럼 꾸며놓냐며 항의가 많았던 닝겐 (세기말과 달리 요즘들어 남자아이돌의 긴 머리에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사람들이 많아진 느낌) 근....데 예쁘긴 예ㅃ...............요뎡....!!! 이제는 흑발에 머리도 짧게 자르고 활동 중 세븐틴(2015) 정한 지난주 음방을 보는데 예쁜 여자가 센터에서 춤을 추고 있었지. 근데 그 뒤에 떼거지로 남자애들이 있었지............ 그렇슴다 신인 남자 아이돌 그룹의 멤버라능. 대충 묶은 듯 하지만 분명 섬세하게 계산된 저 헤어스타일은 아침마다 수많은 여성들이 시도했다가 좌절하는 그것. 이 분은 나온지 얼마 안되서 아직 긴 머리에서 해방되지 못했으나 과거에 이랬다고 예전에는 긴 생머리가 대세였다면 요즘은 여성들에게 단발뽐뿌를 일으키는 쿠션펌이라든가 똥머리를 하는 남자 아이돌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전 어울리기만 하고, 본인이 행복하다면 상관없다는 주의인데 빙글러분들은 남자 아이돌의 긴 머리, 어떠신가요? 1. 좋다 2. 싫다 3. 상관없다
<또 오해영>을 사랑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
이제 행복하자. 아프지말구 난 드라마 하나에 울고 웃고 행복해하는 쉬운 여자다. 그렇다고 아무한테나 막 맘주고 그렇다는 건 아니고. 그런데 <또 오해영>만큼은 깊게 미치도록 사랑했다. 앞뒤 안 가리고 발로 차일 정도로. 그렇게 사랑했다. 1. 오해영의 상처에 공감했고, 위로받았다. 자존감이 바닥을 치던 때가 있었다. 안 좋은 일은 왜 자꾸 겹쳐서 일어나는 지, 일도 사랑도 뭐 하나 맘대로 되는 게 없었다. 세상 그 누구보다 내가 제일 불행하다고 생각했다. 매일 술을 퍼마시는 오해영을 보면서 과거의 내가 떠올랐다. 한때의 나보다 더한 상황을 보며 ‘그래도 그때의 나는 살만했었다’라고 위로받았다. 슬픔과 절망을 온몸으로 받아치는 해영이의 발악은 안쓰러웠지만 대견했다. 내게 없던 당당함이 부러웠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그렇게 비참하게 차여놓고서 또 누군가를 사랑하고, 고백하고, 거침없이 들이대는 모습. 혼자 꽃을 사 들고 출근하며 “제가 샀어요. 꽃 들고 출근하면 덜 초라해 보일까 싶어서”라고 말하는 너스레. 어찌 보면 뻔뻔할 수 있는 이런 행동들이 엄청난 용기 없이는 나올 수 없다는 걸 알기에 해영이는 더욱 대단했다. 그리고 온 마음을 다해 그녀를 응원했다. <또 오해영>을 보는 내내 해영이를 통해 과거의 나를 보았고, 공감했고, 나와 달리 씩씩하게 힘든 상황을 이겨내는 그녀를 보며 함께 치유받았다. 2. 그래서 박도경은 죽어? 살아? 결말이 궁금해서 멈출 수 없다. 당연히 평범한 로맨스인 줄 알았다. <로맨스가 필요해> 뒤를 잇는 현실 로코를 상상했다. 그런데 갑자기 박도경이 이상한 환영을 보기 시작했다. 그것도 미래를. 난데없는 초능력의 등장이라니. 얼토당토않은 판타지 요소를 보며 무리수가 아닌가 싶었다. 그런데 이게 드라마를 끝까지 보는 원동력이 될 줄이야. 극 초반부터 박도경의 환영은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하나의 실마리였다. 