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drlsla
5,000+ Views

[특별 기획 버려진 물건] 부탄가스 가상인터뷰

길거리에 구멍도 뚫리지 않은 채 덩그러니 버려진 '부탄가스M씨' (사진=박양기 기자)

우리는 너무나 쉽게 길거리에 많은 것들을 버린다.

흔히 들고 다니는 물건들을 쉽게 버리기도 하지만, 신경 써서 버려야 하는 물건이기에 귀찮다는 이유로 자신의 집 쓰레기통에 버리지 않고 길거리 비닐봉지에 버리거나 길거리 어딘가에 두고 가는 경우가 있다.

그렇게 버려지는 것들 중, 부탄가스는 확실히 조금은 귀찮은 쓰레기 중 하나다. 오늘은 그렇게 버려지면 누군가 다른 사람이 다칠 수 있는 조금은 위험한 '부탄가스 M씨'와의 간단한 가상인터뷰를 통해 부탄가스를 처리하기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얘기를 가져보겠다.

Q. 언제부터 이렇게 버려져 있었는지?

A. 어젯밤 다른 친구들과 함께 버려질 예정이었는데, 나만 혼자 봉지에서 흘러나왔다. 요즘 부탄가스를 쓰는 곳이 많이 없기에 우리는 보통 하나씩 버려지지 않고 친구들과 함께 한꺼번에 버려지곤 한다. 과거 부탄가스를 이용한 가스레인지를 쓰는 가정이 많았을 때는 각 가정에서 우리를 많이 버리곤 했는데, 이제 그런 시대는 간 듯하다.

Q. 버려질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고 들었다.

A. 주의해야 할 점까지는 아니다. 그저 바닥 쪽에 구멍을 하나 뚫어달라고 부탁하고 싶다. 잘못하면 우리는 터지거나 불이 붙는 물건이다. 그렇기에 남아있는 가스를 모두 제거하기 위해 구멍을 뚫어주는 것이 좋다. 내 위에 꼭지 부분을 땅에 눌러 남은 가스를 빼고 나서 송곳 같은 뾰족한 물건으로 아래쪽에 구멍을 뚫고 버리는 것이 가장 똑똑한 폐기법이다.

Q. 최근 어떤 사람들이 부탄가스를 많이 쓰고 있는가?

A. 대한민국이 지금보다 좀 더 발전되지 않았을 무렵, 각 집에 가스레인지가 잘 제공되지 않았을 때 우리를 이용해 국을 끓이고 걸레를 삶았던 어머니들이 많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술집에서 어묵탕 국물 데울 때가 가장 많이 우리를 볼 수 있는 시간이지 않나 싶다. 여름이 가까워지는데, 사람들이 휴가철 펜션으로 놀러 갈 때도 우리를 볼 수 있을 거다. 토치와 연결돼서 불을 내뿜는 친구들도 많이 봤다.
휴대용 가스 버너와 함께 많이 쓰이는 부탄가스 (사진=박양기 기자)

Q. 폭발할 위험이나, 화재 위험 등 때문에 싫어하는 사람도 많다.

A. 언급한 대로 버릴 때 주의해주고 평소 보관만 잘 해주면 사실 무서워할 이유가 없다. 나는 터지는 용도로 개발되지 않았다. 그저 불을 붙이는 가스가 들어있다는 이유로만 나를 싫어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요즘 터지지 않는 부탄가스라는 별칭을 가지고 나오는 친구들도 있지만, 보통 직사광선을 마주하는 장소에 두지 않고 서늘한 그늘에 보관해주며 휴대용 가스버너에 나를 연결시킨 그대로 보관하지 않는 것 등만 확인해주면 된다. 여름이 다가오는데, 햇빛에 나를 두면 당연히 뜨거워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그러니 여행을 떠날 때 나를 들고 간다면, 차량 내부에 나를 두고 가면 안 된다는 것도 꼭 명심하길 바란다.

