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a0315
10,000+ Views

나의 세상이니라~ "만또아네"

아옹이 저늠 저거~~ 다큰늠이 호봉이만보면 겁먹고 하악질에 솜주먹을 마구 휘두르던 그러던늠이~ 호봉이가 가자마자... 내세상이라며~ 또 까불기 시작합니다~

아옹: 또동횽아~ 나와~

또동:니가 나오라면 내가 나가냥~

이젠 아옹이 겁박은 먹히질 않아요~
우리만듀양도 이제 좀 편해졌나봐요,~ 아무래도 만또아는 겁보들만 있었나봐요!!

만듀: 저 온니가 지금 뭐래는거야~

아흐~못난이 우리만듀
이거이거 ~ 꽃보다 또동인가요~

또동아~ 얼굴좀보자~~

또동: 쑥스럽네~

얼굴은 절대 보여줄수 없답니다!!ㅋ
이번엔 만듀예요~

만듀: 향기좋네~

만듀: 온니~~꽃좀더사왕~~난 꽃만듀니까!!

집사 출근길에 보면,, 늘 ~집사누나 채취를 느끼려는지 ㅎㅎ 꼭 베게위에 찌붕얼굴을 해서는 또동이는 잡니다!!
우리아옹이도 이제야 편해진 모든공간에서 자유롭게 늘어집니다~
너임마~ 너 첨 여기 왔을때 받아준애가 누구야!?? 만듀가 바로 받아줬자나~ 너그러운마음을 갖도록 하라!!!!!

아옹: 집사 너나요~~(시건방뚝뚝)

우리 인어 만듀등장이요~~


만듀야~ 오늘도 재미지게 놀고있엉~

만듀:만인어는 잘 놀고 있겠사와요~~~


오냐오냐~이따 보자꾸나~
우리 호봉이는 잘있다고 하네요~ 호봉이 집사님이 아침일찍 연락도 주시구 신경써주셔서 너무 감사한 마음 가득입니다~
섭섭이 얼굴 호봉이가 잊혀지지 않네요~ 누렁이와 잘 지내줄것같아요 그리 믿구요~

이곳은.. 뚠뚜니 유골 뿌려준 산꼭대기예요~ 작은산이죠~


절 뒷산입니다~ 탁트이고 바람불면 바람부는대로 자유를 항상 부르짖던 뚠뚜니였기에~ 그런곳에 뿌려줬었어요~

지난주 토요일 다녀왔는데,. 뚜니에게 호봉이 좋은분만나 입양 갈수있게 니가 힘좀써줘라~~부탁하고 내려와 절에서 밥을 먹으려는데~ 누렁이 집사님께서 입양의사 있으시다고 연락이 오시더라구요~

우연이겠지만,, 전 뚠뚜니가

나름 시크하게 제 부탁들어줬다 생각하려구요~^^

역시 뚠뚜니는 시크한척 제말을 들어주는 상남자냥이였던거였어요~


기분좋게 한주 시작해봅니다!! 모두 즐거운 한주 스타트하세요~^^
2017-06-19
34 Comments
Suggested
Recent
ㅎㅎ 평화를 찾은 아옹군의 프리한 모습에 엄마미소가 절로~^^;;ㅋㅋㅋ 마지막 호봉이 사진에 빵 터집니다.ㅋㅋ 정말.크고 서글서글한 눈망울을 가진 아가..ㅋ 울 집사님과 만또아 즐거운 한 주 되세요~♥
아옹이는 이제 지세상이라고 까불고다녀요 ㅎ 호봉이 있을땐 쭈그리처럼 나오지도 않더니 ㅋㅋ 또 민폐냥이로 등극했오요
그랬군요~~ 상낭자 뚠뚜니가 호봉이 보살펴줬군요~~ 역시 뚠뚜니~~
뚠뚜니횽아가 호봉이 좋은분 만날수있게 해줬나봐요~ 그어려운걸 뚜니가 해냈네요~^^
그러게요~~뚠뚜니 기특해요~~♡♡♡
뚠뚜니보고싶네여ㅜㅜ가끔씩추억할수잇게 사진올려주실수잇을까요? 만또아는 언제나 오케이구요~^^
그럴수 있지만,, 혹여나 싫어하실분 있으실까봐요 ㅎㅎ 간간히 곁에는 없지만 맘속에 자리잡고 나갈생각 안하는 뚜니사진도 올릴께요~~
오오... 이제 슬슬 자리을 잡아가는 울 또동이!!!!! 그리고 너무 이쁜 눈의 호봉이 모근걸 지쿄보고 있는 뚜뚠이. 아주 아름다운 행복한 가족이네요. 이번주도 파이팅!!!!!!
이쁜늠들과ㅜ오래오래 행복하고파요~~ 호봉이는 좋은분 만나 행복할일만 있을거구요~ 만또아는 저와함께 선택의 권한없이 오래오래 함께해야해요~ ㅋㅋㅋ
우리 뚠뚜니는 츤데레 ㅋㅋ만듀 웃고있는거같애요 또동이가 얼굴에 살이 붙었나?ㅋㅋ
또동이는 살이 좀 빠졌는데 ㅎㅎ 왜저리 얼큰이인지 ㅎ 알다가도 모를일이예요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