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ynjoa12345
500+ Views

썸남 탈출 나만의 3가지 방법




썸만 타는 남자들은 일종의 9수가 있다.
그래서 여기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다.

만약 내가 그렇게 되어 버렸다면,
나만의 비법을 공개할테니 귀를 잘 파고 들으시길~

1. 정확한 주제파악 / 한 단계 낮도록!





썸남 탈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나에 대한 정확한 주제파악이다!!
쉽게 예를 들어 남자와 여자를 5단계로 나눠볼 때 나의 단계는 어디?
나는 2라고 생각하는데, 남들은 모두 4라고 한다면?
(평생 썸남으로만 살 가능성이 높다!)

남들이 나를 4라고 한다면 정직하게 인정하고 여자 5에 집중해야 한다.
나는 2라고 생각해서 맨날 1에 찝적거린다면??ㅎㅎㅎㅎ

물론 결혼이나 진지한 만남을 고려한다면 달라지겠지만,
남들처럼 만나고 사귀는 것이 목표라면 나의 눈을 낮춰라!!



2. 선물을 잘 활용하라!





자고로!! 선물 싫어하는 여자 없다!
내가 5라고 해도 선물만 잘 활용하면 1도 공략할 수 있다!
선물을 잘 하려면 여자의 스타일과 성격을 잘 알아야 한다.
무조건 비싼것만 좋은 것은 아니다.
내가 자주 애용하는 예스포러브라는 브랜드가 있는데, 아주 확실한 아이템들이 가득하다!!!
예스포러브 : http://yesforlov.co.kr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열번 선물해 안 넘어가는 여자 없다.


3. 기다릴수록 더 큰 대어를!





대부분 썸남에서 끝나는 이유는 기다림이 부족해서다.
발렌타인데이 다가오니까 아무나 대쉬하다가 실패!
여름이고 여행가야 하는데 없으니 무조건 덤비다가 실패!

맘에 드는 여성을 발견했다면 기다려라! 그리고 집중하라!!
빈틈을 발견할 때까지 기다려라!
맹수의 왕인 사자도 빈틈을 발견하기 위해 때론 한나절 이상도 기다리는데.
연예의 토끼인 당신이 한번에 성공할 수 있겠는가?
기다리다 보면 상대의 장점과 약점이 보이고,
어떻게 공략해야 할지가 눈에 들어온다.