Q. 유통기한이 의외로 짧다고 들었다.

A. 나를 10년, 20년 뒀다가 사용할 생각을 하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 나는 휴대용으로 만들어졌고 내 몸 안에 들어있는 물질은 가스 즉, 기체다. 시간이 지나면 어디로든 빠져나가거나 가스가 줄어들기 마련이고 녹이 생기거나 통 내부에 이물질이 쌓일 수도 있다. 나의 유통기한은 보통 2년이다. 그러니 필요할 때만 나를 찾아 사용한 후, 2년 이상 사용하지 않았다면 버리는 것이 좋다.

Q. 자신을 버린 사람에게 할 말이 있다면?

A. 사람들은 쓰레기를 치우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상관이 없는 것인지 나는 모르겠지만, 혹시나 누군가가 다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사는 게 아니라면 부탄가스를 버릴 때 꼭 다시 한번 생각을 하고 버려달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 보통은 터지지 않지만, 갑자기 어떤 충격을 받을지, 뜨거운 환경을 만나게 될지는 모르는 일이다.
자주 보이는 쓰레기는 아니겠지만, 여름철이 다가올수록 좀 더 신경 써서 버려야 하는 것이 부탄가스다. 특히 여행지에 놀러 갔을 때, 펜션 방안에서 휴대용 버너를 이용해 음식을 해 먹고 부탄가스를 다른 쓰레기와 함께 버리는 경우가 있다. 또 고기를 굽기 전 숯에 불을 붙일 때도 부탄가스를 이용하곤 하는데 그로 인해 누군가가 다칠 수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숨겨진 카메라를 발견하고 화가 난 아기 부엉이들
최근, 영국의 한 야생조류보호단체에서 아기 부엉이를 관찰하기 위해 둥지 근처에 카메라를 설치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는 둥지를 짓기 위해 땅을 파는 부엉이의 습성을 연구하는 것입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하지만 그들의 야심 찬 프로젝트는 폭력적인 아기 부엉이들로 인해 실패로 돌아가고 말았습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돌아다니던 아기 부엉이 한 마리가 자신을 지켜보고 있는 카메라를 발견합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이거. 녹화되고 있는 건가?'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뭐? 카메라가 있다구?' 카메라가 있다는 소문이 부엉이들 사이에 퍼지자, 굴을 파던 부엉이가 카메라를 노려봅니다.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그리고 양예빈 양을 연상케하는 속도로 돌진!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카메라를 날려버리는 부엉이ㅋㅋㅋㅋㅋㅋ 이쁜 하늘 촬영 중. 출처: 페이스북 @HawkConservancy 급하게 카메라를 수거하러 온 직원ㅋㅋㅋ 보호단체는 페이스북에 영상을 공개하며 가벼운 농담과 함께 관찰에 실패했음을 알렸습니다. 그러자 영상을 본 유저들은 '아기 부엉이 펀치력 보소' '부엉부엉펀치' '마지막에 나온 남자분은 안 맞으셨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은 네이버포스트 댓글에 있어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5,300여 년간 얼음 속에 갇혀 있던 사람(사진주의)
