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oEsto
10,000+ Views

옥상냥 광팔이~ 빨래 건조대가 젤루좋아 ㅎㅎ

얼굴이 어디갔니...? ㅎㅎ
숏 뚱냥아님~
빨래 건조대를 좋아하는 광팔냥 그늘막 텐트는 알아가지고 ㅋㅋ
꼴까닥~ㅎㅎ
20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름부터 귀엽다
누워서 두둠칫 춤 추는것 같아~~😁😁😁 얼굴 어딨냐는 말에 요깄지!! 하고 뙹그런 눈으로 쳐다보는거 넘나 이뿜~~😍😍😍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ㅎㅎ 😍😍😍
광팔이 오늘도 옥상으로 산책나왔쪄여..ㅋㅋㅋ 진짜 광팔이 너무너무너무너무 귀여워요.. 옆에있음 한번 안아보고 싶오요..❤❤❤
넘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나는야~🎧광팔이~🎶ㅎㅎㅎ배를 문질문질 하고싶구낭
@dhrl5258 배 분양가능해요 ㅋ😁😁😁
ㅋㅋ씐나🎵씐나~🎵🎶둠칫📯두둠칫~칫🥁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귀여움이 1+1'..형 강아지가 집사 엿보자 따라 하는 꼬꼬마 냥이
강아지 '태풍이'와 고양이 '태양이'는 사이좋은 멍냥이 형제다. 성격이 잘 맞아 함께 노는 것은 물론 꼭 붙어 있으려고 했습니다. 특히 태양이는 형을 너무 좋아해서 졸졸 쫓아다니며 행동을 따라 하기까지 했습니다. 최근 집사 시로 씨는 방으로 들어가 혼자서 무언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방문이 거의 닫혀 있는 상황이었는데 뭔가가 자신을 쳐다보고 있는 싸한 느낌이 들었고, 이에 시로 씨는 문쪽을 바라봤습니다. 문틈으로 삐죽 나와 있는 태풍이의 코. 방에 들어오고 싶어 눈치를 보고 있을 태풍이를 위해 시로 씨는 문을 열어주려 했습니다. 문 앞에서 눈치를 보며 기다리고 있었던 건 태풍이뿐만이 아니었다. 태풍이 옆에는 태양이도 함께 있었습니다. 두 멍냥이의 귀여움에 웃음이 터진 시로 씨가 "너네 뭐해? 들어오려고?"라고 말하자, 태풍이는 아닌 척 시치미를 떼면서 눈을 피하고 태양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집사를 빤히 쳐다봤습니다. 태풍이는 들어가고 싶어 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았고, 태양이는 형아를 따라 하고 있었을 뿐인데 질문을 하자 어리둥절했던 모양입니다. 시로 씨는 "평소 제가 방 안에 들어가면 항상 둘 다 쪼르르 따라 들어오려 해요"라며 "이날은 제가 방문을 거의 닫아놓았는데 태풍이가 머리로 문을 열고 눈치를 보면서 슬금슬금 들어오려고 했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태풍이가 그러고 있으니 동생인 태양이가 따라서 옆에서 빼꼼하고 있는 걸 보고 너무 귀여워 촬영했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노트펫 기사 바로가기 >>> [추천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