만약 이 3가지 방법을 다 사용했는데도 불구하고 성공하지 못한다면, 인연이 아닌 것이다.
깨끗하게 포기하고 새로운 상대를 찾아보라!
그것이 정신건강에 좋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Gasthof Neumayr
체코에서 오스트리아로 넘어오면서 성대한 경찰의 환영식을 뒤로하고 저흰 오스트리아 첫숙소인 Gasthof Neumayr 로 향합니다. 잘츠부르크 근교인데 국경을 넘어와서는 아니겠지만 네비도 션찮고 어두워지기까지해서 또 좀 헤맸습니다 ㅡ.,ㅡ 오늘도 구글네비 도움받아 겨우 숙소 근처에 왔는데 헐 목적지에 도착은 했다는데 숙소가 안보이네요. 어두컴컴한 오스트리아 시골에서 숙소찾기... 마침 지나가는 오스트리아 커플에게 숙소를 물어봅니다. 바로 코앞에 있었는데 조명도 없고 불켜진 간판도 보이지않고 ㅡ.,ㅡ 너 어디서 왔니? 나? 사우스 코리아! 와우! 하며 놀라더라구요. 그도 그럴것이 여기 며칠 머무르면서 아시안은 통 보질 못했다는요... 이러니 찾을수 있겠냐고요 ㅋ 어휴, 일단 짐 좀 풀고... 욕실은 작지만 깔끔했어요... 저녁을 못먹어서 바로 식당으로... 헐, 식당에서 흡연가능... 동네 사랑방인건지 아시안 첨보는 아자씨들 술마시고, 담배 피면서 우릴 보고 머라고 쏼라쏼라... 고풍스러워 보이죠... 근데 참 이번 여행에서 이거다 하는 맥주를 못만났어요... 여기도 마칠 시간이 다된것 같아서 지금 가능한 메뉴 몇개 시켜서 대충 한끼 때웠답니다. 한잔더... 흠, 계속 비가 저흴 따라다니네요... 방에 와서 혼맥 한캔... 담날 씻으려고보니... 샴푸 이름이 사쿠라... 쌀쌀한 아침... 옆집 풍경... 까먹을까봐 ㅋ 조식은 참 맘에 들었어요. 여기서 파프리카 진짜 많이 먹었답니다. 달더라구요 ㅎ. 서빙도 하고 빵도 썰어주시는 할머니 직원분이 계신데 참 친절하시고 귀엽게 생기셨더라구요^^ 보시다시피 근사합니다. 시골스럽죠^^ 그 흔한 네온간판 하나 없어요 ㅎ 마지막날 조식이었던가... 마지막이라고 새로운거 먹어봄 ㅋ 내일은 또 빈으로 이동하는건가 ㅎ 이 숙소 참 잘 잡은거 같아요. 좀 외곽이지만 그래서 공기도 좋고, 조용하고, 음식 괜찮고, 숙소 깔끔하고, 직원들도 친절하고^^ 동네 산책하면서 봤던 풍경...
어려운 호텔 용어, 이것만은 꼭 알아 두자!
여행 전 꼭 알아 둬야 할 호텔 용어 8가지! 1. 디파짓 (Deposit) 숙소 예약 시, 전체 금액의 10%, 체크인 시 하루치 숙박요금을 기준으로 잡는 일종의 예치금으로, 디파짓은 현금 혹은 신용카드로 결제가 가능하다. 2. 컴플리멘터리 (Complimentary) 호텔 투숙객을 위해 무료로 제공되는 객실 내 생수, 커피, 차 등을 지칭하는 용어. 보통은 객실 내 무료 생수가 비치되어 있지만, 일부 소규모 호텔의 경우 컴플리멘터리가 제공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3. 바우처 (Voucher) 호텔 예약 시, 예약이 완료되면 그를 증명하는, 증명서 혹은 숙소 예약 확인증을 말한다. 대부분 예약 후 이메일을 통해 전자 바우처를 발송하는 경우가 많다. 4. 어매니티 (amenity) 호텔 안에 기본적으로 배치된 생활편의용품을 말한다. 가장 밀접하게 사용하는 용품이다 보니 일부 여행객들은 어매니티의 종류에 따라 호텔을 선택하기도 한다. 5. 턴 다운 서비스 (Turn Down Service) 취침 전 객실을 한 번 더 청소해주는 서비스. 편안한 잠자리를 위해 청결한 시트에서 잠들고 싶다면, 턴 다운 서비스를 요청해 보자. 6. 메이크업 룸 (Make Up Room) 객실을 청소하거나 정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청소를 원하지 않을 시에는 문고리에 'Do Not Disturb' 고리를 걸어 의사 표시를 하면 된다. 7. 풀 보드 (Full Board) 투숙 기간 내내 조식 - 중식 - 석식의 식사를 제공하는 것. 조식과 석식만 제공하는 것은 '하프 보드'라고 말한다. 일본의 료칸이나 휴양지 리조트의 경우 풀 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8. 올 인클루시브 (All inclusive) 호텔 내의 식당 및 부대 시설을 추가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로, 고급 휴양 시설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출처 : 다양한 여행 정보가 가득한 익스피디아 트래블 블로그
샤토 헤랄레츠 부티크 호텔 & 스파 바이 록시땅
프라하에서 렌터카 타고 출발해 오늘 묵을 고성(古城) 호텔 샤토 헤랄레츠를 향해 갑니다. 한국에서도 타지에 가면 네비를 켜놓고도 헷갈릴 때가 있는데 외국에서는 오죽했겠습니까? 프라하에서 한번 헷갈리고 목적지 근처에서 또한번 헷갈렸습니다 ㅋ. 그나마 구글네비 도움을 받아서 무사히 도착했네요 ㅎ 저희가 패밀리 스위트 매진시켰답니다 ㅋ. 가격대가 좀 있었지만 고성(古城) 호텔에 언제 한번 자보겠습니까^^ 고성(古城)이 생각보다 크지는 않네요^^ 입구에서 인터폰을 누르니 문이 뙇하고 열립니다^^ 이쁘네요^^ 주차장이 꽉 찬걸 보니 손님들이 많은가봐요. 호텔입구치곤 아담하죠^^ 순록인지 사슴인지 저 아이보고 기분이 묘했던게 눈을 보니 진짜 살아있는거 같았어요 ㅡ..ㅡ 동물이 아니고 사람이 뭘 뒤집어 쓰고 있는듯한 느낌적인 느낌이^^ 웰컴 샴페인... 장미도 한송이씩 나눠주더라구요. 자, 이제 룸으로 들어가봅시다... 좌측은 화장실 문, 우측은 장농인데 한폭의 그림같죠^^ 창밖 풍경... 저 이 침대에서 잤어요^^ 슬리퍼 이쁘쥬^^ ㅋㅋㅋ 화장실도 깔끔했어요... 호텔 이름처럼 어메니티가 다 록시땅이네요... 쿠트나 호라 갔다가 돌아와서 저녁에 한잔^^ 살짝 무서버 ㅡ.,ㅡ 조식 먹으러 왔어요... 조식 코스로 나오는데 너무 괜찮았어요... Red velvet Silver wind... 여기서도 하루만 묵고 이제 체스키 크롬로프로 넘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