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tec1
2 years ago1,000+ Views

[오늘의 명언]변화와 맞서 싸운다면 성공할 수 있다는 명언 5가지

#변화와_맞서_싸운다면_성공할_수_있다는_명언_5가지

혹시 당신은 과거나 현재의 상태에 안주하고 있지는 않나요? 과거와 현재의 성공에 기대지 말고, 과거의 실수로부터 배울 수 있는 사람이 되세요. 끊임없는 노력을 통해 변화와 당당히 맞선다면 당신은 당신 인생의 승리자로 남을 거예요.

첫째, 변화를 일으키면 지도자가 되고, 변화를 받아들이면 생존자가 되지만, 변화를 거부하면 죽음을 맞이하게 될 뿐이다. -레이 노다

둘째, 나쁜 습관을 바꾸려면 성공적인 역할 모델의 습성을 연구해야 한다. -잭 캔필드

셋째, 매일 밤 긍정적인 글을 읽고 매일 아침 도움이 되는 말에 귀를 기울여라. -톰 홉킨스

넷째, 다른 사람들을 정복하는 사람은 강한 자다. 자기 자신을 정복하는 사람은 위대한 자다. -노자

다섯째, 진정으로 당신의 삶을 바꾸고 싶거든 당신을 에워싼 것부터 바꿔라. -앤드류 매튜스



♥좋아요♥를 꾸욱~~~~~ 눌러 주세요.
--------------------------------------------------------------------------
★화제의 신간★
● 페이스북 광고 심리학 TIP 1~5
「페이스북 광고&타겟마케팅」

★마케팅 전문가가 추천하는 도서 9선★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만화 주인공같은 일본 축구선수.jpgif
만 16세의 나이에  득점을 기록했고 촉망받던 유망주엿으나 품위 유지 위반 미성년자가 담배와 태도불량으로 팀내에서 방출 재능은 확실햇던 선수라 다른팀에서 계약제시 U-22대표팀에도 뽑힘 만 17세의 나이에도 일본 J리그에서 골 기록햇으나 또 퓸위 유지 위반 역시 또 담배로 팀내에서 방출 받아주는 팀이 없어서 한국의 경남FC 입단테스트를  받고 입단 쿠니모토는 재능은 뛰어나나 악동의 이미지가 강했다. 일본에서 외면받는 그를 왜 영입했나.  “말컹과 똑같은 상황이었다. 우리 팀 상황이 좋았다면 쿠니모토를 뽑지 않았을 것이다. 내가 어려운 일들을 많이 겪으면서 선수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게 됐다. 엘리트 코스대로 커 가는 선수들도 있지만, 현실은 순한 사람도 악하게 만들 수 있다. 쿠니모토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 ―트러블은 없었나. “많이 부딪쳤다. 쿠니모토가 집에 간다고 한 적도 있다. 그럴 때마다 아무 말도 안 하고 기다려줬다. 일본어 번역을 부탁해서 나의 꿈과 이상에 관해 편지를 써서 준 적도 있다. 최근엔 성실하게 훈련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쿠니모토를 다시 주목하고 있다.” 한국에 와서도 감독과 트러블도 있엇지만 좋은 감독을 만나 성장함 결혼도하고 딸도 낳고 정신적으로 안정됨 일본팬들에게 보낸 편지 고등학교시절 친구들과 친구를 응원하기 위해 온 고향친구들 고향에서 창원까지 300km 고향에서 이번 경기 있는 가시마까지 거리가 1126kn 한국으로 오는것보다 교통비도 더 비싸다고 ㅋㅋㅋ 한국 경남의 일본용병 쿠니모토 쿠니모토의 고향집이 있는 곳이 기타큐슈시 와카마츠구인데, 이곳이 치안이 불안하고 야쿠자가 많이 돌아다니는 동네라고 한다.  이거 완전 크로우즈의 스즈란 ㅋㅋㅋ 어제 결승골 넣고 눈물흘림 ㅊㅊ 디미토리
박노해의 걷는 독서 4.25
아무리 위대한 일도 자연의 리듬을 따르고 아무리 위대한 사람도 시운時運을 따라야 한다 - 박노해 ‘개구리’ Sudan, 2008. 사진 박노해 한 사흘 봄볕이 좋아 눈 녹은 산밭이 고슬고슬하다 먼 길 떠나기 전에 파종을 마치자고 애기쑥 냉이꽃 토끼풀 싹이 오르는 밭을 갈다가 멈칫, 삽날을 비킨다 땅 속에 잔뜩 움츠린 개구리 한 마리 한순간에 몸이 동강 날 뻔 했는데도 생사를 초탈한 잠선에 빠져 태연하시다 가슴을 쓸어내리며 개구리를 밭둑 촉촉한 그늘에 놓아주었더니 어라, 잠에 취한 아기 마냥 엉금엉금 겨울잠을 자던 그 자리로 돌아온다 반쯤 뜬 눈을 껌벅껌벅 하더니 긴 뒷발을 번갈아 내밀며 흙을 헤집고서 구멍 속으로 슬금슬금 들어가 스르르 다시 잠에 빠져버린다 이 사람아, 잠이 먼저고 꿈이 먼저지 뭘 그리 조급하게 부지런 떠느냐고 난 아직 겨울잠에서 깨어날 때가 아니라고 아무리 위대한 일도 자연의 리듬을 따르고 아무리 위대한 사람도 시운時運을 따라야지 세상이 그대 사정에 맞출 순 없지 않냐고, 새근새근 다 못 잔 겨울잠을 자는 것이다 그래 맞다 미래를 대비한다고 열심히 달리고 일하는 건 삶의 향연이어야 할 노동을 고역으로 전락시키는 것 절기를 앞질러 땅을 파고 서둘러 씨 뿌리는 건 삶에 나태한 자의 조급함밖에 더 되겠냐고 나도 삽을 세워놓고 따스한 봄볕에 낮잠이 들었다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개구리’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 수록 詩 https://www.nanum.com/site/860876
3
Comment
7