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esmag
10,000+ Views

길거리로 나선 베트멍 18 봄, 여름 컬렉션

베트멍(VETEMEMTS)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베트멍의 수장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는 최근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베트멍은 전통적인 방식의 소모적인 컬렉션을 선보이지 않을 것”이라 선언하며, 관계자들의 충격을 빠뜨렸다. 매번 정해진 틀에 얽매이지 않았던 그의 행보였던 만큼, 이후 공개되는 컬렉션이 과연 어떻게 전개될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그리고 그는 보란 듯이 18 봄, 여름 컬렉션으로 또 한번의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성별, 인종, 나이를 뛰어넘는 다양한 사람들이 길거리에 등장해 마치 런웨이에 선 모델 마냥 하이패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은 뎀나가 생각하는 ‘진짜 패션’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었다. 또한, 리복(Reebok), 타미 힐피거(Tommy Hilfiger), 엄브로(UMBRO) 등의 다양한 브랜드뿐만 아니라 독일 택배 회사 ‘DHL’까지 협업의 폭을 넓혀 특정된 영역에 구애받지 않는 다채로운 컬렉션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무엇을 해도 상상 그 이상을 보여주는 이들의 행보가 진정 베트멍을 사랑할 수 밖에 만드는 이유이지 않을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즘 멋쟁이들은 뭐 입지? : 시티보이룩
패션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분명히 들어보셨을 <시티보이 룩> *_* '도대체 시티보이가 뭔데 ?' 싶으시죠 ? 시티보이란 1998년 패션전문자료편찬위원회에서 만든 패션전문자료사전에 따르면 1970년대 후반에 미국에서 생긴 단어라고 해요 ! 도시에 거주하면서 항상 아웃도어 라이프 (스포츠, 캠핑, 백패킹 등..)을 좋아하는 라이프스타일의 사람을 뜻한다고 합니다 - 우리나라에 불고있는 시티보이 열풍은 라이프 스타일 보다는 패션 스타일 쪽으로 치우쳐있긴 하지만요 ! 오늘 소개할 시티 보이 룩은 일본의 패션 매거진 뽀빠이의 ‘아키오 하세가와’라는 스타일리스트가 처음 선보이며 유명해진 패션 스타일이라고 해요 +_+ 디자이너 아키오 하세가와가 정의한 시티보이 룩의 컨셉은 - 뉴욕의 교외에 살고있는 가정환경이 좋은 백인 소년 - 조금은 내성적인 성격에 마른체형의 문화계 소년 - 독서나 음악감상등 인도어 컬쳐의 호기심이 많은 소년 - 스포츠를 즐길줄 알고 볼줄 알며, 동경하는 슈퍼스타가 마음속에 있는 소년 - 일상생활의 작은 발견을 추구하고, 끝없는 자신의 미래를 항상 모색하는 소년 이라고 합니다 ! 음 - 이게 뭔 소리야 ? 싶겠지만 . . 밑에 코디샷들을 보시면 바로 이해 가능하실겁니다 *_* 후후 ( 개인적으로 이걸 보고 와 . . 옷 하나 입기 참 어렵구로 . . 라는 생각을 했어요 ㅎ_ㅎ ) 활동성 좋은 오버사이즈의 셔츠와 벌룬 핏 바지, 캠핑할 때 유용한 버킷햇과 비니, 편한 운동화 까지 시티보이의 사전적 의미와 겹치는 부분도 많죠 ? ! 아웃도어 라이프와 긴밀한 관계가 있는 시티보이룩, 때문에 그냥 스윽 - 보기만 해도 온 몸이 편안할 것 같은 핏감을 보여준답니다 ~_~ 여름에 입기 넘 넘 좋아보여요 <3 요즘 멋쟁이들이라면 한번쯤은 입어 봤거나 관심있을 시티보이 룩 ! 함께 만나볼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