1991년 9월 19일 알프스 산맥 피나일봉 등반을 마치고 하산하던 독일인 등반가 헬무트 지몬과 아내 에리카는 해발 3,200m 부근 외치 계곡 빙하지대에서 얼음 위로 상반신이 드러난 사체를 발견하게 된다. 발견 당시 두 부부는 조난 당한 산행가의 사체로 오해하여 지역 경찰에 신고를 하게 된다. 그만큼 사체의 상태는 그리 오래되어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냉동 미이라 곁에서 현대인의 것이라고는 볼수없는 유물들이 함께 발견되면서 뼈와 피부로 연대를 측정한 결과 5300년 전의 석기시대인으로 밝혀졌다. 또 미라의 뼈와 근육에서 DNA를 뽑아내 분석한 결과 유럽인의 조상으로 판명 되었다. 그리하여 그를 발견된 지역명 Oetzi 을 본따 아이스맨 외치(Oetzi The Ice Man)로 부르게 된다. 외치의 사체를 현대 의학 기술로 철저하게 분석한 결과 외치는 159cm 키에 46세의 남자이며 웨이브진 머리카락과 눈은 갈색이였다. 많은 학자들이 당시 유럽인이 푸른 눈을 가졌을 것이라고 추측했던 것과 달리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 때까지는 푸른 눈이 나타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내장에 든 내용물을 2년간 DNA 분석한 결과 두 번에 걸친 식사의 음식물이 밝혀졌다. 그는 죽기 전에 산등성이에서 곡식 야채 야생 염소고기를, 해발 3200m 지역에서는 곡식과 붉은 사슴고기를 먹었다. 그리고 그는 염소가죽 정강이받이에 풀잎 망토를 입었고 잘 짠 신발을 신었으며 곰 가죽 모자를 썼으며 뼈에 도끼날을 묶어 만든 구리도끼와 함께 돌촉 화살이 든 화살통을 갖고 있었다. 처음에는 연구팀은 외치가 추위와 굶주림 때문에 죽었다고 예측되었지만 발견 10년 후인 2001년 X선 촬영에서 왼쪽 어깨 뒤에 깊이 박힌 돌 화살촉이 드러나면서 살해된 것으로 추론됐다. 그리고 그는골반뼈 세포핵으로부터 추출한 DNA 분석 결과 O형 혈액형을 가졌으며 젖당(락토스) 소화장애증, 심장병 소인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중추신경계, 심장혈관계, 관절, 피부 등에 통증 및 발진 등을 일으키는 라임병을 유발하는 보렐리아 박테리아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미라의 등, 발목, 오른쪽 무릎 뒷부분의 피부에 문신이 돼 있는 것은 라임병으로 인한 통증치료 차원에서 시술된 듯하다고 추측했다. 2002년 3월에는 외치의 오른손에서 적을 방어하면서 생긴 듯한 상처가 발견됐고 2007년 8월에는 외치의 칼 화살촉 옷에 묻은 혈흔의 DNA를 분석한 결과 이 피가 네 사람의 것으로 확인되었다. 결국 외치는 여러 사람들과 격렬하게 싸우는 과정에서 어깨에 화살을 맞아 죽은 것으로 결론 났다. 하지만 사체를 연구한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대학의 고고학 연구진은 아이스 맨이 화살에 맞아 숨졌다는 기존의 가설을 뒤엎고 직접적인 사인을 실족사로 확인했다고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아이스 맨은 살해당한 게 아니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연구팀을 이끈 볼프강 레체이스 박사는 “그가 화살에 맞은 건 죽기 전에 일어난 일이었다. 사냥을 하려고 산에 오르던 중 추락해 왼쪽 쇄골 아래 동맥에 구멍이 나는 치명상으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얼마전 그의 생전모습을 복원한것이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복원된 외치의 외모는 주름이 많고 볼이 움푹 패여 현재의 45세 남성과는다소 다른 이미지지만, 5,300년전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지만 미이라로 발견되어 현세에 많은 것을 알려주고 있는아이스맨 외치. 그는 선사시대 인류를 파악할 수 있는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으며 현재까지 이탈리아 사우스 타이럴 고고학박물관에 –6°C가 유지되는 특수한 방에 보존돼 있다. 출처 : 인스티즈 와 5300년전 미라로 뭐먹었는지 무슨병있는지 DNA고 다 밝혀내네 미친과학;; 세상좋아졌다 정말로;; 누군 연구해서밝혀내고 난 가만히 폰으로 쉽게 접하고
