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hare
a year ago5,000+ Views
연예인 친척의 결혼식 참석을 두고 벌어진 새언니와의 갈등, 무엇이 맞는 걸까.

23일 네이트 판에는 ‘결혼식에 연예인 오는 게 싫으신가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이번에 친오빠의 결혼을 앞두고 있다. 다만 문제는 새언니가 결혼식에 A씨 남매의 사촌언니가 불참해줬으면 한다는, 의견을 보이면서 발생했다.
A씨는 “사촌언니가 연예인이에요. 그래서 혹시나 그쪽으로 이목이 집중될까봐 새언니는 사촌언니가 불참해줬으면 한대요”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자신의 결혼식에도 사촌언니가 수수하게 입고 참석해 별 무리 없이 식이 진행되었기에 A씨는 새언니의 걱정이 이해하기 어려웠다.

A씨는 “제 입장은 사촌언니라 이상한 게 없었는데 예비신부 입장에서는 별로인가요?”라면서 “아빠와 엄마는 어떻게 작은 아버지 딸래미도 결혼식에 못 오게 하냐며 범죄자도 아닌 친척을 못 부르는 이유가 있으면 찾아서 가지고 오라고 노발대발이신데…”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새언니의 경우 A씨에게 ‘같은 여자 입장’에서 부모님을 설득시켜달라고 부탁하고 있는 상황. 결혼식만큼은 자신이 주인공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새언니의 생각과 달랐다. A씨는 “저 역시 사촌언니가 못 올 이유가 없다고 했어요. 저한테는 (새언니의 생각이) 완전 미친 소리 같은데… 왜 사촌언니가 못 오는지 이해도 안 가고 바쁜 일정 쪼개서 온다는데… 하… 시누짓 싫은데 새언니가 너무 별로네요. 저희집이 너무한 건가요?”라고 조언을 구했다.

해당글이 공개되자마자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벌였다.

“별 그지 같은 신부들 다 보겠네”, “새언니가 이상한 거에요. 어른들께 미운털 박히고 싶나봐”, “내가 신부라면 완전 좋을 것 같은데” 등 새언니를 비난하는 의견.

반면 동시에 “이해됩니다. 저도 지인 결혼식에 연예인이 참석한 적 있는데 사람들이 결혼식에 집중 안 하고 연예인 사진만 찍고 있더군요”, “결혼식은 일생에 단 한번인데… 그 하루는 제일 에쁘고 싶고 관심이 집중 되었으면 할 거에요” 등 새언니에게 공감하는 반응 역시 이어졌다.

두 입장 모두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 물론 답은 없다.

꽃돼지윤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난 이해가는데... 주인공이고 싶자나.. 비단 여자라서 그런게 아니고 만약 남자쪽도 아는사람이라고 정우성이 온다 가정하면ㅋㅋㅋ 아무튼 시선 쏠리지 않게 흰옷 안입고 가는 것과 좀 비슷한 거 같은...ㄷ...ㅔ...
인생에 한번뿐일 결혼식의 주인공이 바뀌어버리면 당연히 싫을것 같네요...연예인 언니가 변장하고(?) 오는건 어떨까요ㅎㅎ
2
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