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 각국의 다양한 피클
우선 피클이란 무엇인가 그저 피자집 혹은 양식당에서나 보던 음식이지 않나 할수있는데 피클은 범위가 굉장히 넓어 야채 혹은 과일을 소금 식초 설탕등 국물에 절인것들을 전부다 피클이라고 부를수있어 피클의 유래는 인도인들이 처음 만들어먹었대 한국에서 가장 대표적인것 김치도 피클의 한종류라고 할수있어 김치도 총각김치 파김치 깍두기 등등 여러가지 한 나라에서도 종류가 굉장히 나뉘는대 이런것들을 전부다 할순 없으니 몇개만 꼽아왓어 단무지 - 일본 중식집가면 항상 나오는데 원래는 일본에서 스님이 만들었다고 전해지고있어 색깔이 노란이유는 보통 치자가루를 넣기때문이야 일본은 이거말고도 친숙한 절임류가 많은데 락교와 초생강이야 일식집가면 빠짐없이 나오는것들 락교는 염교라는 채소로 만들고 초생강은 말그대로 생강이야 자차이 - 중국 일반 중식당에서는 잘안보이고 중화요리 전문점가면 한번쯤 봣을수도 있어 작채라는 특이한 식물로 만들어 오이피클 - 프랑스, 미국 피클이란것을 대중적으로 알린것이지 않을가 싶어 기본은 프랑스식이고 여기에 추가적으로 딜 이라는 향신채를 넣으면 미국식 딜피클이야 피클용 오이는 일반적으로 흔히보는 오이가아닌 품종이다른 미니사이즈 오이로 만들어 할라피뇨 - 멕시코 할라피뇨라는 고추를 절여서 만든 피클이야 서브웨이에 가면 있는 그거 초록색은 많이 안맵고 알싸한정도인데 빨간고추는 그보다 더매운편이야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피클 사우어크라우트 - 독일 양배추에 소금을 넣고 양배추에서 나온 즙으로 발효시키는 피클이야 아마 이 피클이 이글에 나온 모든피클 통틀어서 만들기 가장쉽다고 생각해 재료가 너무간단해서 나도 한번 만들어봣거든 양배추랑 양배추 무게의 2%의 소금만 있으면 간단하게 만들수있어 아차르 - 인도 고추 라임 망고등을 소금에 절여서 만든음식이야 할라피뇨처럼 몇안되는 매운맛이 나는 피클이야 자르니디에라 - 이탈리아 채소를 식초나 기름에 절여 만든 피클 미르푸아(향신채)를 활용한 요리가 많은 이탈리아 답게 양파 당근 샐러리등 여러가지 채소를 활용하는 피클이야 토르시 - 중동지역 여러가지 채소를 식초 소금에 절여만든 피클 위에 이탈리아식 피클과 굉장히 유사해 만드는곳마다 식초와 소금의 비율이 다르다고해 추가적으로 다른 허브등을 넣는경우도 있어 람드 마르카드 - 모로코 레몬을 짜서나온 레몬즙으로 발효시키는 피클 이 피클은 특이하게 레몬껍질을 발효시켜 먹는 음식이야 여담으로 과일을 이용한 망고 피클이 인도에 있고 파파야나 파인애플로 만든 피클이 베트남에도 있다고해 찾아보다가 이거 말고도 진짜 종류가 진짜 엄청 많았는데 다 할수가 없어서 이정도만 정리해봣어 여담 스웨덴의 수르스트뢰밍 영국의 계란피클 이런것들도 넣을까 하다가 이러면 명란젓도 넣어야되지않나 라고 생각해서 제외함 지구촌갤러리 ㅇㅇ님 펌
겨울 간식 압도적 1위 붕어빵…하지만 붕세권이 아니라면? [친절한 랭킹씨]
식사 외에 다양한 간식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계절에 따라 특히 더 생각나는 간식도 있는데요. 겨울에 더 많이 찾게 되는 간식은 무엇일까요?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 이용자들은 동네 먹거리 공유 오픈맵 서비스 '겨울간식지도'에 거주지 인근에 있는 간식 매장을 직접 등록하며 공유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이용자들의 참여로 만들어진 겨울간식지도에 등록된 음식점 수를 바탕으로 겨울 간식 순위를 매겨봤습니다. 가장 등록이 많이 된 인기 간식은 무엇일까요? 1위는 붕어빵입니다. 무려 65.1%라는 압도적인 등록 비중을 기록했습니다. 붕어빵은 등록 비중만 높은 게 아니라 찾는 사람도 많습니다. 동네에서 유명한 붕어빵 가게 앞에는 장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오픈런을 하는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기는 장면을 펼쳐지기도 합니다. 등록 비중 10.5%인 어묵은 2위를 차지했습니다. 어묵은 버스정류장이나 지하철역, 학교 주변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간식인데요. 최근 꼬치 재활용 문제가 논란이 되면서 인기가 예전만큼 좋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호떡이 3위, 4위는 군고구마입니다. 2000년대 이전에는 겨울이 되면 골목어귀에서 군고구마나 호떡 장수를 보는 것은 매우 흔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보기 힘든 간식이 됐지요. 그나마 군고구마는 편의점 등에서 종종 찾을 수 있습니다. 타코야끼, 계란빵, 국화빵, 군밤이 5위~8위로 집계됐는데요. 이 품목들은 중심가나 관광지 등이 아니면 보기 드문 간식이기에 등록 건수도 적은 것으로 보입니다. 등록 비중 0.5%로 9위를 기록한 간식은 호빵입니다. 편의점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상대적으로 등록한 사람이 적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여러 겨울 간식 중에서 단연 눈에 띄는 것은 1위인 붕어빵입니다. 압도적인 등록 비중은 물론 붕어빵 가게가 있는 지역은 '붕세권(붕어빵+역세권)'이라 불리며 '비붕세권' 지역 거주자들에게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하지만 긍정적인 부분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최근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 가격에 부담을 느낀 사람들과 붕세권에서 벗어난 지역의 사람들은 다른 방법을 강구하고 있는데요. 지마켓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부터 20일 사이 붕어빵 모양으로 구울 수 있는 팬과 붕어빵 반죽을 만들 수 있는 반죽용 믹스의 판매량이 각각 전년 대비 164%, 609% 치솟았습니다. '사서 먹기 힘들다면 직접 만들어 먹으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지요. 겨울 간식 인기 순위를 알아봤습니다.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도는데요. 여러분은 겨울 간식 중 무엇을 가장 좋아하나요? 여러분의 생활권에서는 어떤 간식을 사 먹을 수 있나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배서은 기자 bae@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