님들은 몇 단계까지 가능? (통과하면 1,000만원)
천 만원이라니 벌써 입꼬리가 광대까지 찢어진 성님 자 후다닥 신발 벗으시고 스겜스겜 ㄱㄱ 단계별로 문이 열리면 맨발로 걸으면 됨 조건: 1. 발을 담그고 5초를 버틴 후 종이 울려야지 다음 단계로 올라갈 수 있음 2. 부르고 있는 노래를 절대 멈추면 안됨 천 만원 준다는 말에 춤추면서 시작하는 성님 딱봐도 기분 째지는게 여기까지 느껴짐 워후~!~! 노래불러 춤춰~!~! 1단계 : 구더기 밭 진짜 바글바글 드글드글잼 표정은 이미 gg쳤지만 그래도 이정도 쯤이야 닥터피쉬로 마사지 받는다 합리화하면서 통과 1단계를 구더기로 시작해서 긴장 잔뜩함 2단계 : 살아있는 전갈 홀리 쐐에에에엣!!!!!!!!!!!!!!!!!!!!!!!!!! 그냥 죽으라는 거 아니냐고 하지만 천 만원 포.기.못.해 (ㄹㅇ 발 밑에 전갈 깔림 ㅎㄷㄷ) 3단계 : 물고기 내장파티 시발 포기할까 번뇌에 빠진 성님 하지만 포기하기엔 천 만원은 너무 큰 액수였다. 킵고잉 ㅇㅇ 으 발 보임? 물고기 내장, 피범벅 ㅠㅠ 4단계 : ㅈㄴ 물어뜯는 사나운 도마뱀들 왓더................ 성님 발 지금 피범벅인데 괜찮은거 맞음? 하지만 여기까지 온게 아쉽다. 이를 깍 깨물고 들어감 5단계 : 독없뱀 마마ㅏㅏㅏㅏㅏㅏㅏㅏ~!!!!!!!!!!!!!!!!!!!!!!!!!!! 공포를 잊기위해서 오지는 성량 뽐내는 중 (갓 탤런트 아님) 그래도 조금 있으면 상금은 나의 것. 멘탈에 힘 꽉 주고 버팀 이제 마지막 단계만 지나면 천 만원은 당신의 것 ⬇️ ⬇️ ⬇️ ⬇️ ⬇️ 마지막 단계 : ㄹㅇ 살아있는 악어 처돌았????????????????? 천 만원이고 뭐고 내 발이랑 교환하는거 아님??????? 존나 최대한 악어를 피해서 밟아봄 흑흑 천 만원이 뭐라고 후덜덜..... ㅠㅠ 그리고 성공하심 인간승리다 ㅠㅠ 돈내놔 이새끼들아 성공하고 나니까 고개 내미는 악어칭긔칭긔 님들은 몇 단계까지 성공? 솔직히 발 안 잘린다는게 확실하면 왕복으로 10번도 다녀온다.
정체불명의 거대한 알을 구입한 영국사람
영국에 사는 샬롯 해리슨은 이베이에서 3만원짜리 거대 알을 구입한다. 이 거대 알은 ‘에뮤’라는 새의 알로, 에뮤는 아라비아어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새’를 뜻한다. 실제론 타조에 이어 세상에서 두 번째로 큰 새이며, 시속 50km까지 달릴 수 있는데, 날카로운 발톱에 강력한 발차기 능력이 있어 가까이하기 위험한 새이다. 부화시키고 싶어 ‘부화기’에 넣었다. 놀랍게도 47일 후 에뮤가 알을 깨고 나왔고.. 새끼 에뮤는 샬롯을 엄마라고 생각하여 졸졸 따라다녔고, 샬롯은 이런 에뮤를 귀여워하며 ‘케빈’이란 이름을 지어주고 가족처럼 지냈다. 이후 샬롯은 ‘케빈’의 성장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는데, 문제가 생긴다. 누군가 이 영상을 보고 가정집에서 ‘에뮤’를 키우고 있다고 신고한 것. 이후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에서 샬롯의 집을 방문했고, 샬롯은 케빈을 떠나보내야했다. 동물협회는 케빈을 데려가며 “에뮤를 가정집에서 키우는 것은 적합한 일이 아니며, 에뮤는 최고 165cm, 몸무게는 60kg까지 늘어나는데, 성장하면서 주인까지 공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샬롯은 “누군가 단체에 제보했다는 사실에 상처받았다. 우리는 이미 케빈이 커졌을 때를 대비한 계획도 세웠다. 케빈은 우리 가족이었다”고 한 인터뷰에서 심경을 토로했다. ㅊㅊ 루리웹 (에뮤전쟁 만화 실화임)
Like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