무엇보다 매 회 박도경의 죽음에 대한 궁금증은 커져갔고, 단순한 해피엔딩이냐 새드엔딩이냐를 넘어 박도경이 죽느냐 사느냐 그 후 어떻게 되느냐까지 이어졌다. 로맨스에 판타지 한 줌이 꽤 큰 반응을 불러왔다. 다만 아쉬운 점은 가수 이병준과의 상관관계. 왜 두 사람의 죽음이 이어져 있는지. 그 끈은 이제 끝이 난 건지, 여전한건지. 그래서 살아난 이병준이 다시 사망하게 되면 박도경은 어떻게 되는지가 <시그널> 뺨치는 미스터리로 남았다. 3. 전해영도 박수경도 개진상도 모두 사랑스럽다. 드라마를 보면 으레 남녀 주인공만 주목을 받기 마련이다. 하지만 <또 오해영>은 달랐다. 모든 등장인물이 눈에 띄었고, 사랑스러웠다. 처음에는 얄밉기만 하던 예쁜 오해영도 보면 볼수록 정이 갔다. 애써 웃음 짓는 모습이 짠하기까지 했다. 수경&진상, 훈&안나의 러브스토리는 진지하기만 한 해영&도경 커플과 달리 유쾌했다. 메인 커플만큼이나 드라마에서 기다려지던 러브라인이었다. 태진, 희란, 해영과 도경의 회사 사람들, 도경의 주치의, 도경이 엄마, 장회장까지 모두가 주연이었다. 해영의 부모님은 더욱 특별했다. 엄마에게 소리 지르고 울고 떼쓰며 패악질하는 해영에게 공감했다. 집에서만 기세등등해져 바락바락 대드는 꼴이 딱 내 꼴이었다. ‘친년이’를 보며 안타까워하는 부모님은 마치 우리 부모님 같았다. 울음을 꾹 참으며 반찬을 싸주는 마음이 딱 그랬다. 4. 로맨스 장면, 짠내나서 더 애틋했다. 분명 해영과 도경의 로맨스인데 어째 둘이 사랑하는 것 보다 싸우고 물고 뜯고 오해하고 미워하는 장면이 훨씬 많이 등장했다. 그래서 두 사람의 로맨스 장면은 더욱 간절했고, 소중했나 보다. 대체 둘이 언제쯤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주나 그것만 기다렸다. 그러다 보니 구두 한 켤레 무심하게 현관 앞에 놓는 그 뻔한 장면에 심장이 함부로 나대질 않나, 키스신이라도 나올라치면 아주 난리가 났다. 한참 분위기 좋던 안면도에서 대리기사를 부른 도경을 보고는 땅이 꺼져라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막판에 두 사람이 온 힘을 다해 사랑해줘서 다행이었다. 주변 의식하지 않은 채 사랑하는 마음을 거침없이 표현하는 게 멋졌다. 서로를 바라보는 눈에서 꿀이 뚝뚝 흐를 것만 같아서 덩달아 행복해졌다. 쓰디쓴 오해 끝에 온 달콤한 로맨스라 더 감사했다. 5. 내 얘긴가? 공감 대사에 잠을 못 이뤘다. “생각해보면 ‘다 줄거야’하고 원 없이 사랑한 적이 한 번도 없다. 항상 재고, 마음 졸이고, 나만 너무 좋아하는 거 아닌가 걱정하고. 이제 그런 짓 하지 말자. 정말 마음에 드는 사람 만나면 발로 차일 때까지 사랑하자.” 매회 대사들이 가슴에 때려 박혔다. 내 얘긴가 싶을 정도로 공감이 갔고, 내가 미처 하지 못했던 말들을 대신 해주는 것 같았다. 앞으로 사랑에 지치거나, 새로운 사랑을 하고 싶거나, 짝사랑에 힘들 때 해영이의 말들이 떠오를 것 같다. 그나저나 이제 어쩌냐, 오해영 없이 나 너무 심심할 것 같다 진짜. 대학내일 김꿀 에디터 hihyo@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